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오수정
  • 조회 수 2571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12년 6월 6일 10시 09분 등록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중반인데요 여러가지 문제들로 타인에게 맘의 문을 닫고 산지 오래 되었습니다.

10대 초반에 친언니의 죽음, 그로인한 만성 우울과 우울증에 동반되는 대인기피,

그로인해 사회공포증과 불안장애등의 악순환이 계속되었습니다.

정작 자신을 만들어가는 시기인 10대 시절을 방에서만 지내다보니,

  타인과 정서적으로 교류하지 못하고, 타인과 대화를 잘 나누지 못하는 사람이 되버렸습니다.

사람들로부터 점점 더 고립되어가고 있습니다.

20대 초반에는 심리치료나 정신과도 다녀 보고 했지만 그렇다고 증상이 호전되는 것은 아니더라구요

그러다 독서라는 가장 건전한 방법으로 내 자신의 문제들을 해결해보자 하였지만

서점에게 가서 처세술에 관한 책을 보아도 관련책이 무수히 많은 반면 깊이있는 내용이랄까
책을 보는 안목이 없어서랄까 선뜻 손이 가는 책이 고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늘 마음속에는 나 자신의 변화와 성장과 도약을 꿈꾸고 있습니다.
주변에 의논할 누군가가 없이 이렇게 실례를 무릎쓰고 이곳에 글을 남깁니다.

제가 발전 되고 싶은 부면은 타인 앞에서 움찔되고 대화를 맥을 못짚고 상황에 벗어나는 얘기를 하는 지금의 모습이 아닌

타인과 자유롭게 대화 하고 싶은 것입니다.

타인앞에서 어색해하는 모습대신 진정한 내 자신의 모습으로 타인 앞에 존재하는 것 내 자신을 확신하고 내 모습을 드러내는 것

또 타인에게 잘 해주고 싶은 맘은 있는데 마음 쓰는 방법을 모릅니다.
방대한 양의 책을 읽고서라도 읽고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이러한 제 삶에 약이 될수 있는 책을 추천해 주세요!

또 제가 어떻게 변화해야할지 조언 부탁드릴께요

IP *.132.11.90

프로필 이미지
글쓴이
2012.06.23 00:33:07 *.134.232.179
이 곳에 글을 올렸으니 이미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전 생각을 중요시 하지만 실천이나 도전같은 행동을 중히 여깁니다. 생각없는 행동은 위험하지만 행동없는 생각은 무의미하기 때문입니다. 구본형 선생님의 책들을 읽으시면 위로가 되실 것이고 연구원들의 책들을 읽어보시면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특히 정신과 의사인 문요한 연구원이 쓴 책들은 여러 면에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꿈벗 모임에 혹은 단군의 후예들 모임같은 것에 참여하시어 변화의 환경을 조성하시는 것도 괜찮을 듯 합니다. 건강하시고요, 힘 내십시요!
프로필 이미지
2012.11.14 19:17:32 *.146.206.75

20대 중반의 나이에 자신의 삶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중이라는 것 만으로도 님은 절대 늦지 않았습니다. 늦지 않았다는 말은 조급한 변화를 바라지 말라는 부탁입니다. 책에서 길을 찾는것도 좋지만 현재 님의 생활 상황을 고려한다면, 꼭 집에 있어야할 이유가 아닌 시간에는 가능한 밖으로 나가보세요. 집근처에 산책로든, 아님 좀더 긴 워킹코스를 찾아 걸어보세요. 태양 아래 땀을 흘리며 매일 걷기를 권합니다. 여유로운 산책이 아닌 하드워킹 입니다.길고 복잡한 생각 접으시고 내일 당장 현관문 열고 편한 복장, 생수 한 병 들고 나가세요. MP3를 활용해 즐겁게 걷는 방법을 찾는것도 좋습니다.심신이 약해진 상태에서 독서는 차선의 선택으로 보입니다. 아니면 최소한 꼭 걷기(운동)와 병해하세요. 처세술이나 이렇게 살아라 저렇게 살아라 하는 자기 개발서가 무수히 많지만 결국은 실천이고 행동입니다.  또한 많은 책들 중 무엇을 잡아야 할지 고민 이라도 자주 가서 기웃거리다 보면 손에 잡히는 책이 있습니다. 저는 우리나라 대형문고에 감사드립니다. 서서보든 어디 구석에 쪼그리고 앉아 보든 눈치주지 않습니다. 읽다가 이거다 싶으면 기꺼이 책값 지불하세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성장하고 변화하고 도약하고 싶습니다. [2] 오수정 2012.06.06 2571
1606 답을 찾아가는 중 콜드게임 2012.05.23 2146
1605 왜 이렇게 사는 게 재미없을까요.. [4] 라담 2012.04.17 5406
1604 리더쉽 훈련을 받고 싶습니다. [1] 글쓴이 2012.03.24 2231
1603 가족이 짐처럼 느껴집니다.. [2] [1] 글쓴이 2012.01.22 3943
1602 이 질문에 대해서 계속 생각해보고있는데 답이 안나오네요 [2] 사과하나 2011.12.20 2435
1601 괴테포함 명언 박민영 2011.12.15 4593
1600 커트코베인명언집 하지원 2011.12.15 3301
1599 특정기술에 정통한 프로그래머는 어디서... [2] 낙지자 2011.12.13 2028
1598 홈페이지 잘보고갑니다 이민정 2011.12.12 1772
1597 볼만한 시: 봄의 왈츠 손님22 2011.12.12 1815
1596 단군의 후예 6기는 언제 모집하나요??? [1] 짜라빠빠 2011.11.30 1871
1595 자기계발 전문가가 되고싶습니다. [3] 안충구 2011.11.16 2510
1594 회사를 그만둘때는 언제인가요? [3] 회사원 2011.11.15 3685
1593 경영학과인문학의결합이란?? [2] 츠키지웅 2011.11.09 2390
1592 변화를 절실히 원해요 [2] id: 깔리여신 2011.10.18 2332
1591 현명한 선택...그 선을 모르겠습니다.. [5] 녕스 2011.09.13 2980
1590 무엇을 위해....살아가는 건가요.... [10] 쿠키 2011.08.22 3513
1589 26살 때늦은 진로고민 [4] 26춘기 2011.08.03 4804
1588 인간관계 (우정 vs 사랑) [3] 조언구함. 2011.07.19 3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