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43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11월 2일 03시 29분 등록



친밀감의 이해


               허준


이제 서로 깔깔거리며 지낼 나이가 지났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주머니의 자갈을 끄집어내어도 자꾸 자갈이 생긴다는 뜻이다

오래된 건물들이 대화를 나눈다는 것은 사실이다 벽들은 저마다의 표정을 가지고 있다 간혹 건물들이 울면 사람들은 이유 없이 어두워진다

명랑함을 잃어버려서는 안 된다 그것은 마음에 들지 않던 보조배터리를 극장에서 분실하고 찾으러 가지 않는 것과 같다 그들이 너를 버린 게 아니다

견고했던 것들도 깨어진다는 것을 차츰 알아간다 사람들 사이에 끈이 있는데 당기거나 당겨진다 예전에는 그걸 몰랐었다


허준 시집, 『나에게 잃어버린 낙원이 당신에게 있다』, 시인동네, 2020

KakaoTalk_20201026_025723222.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9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265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330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316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386
185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322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321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349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320
181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373
180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458
»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439
17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376
177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375
176 [리멤버 구사부] 가치관에 부합하게 file 정야 2020.10.11 356
175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503
174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442
173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550
172 [리멤버 구사부] 워라밸 file 정야 2020.09.14 364
171 [시인은 말한다] 무인도 / 김형술 file 정야 2020.09.07 331
170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의 역사가 file [2] 정야 2020.08.31 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