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678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6월 21일 08시 01분 등록


깨달음은 우연히 오는 것이 아니다. ‘불현듯 깨닫게되는 것이기는 하지만 그것은 우연의 산물이 아니다. 오래도록 어떤 일에 몰두한 사람에게만 찾아오는 갑작스런 선물일 뿐이다. 연습과 수련이 필요한 것이다.

 

자신을 바꾸게 될 깨달음으로 우리를 몰고 가기 위해서는 자신에 몰두해 있어야 한다. 자신에 몰두하지 못하고 자신을 바꾸려고 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자신에 대하여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자신일 거라고 믿고 있는 사람이 있다. 무슨 근거로 그렇게 말하고 있는가?

 

「낯선 곳에서의 아침」, 구본형, 을유문화사, 233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1133
243 [시인은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file 정야 2019.04.08 1067
242 [리멤버 구사부] 매일 같은 시각 한가지에 집중하라 [1] 정야 2017.07.21 1065
241 [리멤버 구사부]오늘, 눈부신 하루를 맞은 당신에게 [2] 정야 2017.01.09 1064
240 [시인은 말한다] 벽 / 정호승 file 정야 2019.02.11 1034
239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1010
238 [시인은 말한다] 자작나무 / 로버트 프로스트 file 정야 2019.09.23 977
237 [리멤버 구사부] 체리향기 [4] 정야 2017.01.16 968
236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961
235 [리멤버 구사부]삶은 죽음을 먹는 것 정야 2017.10.28 959
234 [리멤버 구사부] 사람 사이의 관계는 천천히 흘러야 한다 정야 2017.10.04 931
233 [리멥버 구사부] 인문학적 감수성을 키워라 [1] 정야 2017.07.14 927
232 [시인은 말한다]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file 정야 2019.02.25 864
231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862
230 [리멤버 구사부] 내가 담아낼 인생 정야 2017.11.07 861
229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과거와 경쟁하라 [1] 정야 2017.06.20 861
228 [리멤버 구사부] 숙련의 '멋' 정야 2021.08.02 859
227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이중성을 인정하라 정야 2017.10.09 844
226 [리멤버 구사부]인생이라는 미로, 운명을 사랑하라 정야 2017.10.04 842
225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