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52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4월 15일 02시 46분 등록



[죽음 앞에서]

 


인생은 결국

짧은 꿈이었다는 것을

모든 죽어가는 사람은 다 알고 있다.

 

현실은 늘 죽음 앞에서

무력하기 그지없는 것이다.

오직 삶만이 현실의

위력에 눌려 죽어지낸다.

 

죽음 앞에서 모든 사람은

현실적으로밖에 살지 못했던

그 초라한 현실을 후회한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이

왜 그렇게 중요했을까?

왜 강남의 아파트 한 채를

얻기 위해 모든 시간을

그 욕망에 다 쓰고 말았을까?

모호하고 불확실함 속에서

그것만은 가능한 성취로 보였기 때문일까?

 

, 왜 그를 추월해 승진하는 것이

그렇게 다행스러운 일로 여겨졌을까?

그를 동정하면서 비웃었던 우월감이

얼마나 부질없는 비천함이었던가?

 

현실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진

모든 자제와 절제를 현명함으로 불렀던

그 어리석음은 또 어떻게 하랴.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구본형, 휴머니스트,32


KakaoTalk_20190415_023713142.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383
162 [리멤버 구사부] 인생은 불공평하다 file 정야 2019.04.01 382
161 [리멤버 구사부] 많이 웃어라 정야 2017.10.04 377
160 [리멤버 구사부] 나의 하루는 한 개의 꽃 정야 2018.01.09 374
159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372
158 [리멤버 구사부] 진정 그리움으로 정야 2017.12.04 368
157 [리멤버 구사부] 당신의 신화는 무엇인가? 정야 2017.10.04 366
156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365
155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360
154 [리멤버 구사부] 서로 그리운 관계가 되라 정야 2017.12.20 359
153 [리멤버 구사부]자기 경영은 주어진 삶에 기쁨을 보는 것 정야 2017.10.04 357
152 [리멤버 구사부] 어울리는 사랑 file 정야 2019.02.07 354
» [리멤버 구사부] 죽음 앞에서 file 정야 2019.04.15 352
150 [리멤버 구사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정야 2018.06.25 346
149 [리멤버 구사부] 모든 새로운 것에는 갈등이 따른다 정야 2017.12.12 346
148 [리멤버 구사부] 자기경영은 균형의 시선을 가지는 것 정야 2018.02.02 340
147 [시인은 말한다] 꿈꾸는 사람 / 라이너 마리아 릴케 file 정야 2019.03.11 338
146 [리멤버 구사부] 유일한 삶이기를! 정야 2018.01.23 338
145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337
144 [리멤버구사부] 모든 시작은 초라하다 file 정야 2018.08.27 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