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7576
  • 댓글 수 10
  • 추천 수 0
2011년 4월 16일 06시 58분 등록

"사랑은 먼저 가혹한 괴로움이다" 15세기를 살았던 르네상스인이며 플라톤 주해자였던 피치노 (M. Ficino)의 고백이다. 사랑이 시작되면 마음의 평화가 사라진다. 끊임없이 갈망하며, 함께 있어도 그립다. 끊임없이 소유해도 갈증과 허기가 사라지지 않는다. 그래서 에리히 프롬(Erich Fromm)은 소유의 방식이 아닌 존재의 방식으로서의 사랑을 권한다. 받는 사랑이 아니고 주는 사랑이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없이 가까이 다가서지만 끝내 하나가 될 수 없는 존재론적 허망함의 벽에 부딪히고 만다. 사랑을 해본 사람은 그것이 사랑의 본질이며, 가여움임을 안다.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가 살고 있는 소혹성에 작은 씨가 날아와 꽃을 피우게 된다. 왕자는 꽃을 사랑하고 정성스럽게 돌봐준다. 그러나 꽃은 거만하고 까다롭다. 어린왕자는 꽃의 심술을 참지 못하고 꽃을 떠나온다. 꽃이 하는 말이 아니라 그 행동으로 꽃을 이해하고, 꽃이 주는 향기와 광채로 그 심술 속에 깃든 사랑을 알아챘어야 하는데, 그만 어린 왕자는 너무도 어렸기에 그 꽃을 떠나가게 되었던 것이다. 그리고 우연히 지구에 오게 되지만 그곳은 아무도 살지 않는 쓸쓸한 사막이다. 외로운 사막, 그게 뭘까 ? 오르텅스 불루는 그 사막의 쓸쓸함을 이렇게 표현한다.

그 사막에서 그는
너무도 외로워
때로는 뒷걸음으로 걸었다
자기 앞에 찍힌 제발자국을 보려고

그러나 이 처절한 외로움은 아무도 없는 외로움이 아니라 너무도 많은 사람들 속의 고독을 뜻한다. 진정한 관계의 부재 속의 고독이야말로 우리가 매일 만나는 바로 그 고독의 진짜 얼굴이다. 여우에게서 길들이는 법을 배우게 된 어린왕자는 다시 꽃에게로 되돌아온다. 왜냐하면 그 장미꽃 하나가 수백만송이의 다른 장미들보다 더 소중하기 때문이다. 직접 물을 주고, 유리덮개를 씌워주고 바람막이를 세워주고 그 꽃이 다치지 않도록 벌레를 죽여주었으니까. 그 한 송이의 꽃이 그렇게 소중해진 것은 그 장미를 위해 정성을 들인 그 시간들이었기 때문에 왕자는 기쁨으로 되돌아온다. 그리고 어린왕자는 이제 더 이상 어린아이가 아니게 되었다. 사랑이 그를 변화시켜 성숙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나도 한때 '내'가 존재함으로 '우리'가 존재한다고 생각해 왔다. 물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 그러나 이제는 가끔 '우리' 가 존재하기 때문에 '내'가 존재한다는 것도 이해하게 되었다. 우리가 없다면 나도 존재하지 않는다. '너와 나'라는 관계가 만들어 낸 '우리' 속에서만 사람들은 사막을 벗어날 수 있다. 그 한 사람에게 쏟은 정성과 시간만이 진정한 너와 나의 관계를 만들어 낸다. 사랑은 달콤함에 기뻐하듯 그 소태 같은 쓴 맛도 견뎌야한다. 눈이 볼 수 없는 것을 마음이 보아야 한다. 그러니 사랑은 시련일 수 밖에 없다. 피치노가 말한 '가혹함'이란 바로 그런 뜻이 아니었을까 ?

꽃과 꽃 사이를 분주히 날아다니는 벌처럼 나도 여전히 나의 이기심과 우리의 사랑 사이를 오간다. 벌이 그 분주함으로 꿀을 모으듯, 나도 나와 우리 사이를 오가며 삶을 채취한다. 삶이란 관계의 조각들이다. 각 조각들마다 특정한 사람과 공유되어 있고, 그 조각들이 모두 모여 내 삶 전체를 형성하고 있다. 함께한 특별한 날들이 모여 삶을 만들어 내 듯, 누구의 인생이든 사람으로 짜여질 수 밖에 없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사랑을 시작 하지 않을 수 없다. 봄날 새가 우는 이유는 슬픈 운명을 기쁘게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한국원자력 연구원 기고문, 2011년 4월 16일)

IP *.160.33.89

프로필 이미지
명석
2011.04.16 10:30:04 *.108.80.74
사람은 매순간 극복되어야 할 존재인 거고,
그건 사랑과 이기심 사이에서도 마찬가지로군요.

