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28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1월 11일 01시 32분 등록


눈 오는 지도


                          윤동주

 순이가 떠난다는 아침에 말 못할 마음으로 함박눈이 내려, 슬픈 것처럼 창 밖에 아득히 깔린 지도 위에 덮인다.

 방 안을 돌아다보아야 아무도 없다. 벽과 천장이 하얗다. 방 안에까지 눈이 내리는 것일까, 정말 너는 잃어버린 역사처럼 훌훌히 가는 것이냐, 떠나기 전에 일러둘 말이 있던 것을 편지를 써서도 네가 가는 곳을 몰라 어느 거리, 어느 마을, 어느 지붕 밑, 너는 내 마음속에만 남아 있는 것이냐. 네 쪼그만 발자국을 눈이 자꼬 내려 덮여 따라갈 수도 없다. 눈이 녹으면 남은 발자국 자리마다 꽃이 피리니, 꽃 사이로 발자국을 찾아 나서면 일년 열두 달 하냥 내 마음에는 눈이 내리리라.


『윤동주 전집』, 윤동주 지음, 홍장학 엮음,   문학과지성사, 2004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 [시인은 말한다] 나는 새록새록 / 박순원 정야 2021.02.08 279
192 [리멤버 구사부] 일이 삶이 될때 정야 2021.02.01 266
191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320
190 [리멤버 구사부] 카르페 디엠(Carpe diem) 정야 2021.01.18 277
»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287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364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341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411
185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334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343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371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341
181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393
180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478
179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465
17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397
177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395
176 [리멤버 구사부] 가치관에 부합하게 file 정야 2020.10.11 378
175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530
174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