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공룡
  • 조회 수 3265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09년 9월 22일 18시 17분 등록
동화를 쓰고 싶어서 휴직을 하고 썼습니다. 모 출판사 공모전에 보냈는데 그저 그뿐이네요. 심사평에서 "수준이 천차만별"이라는 말에 왜 그리 찔리는지.......
문제는  제가 글을 쓴지도 얼마 되지 않았고 더 수련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는데도 속된 말로 쪽팔린다는 사실입니다.  그 뒤로 아예 글쓰기는 중단입니다.   글쓰기를 배우고 싶은데 강좌 같은 걸 들을 데도 없네요.  (지방의 소도시) 제가 쓴 글이 뭐가 문제인지도 잘 모르겠고,  제가 쓴 글을 응모작 모두를 평해준다는 다른 잡지에 보내볼까 고민도 해 보았는데 그것도 이제 부끄럽게 느껴지네요.   글쓰시는 다른 분들은 어떻게 하시는지....... 

사실 직장 생활 하면서 못 해 본 것이 많아서 이것저것 배우러 다니기도 하고, 아이들한테도 더 신경쓰고 ... 그러다 보니 정작 하고자 했던 것은 뒷전이고 직장 복귀가 다가오고 있네요.. 욕심이 너무 많았던 것인지.

오늘 갑자기 내가 지금 뭐 하고 있나 싶은 생각이 들면서 우울해지네요.  어쩌면 좋을까요?
IP *.54.202.30

프로필 이미지
승완
2009.09.22 22:29:40 *.237.95.62
저 같은 경우는 '내면의 점수판'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스타일입니다. 그러니까 내가 만족하는 글을 썼느냐가 가장 중요한 성취의 기준입니다. 내가 만족하는 글을 쓴다면 외적으로 보이는 실패(공모전 탈락이나 비판 가득한 서평 등)에 대해 웃으면서 까지는 아니지만 큰 마음 고생하지 않습니다. 반대로 내가 만족하지 못하는 글을 썼다면 어떤 사람이 칭찬을 해주고 책이 잘 팔려도 별로 좋지 않습니다.

'외면의 점수판'과 '내면의 점수판' 중 무엇을 중시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 둘 중에서 신경이 많이 쓰이는 면은 사람마다 다른 건 분명한 듯 합니다. 다른 사람과의 비교나 경쟁심이 강한 사람은 눈에 보이는 성과가 나오지 않을 때, 특히 평가를 수반한 실패를 했을 때 낙담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경쟁심이 많은 건 나쁘게 아닙니다. 긍정적으로 작용할 경우에 강점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그런데 제 생각에 공룡 님의 문제의 핵심은 경쟁심이나 부끄러움 그 자체에 있는 것 같지 않습니다. 솔직히 말씀 드리겠습니다. 저는 공룡 님의 태도가 옳지 않다고 봅니다. 동화를 얼마나 쓰셨는지 모르겠지만, 만약에 3년을 넘지 않으셨다면 그리고 그 3년 동안 일주일에 5일 이상 하루에 2시간 정도 쓰지 않은 상태라면 낙담할 일도 아니고 부끄러워 할 일이 아닙니다. 오히려 그 정도 노력과 시간을 쏟지 않은 채 열매를 바란 마음가짐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봅니다. 

저는 공룡 님께서 휴직을 하고 열정적으로 글을 쓰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올리신 글을 보면 혹시 에너지가 글쓰기 외에 여러 가지로 분산된 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잘 아시겠지만 글쓰기는 만만한 과정이 아닙니다. 즐겁고 괴로운 일이고, 이 두 가지를 모두 끌어 안고 전진해야 하는 일입니다. 그리고 시간과 에너지도 많이 쏟아야 합니다. 한 마디로 한 권의 책을 쓰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동화도 크게 다르지 않을 거라 봅니다.

정리하면 두 가지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 보셨으면 합니다.

나는 3년 이상 매주 5일 이상 매일 2시간씩 글을 썼는가? 
휴직 후 동화 쓰기가 나의 일상에서 최우선위였는가? 

두 질문에 모두 '그렇다'고 대답할 수 있다면 글쓰기 방법론이나 자신의 재능을 검토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첫번째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대답한다면 외부 성과에 낙담할 일이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의 조급함과 단단하지 않은 마음을 바로 잡는 기회로 삼아야 합니다.

3년 동안 매주 5일 매일 2시간씩 글을 쓰면 대략 총 1,500시간 정도됩니다.
짧은 시간은 아니지만 작가로 데뷔하는 데 필요한 습작 시간으로는 충분한 시간이라 보기 어렵습니다.
글쓰기에 뛰어난 재능을 가진 사람이더라도 이 정도로 좋은 책 한 권 쓰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다만 이 정도 시간을 글쓰기에 온전히 쏟았다면 눈에 보이는 성과 몇 가지는 나올만 합니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두번째 질문에 대한 대답은 첫 번째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경우에만 유효합니다.
만약에 첫번째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고, 두번째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면 역시 낙담할 일이 아닙니다.
시간관리와 집중력이 부족했을 가능성이 크므로 다시 도전해볼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제가 겪고 관찰한 바로는 매일 2시간의 집중적인 글쓰기로 1,000~1,500시간을 채우면 가시적인 성과가 나옵니다.
프로필 이미지
공룡
2009.09.23 09:54:07 *.147.38.2
감사합니다.  제 문제점을 정확히 지적해 주셨네요. 오늘부터 다시 열심히, 꾸준히 노력하겠습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7 오늘 사직서를 내려고 합니다. [12] nalda 2009.11.16 6321
1486 어떻게 제가 하고자 하는 일을 시작해야 할까요 시작의용기... [2] 승리수임 2009.11.11 3361
1485 누구나 느끼는 일인가요~ [1] 딜레마 2009.11.10 2853
1484 사이트 폰트가 너무 작습니다 [1] 쟌제스칸 2009.11.10 3553
1483 서른을 앞두고 허무하네요 [2] 정신차리자 2009.11.10 3314
1482 의논할게있어요. [3] 성숙 2009.11.08 3297
1481 강사에 대해서... 이용희 2009.11.07 3603
1480 책 발간에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2] 이용희 2009.11.03 3484
1479 도서선택과 독서에 관하여.. [3] 겨울문턱 2009.11.02 3294
1478 여쭤볼게 있는데요. [1] 성숙 2009.10.29 3543
1477 30대가 넘고보니..직장인으로서... 변화가 두렵습니다. [1] 직장인 2009.10.19 3802
1476 미래에 대한 고민입니다..부디 도와주세요... [3] 고민녀 2009.10.19 15861
1475 구본형 아저씨... [4] ㅡ,ㅡ 2009.10.09 4184
1474 삶아지기 싫은 개구리.. [3] 개구리 2009.10.05 3593
1473 진정 원하는 것을 찾는 것이 왜이리 어려울까요?(진로상담) [5] 미래 2009.09.24 3978
» 글쓰기 [2] 공룡 2009.09.22 3265
1471 계획중독증이라고 들어밨나여? [2] 칼가라 2009.09.17 3530
1470 직장문제 [1] 불혹의나이 2009.09.16 3455
1469 직장 다닐때, 적극적이지 못한 행동에 힘이 듭니다! [2] 피칸파이 2009.09.16 3586
1468 싫어도 해야하는게 인생이겠죠... [3] 어떻게... 2009.09.13 3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