선생님께 삶을 살아가는 큰 테두리와 원칙에서부터
섬세한 행동양식까지 풀코스로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심지어 제 강좌 제목 '글쓰기를 통한 삶의 혁명'까지도 선생님의 네이밍을
허락도 없이 갖다 쓰고 있네요.
늘 감사드리구요,

제가 받은 것에 값하는 마음으로 더욱 열심히 살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써니
2011.04.18 07:55:04 *.97.72.158
가슴 찡하게 토르르 눈물 한 방울 흘러 웃음이 되다. 잔인한 사월의 봄! 그리고 비가 오신다. ^-^*
프로필 이미지
리아
2011.04.22 14:48:53 *.94.63.146
참.. 좋. 다.
프로필 이미지
이헌
2011.04.23 20:32:30 *.180.75.152
무엇인지 형언할 수 없는 영혼의 상태일때 사부님의 글을 읽으며 '아하'를 외치는 나를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미나
2011.04.24 09:02:38 *.221.0.208
너무나 많은 사람들 속의 고독. 그것이 정말 힘든 것 같아요.
핸드폰에 1000명에 가까운 사람이 있어도, 막상 맥주 한잔 함께 할 이를 찾을 땐 정말 연락 할 사람이 없다는 것. 헤헤..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야겠어요.!! 이기적이어도.ㅋㅋㅋ.
프로필 이미지
그집딸
2011.04.26 17:23:35 *.126.245.241
오늘 얼마전부터 마음 가는 사람과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사회적 시선에서는 괜찮은 직업과 연봉을 받고 있지만..
그저 남들이 볼때는 실제만큼 어려워 보이지 않지만..
실제론 늘 허덕이고 어렵기만한 살림살이이기에  오늘따라 제 자신이  더 초라하게 느껴졌습니다.

사랑과 결혼이 가난한 저에겐 부담이었고 그래서 더 남의 일처럼 생각해 왔었기에
 귀하고 애틋한 사랑에 대한 선생님의 글귀는 
 참 아름다워 제 마음이 더 쓰라린 듯 합니다...

고맙습니다.
그래도 사랑이란 건 해야 할 것 같다는 그냥 그런 생각을 또 하게 되었으니까요.
프로필 이미지
미옥
2011.04.28 09:42:04 *.10.44.47
봄날 새가 우는 이유는 슬픈 운명을 기쁘게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오늘 아침.
잠에서 깨어 다짐했습니다.
다시 한번 운명을 믿어보기로...   ^^
프로필 이미지
신의아들
2011.05.14 12:00:12 *.45.86.189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6.02.29 03:19:01 *.212.217.154

사랑하자.

행복하자.

아름답자.

프로필 이미지
2018.07.10 11:23:08 *.212.217.154

이러쿵 저러쿵 하여도

사람들 사이에 부데껴 살아야지

그것이 삶 아닐까 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3 상상력 훈련- 직장인에게 미래는 어떻게 다가오는가 ? [5] [2] 구본형 2011.08.16 9017
542 휴식의 경영 [3] [2] 구본형 2011.08.06 6557
541 탐험하라, 열린가슴으로 [5] [5] 구본형 2011.07.28 6937
540 일을 놀이처럼 인생을 축제처럼 [3] [2] 구본형 2011.07.25 7040
539 스승과 제자 [4] [3] 구본형 2011.07.18 8242
538 시가 내게로 왔다 [4] [4] 구본형 2011.07.11 6152
537 내가 플라톤의 자존심을 짓뭉게고 있노라 [6] [1] 구본형 2011.06.25 6087
536 바보, 범부, 출세한자, 현인에 대한 용어 사전 [10] [3] 구본형 2011.06.16 6056
535 나의 혁신 지수 CQ (Change Quotient) 얼마나 될까 ? [5] [3] 구본형 2011.06.14 6134
534 빡센 근무, 더 이상 성장 동인 아니다 [8] [2] 구본형 2011.05.16 8787
533 불멸의 기업의 조건 [3] 구본형 2011.05.13 5531
532 쓸모없음이 쓸모있음을 빛내는 것이니 [4] [3] 구본형 2011.05.03 6308
» 사랑에 대하여 [10] 구본형 2011.04.16 7576
530 일과 삶이 서로를 기쁘게 하라 - work smart 서문(초안) [4] [3] 구본형 2011.04.14 6195
529 더 나은 자본주의를 위하여 [4] 구본형 2011.04.07 4974
528 스스로 고용하는 자 [4] [2] 구본형 2011.03.30 7566
527 나를 세상에 외쳐라 - 호랑이 서문의 다음 부분 (초고 2) [2] 구본형 2011.03.26 5257
526 나를 세상에 외쳐라 - 호랑이 서문의 한 부분 (초고) [4] 구본형 2011.03.22 6231
525 우리의 본성 중 착한 천사를 독려하면 삶은 더 나아질 것이다 [4] [3] 구본형 2011.03.11 7974
524 유끼 수료증 [26] 구본형 2011.03.02 6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