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2011년 3월 30일 07시 36분 등록
그러니까, 1년 전이다. '시인을 만나서, 글을 받아오라'는 선생님의 미션이 있었다. 시인과 만남을 영상으로 스케치하다. 우성형은 틈틈히 노래를 불렀다. 본인은 배짱이라고 하지만, 틈새 시간을 쪼개서 노래를 부른다면, 개미다. 우성형의 노래는 영혼을 치유한다. 정말 그렇다. 형은 먼저 자기를 내놓는다. 난 상처 받고 움츠러든 상황이었는데, 형을 통해서 사람에 대한 믿음을 얻었다. 곳곳에 녹아든 노래가, 영상에 배경음으로 쓰였다. 1년전 난 어디로 가야할지 몰랐다. 마치, 욕정을 풀지 못한 발정난 강아지. 이제 모든 사람에게서 사랑 받을 수 없다는 것. 모든 일을 다 잘 할 수 없다는 것. 한가지만이라도 잘 해낸다면 훌륭하다는 것. 연구원 과정은 나를 다듬었다. 왜 운명은 나에게 달팽이를 주었을까? 이제 방향을 알았으니, 천천히 가라는 것인가? 그래도 달팽이는 너무 느린데.... 밤을 꼴딱 세운 아침. 1년 일들이 가슴으로 들이닥친다. 찬란하다.
IP *.111.206.9

프로필 이미지
2011.03.30 09:16:30 *.160.33.89
하하하
너무 좋다.   저 꽃 저 웃음 저 노래.  
나도 오늘은 쑥국 먹어야지. 
인건이는 겁나게 바쁘겠구나.   달팽이크림 나눠주느라
프로필 이미지
맑은
2011.03.30 18:33:55 *.111.206.9
영상에 쑥떡은 좌선생님께서 보내주셨다고, 시인은 말씀하셨습니다. 함께 잘 먹었습니다. 

시인을 만나고, 꽃밭에서 노래 부르고, 제 인생에 이런 날이 또 있을까?라는 두려움도 듭니다. 

서울 신설동에서 악양까지 당일치기로 빡세게 다녀왔습니다. 이제와서 돌이켜보니, 감사함만 더할 뿐입니다. 고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우성
2011.03.31 10:32:22 *.30.254.21
김제동이 말했었지..
과거의 첫사랑, 그녀가 그리운 것이 아니라,
'그때의 내'가 그립다고....
건아!
화이팅이다!
프로필 이미지
2011.04.01 09:20:58 *.190.114.131
어디가야 찾을 수 있을까,,,,,,,,,,,,,,,,,,저 산으로 가면.............[쑥국 쑥국  쑥쑥국 쑥국]................찾을 수 있을까????
프로필 이미지
pandora uk
2011.04.29 16:55:01 *.35.200.19
Through this pandora uk retailer, Anyway i detect large sterling pandora jewellery uk creations recorded at a lesser cost as opposed to at list pandora bracelets price and thus boutique merchants. Im indeed glad i pandora charms save yourself a good deal of bucks, while you shop during pandora beads this stow. May very well elected at least one beneficial pandora bracelets uk due to your pal's unique birthday gift.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박남준 시인 회상하며. [5] [4] 달팽이크림 2011.03.30 2627
835 비로소 사람을 알다 [7] 한명석 2011.03.25 2505
834 [먼별3-32] <이부영의 "자기와 자기실현" 중> 단군신화의 상... [3] 수희향 2011.03.22 2602
833 송년회 동영상 [4] 달팽이크림 2011.03.21 2471
832 화장품 팔며, 단상. 달팽이크림, 맑은 2011.03.21 2331
831 <만화> 책쓰기는 인생을 가르는 일이다 file [7] 한명석 2011.03.10 2601
830 <라라65호> 만화방창! 아니 노지는 못하리라! [5] [1] 한명석 2011.03.05 3218
829 모방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을까? [2] crepio 2011.03.05 2222
828 [먼별3-27] <겨울을 보내며..> [7] 수희향 2011.03.02 2245
827 [Love Virus 7] 함께 음식을 먹고, 함께 시간을 보내고 file [1] 한정화 2011.02.28 3271
826 진화하는 삶이란 crepio 2011.02.28 1995
825 <라라64호> 좋은 글을 쓰고싶으면 재미있게 살아라 [5] [1] 한명석 2011.02.25 2419
824 <라라 63호> 나의 미래자서전 [7] 한명석 2011.02.21 2735
823 [Love Virus 6] 당신의 웃는 모습만 생각나요 file 한정화 2011.02.21 3272
822 <라라 62호> 여행은 file [2] 한명석 2011.02.20 2334
821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47-사고혁명 II [2] crepio 2011.02.14 2341
820 [Love Virus 5] 디자이너는 이걸 짐작했을까요? file 한정화 2011.02.13 2668
819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46- 사고의 혁명 [2] crepio 2011.02.09 2065
818 밥벌이와 철학 [8] 맑은 김인건 2011.01.31 2478
817 <라라61호> 문체의 발견<1> 김진규, 달을 먹다 한명석 2011.01.25 2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