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알로하
  • 조회 수 342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8월 8일 10시 46분 등록


R+aXP765rCMcQAAAABJRU5ErkJggg==


그림 출처: https://twitter.com/fructoseno/status/1169874992076447746?lang=fr



청소년용 책이라고 해서 쉬운 단어와 문장으로만 구성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다만 주요 등장인물이 비슷한 또래이고, 주로 학교 생활이나 친구와의 우정과 갈등을 다룬 이야기라 공감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즉 배경 설명을 많이 하지 않아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는 책들이기에 가르치는 입장에서도 좋은 책들이지요. 비슷한 소재의 책을 몇 권 읽다 보니 조금 지루해진 듯 했습니다. 아이들이 흥미를 잃어가는 것 같아서 뭔가 색다른 책을 읽어야겠다고 생각하던 참이었는데요. 마침 20년 쯤 전에 재미있게 읽었던 책이 눈에 띄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만 230만부가 넘게 팔린 초대박 베스트셀러입니다. 이 정도면 나이, 성별, 국적, 취향 등에 관계없이 많은 사람들이 공감한 책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책을 읽지 않았더라도 한 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책, 바로 <Who Moved My Cheese?>, 영어를 그대로 번역한 우리말 제목은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입니다.


이 책의 큰 장점은 짧은 길이입니다. 판형도 작은데 본문은 74 페이지 정도 밖에 안 됩니다. 그 중에서도 15 페이지는 그림(과 하나의 문장)입니다. 책의 길이는 아이들이 읽을 책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아무리 좋은 책이라도 너무 길어서 끝까지 읽기가 힘들다면 책에 대한 흥미를 없애거나 좌절감을 줄 수도 있으니까요. 우화 형식으로 이루어져 있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무엇보다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학생에서 은퇴를 앞 둔 시니어까지 맞닥뜨리게 되는 변화에 대해서 쉽게 이야기하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자 230만 부 이상 팔린 이유겠지요. 다만 한 가지, 청소년을 위한 책이 아니라 성인을 위한 책이라는 게 조금 걸렸는데요. 문장과 단어가 어렵지 않아 해석은 쉽게 하더라도, 아직 삶의 경험이 많지 않은 아이들이 내용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지 걱정이었습니다.

하지만 계속해서 청소년용 책만 읽을 수는 없겠지요. 언젠가는 일반인을 대상으로한 텍스트로 전환을 해야 했는데, 그 시점에서 가장 적합한 책이라고 생각되어서 읽기로 결정했습니다.


책은 어느새 중년이 된 고등학교 친구들이 동창회에 모여 살아온 날들을 이야기하며 시작됩니다. 어려움을 겪으며 살아 온 친구들은 물론, 평탄한 길을 걸었다고 생각한 친구도 인생의 굴곡과 큰 변화를 겪으며 좌절감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 지 모르겠다는 친구들의 고민에 Michael은 자신이 변화에 대응할 때 도움이 되었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Michael이 들려준 그 이야기가 <Who Moved My Cheese?>의 핵심 내용입니다. Michael의 이야기에는 이 책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네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Haw Hem이라고 불리는 작은 사람 두 명과 Sniff Scurry라 불리는 쥐 두 마리 입니다. 어느 날 이들이 맛있게 먹었던 치즈가 사라집니다. 늘 그 자리에 그대로 있을 거라 착각했던 치즈가 사라지자 Haw Hem 그리고 Sniff Scurry는 각각 이름에 맞는 대응을 합니다. 그 중에서도 진짜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Haw를 따라가며 변화란 무엇인지, 왜 변화가 일어나는지, 어떻게 이에 대처해야 하는지를 쉽고 재미있게 이야기 하고 있지요. 간혹 중학생에게는 이해 안 될 수도 있는 직장인의 이야기나, 20년 전의 사회상 등이 나와서 이 부분에 대한 설명은 필요합니다.


문법책에서 배웠던 관용어구나 문법 등이 제법 있어서 영어 공부를 하기에도 좋은 책이지만 더 좋은 건 Haw가 깨달았던 지혜 하나하나가 우리의 일상에서 적용할 수 있는 교훈이 된다는 거였지요. 아이들은 아직 중학생이지만 곧 고등학교 입학을 생각해야할 때였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어쩌면 인생에서 처음 맞이하는 변화와 전환의 시기였지요. 치즈가 사라진 걸 받아들이지 못하는 Hem에게 Haw가 남기는 말은 왜 자신의 삶에 변화가 찾아오는지 궁금했을 아이들에게도 답이 되었을 겁니다.

 

“Sometimes, Hem, things change and they are never the same again.

This looks like one of those times. That’s life! Life moves on. And so should we.”



IP *.226.157.137

프로필 이미지
2021.08.14 09:05:46 *.52.254.45

좋은 편지들,  갈수록 하고 싶은 것들이 많아지네요 ! 

책을 사서 봐야 되겠네요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72 능력에 대하여 어니언 2021.08.26 338
3871 길은 묻지 않는다 [1] 장재용 2021.08.24 437
3870 [화요편지]자신을 재료로 신화를 만들어내야 하는 작은 영웅들의 시대 아난다 2021.08.24 304
3869 [월요편지 72] 쌀국수 한 그릇 팔면 얼마 남아요? [2] 습관의 완성 2021.08.22 752
386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린 왕자 and ...... 알로하 2021.08.22 276
3867 [용기충전소] 오만가지 생각을 다루는 법 [1] 김글리 2021.08.20 233
3866 첫 발을 내딛는 용기 [1] 어니언 2021.08.19 279
3865 그 모든 헛발질이 나의 길이었으니 장재용 2021.08.17 325
3864 [화요편지]세상에서 가장 친절하고 부드러운 혁명 아난다 2021.08.17 273
3863 [용기충전소] 변화무쌍한 파도를 타는 법 [1] 김글리 2021.08.13 288
3862 세계 랭킹 1위를 이기는 법 [1] 어니언 2021.08.12 266
3861 [화요편지]투기, '지금 여기 나'에 기반하지 않은 모든 도모 아난다 2021.08.10 277
3860 [월요편지 71] 인생, 안 바껴요. 그렇게 하면... [2] 습관의 완성 2021.08.08 573
»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1] 알로하 2021.08.08 342
3858 [용기충전소] 보고도 보이지 않는 배 [1] 김글리 2021.08.06 334
3857 산에 가면 돈이 나오나, 떡이 나오나 장재용 2021.08.03 296
3856 [화요편지]나는 왜 그리 빠르고 싶어하는가? [2] 아난다 2021.08.03 363
3855 [월요편지 70] 슬픔은 나에게 시간을 달라고 했다 [2] 습관의 완성 2021.08.02 323
3854 [용기충전소] 상실을 견디는 법 [1] 김글리 2021.07.30 317
3853 황령에서 금련까지 [1] 장재용 2021.07.27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