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8015
  • 댓글 수 7
  • 추천 수 0
2012년 4월 2일 20시 46분 등록

 

분노는 이성을 마비시켜 관계를 망치게 하고 일을 뒤죽박죽으로 만드는 가장 유효한 인간 공격 무기다.   분노는 무모함에서 발화하고, 폭발이 가라앉으면 언제나 후회라는 재를 남기도록 디자인 되어있다.    분노는 다른 사람을 공격하고 결국은 자신에게 되돌아와 더 큰 상처를 남긴다.     분노는 일종의 순간적 광기이므로 제압하지 못한다면 자신이 제압당하게 되어 있다.   그러나 분노의 재앙을 익히 알고 있는 사람은 분노를 통제하는 방법을 터득해 냄으로써 마음을 평화롭게 다스려 왔다.

 

 벚꽃.jpg

 (한때 벚꽃을 보며 그것이 겨울에 대한 무수한 분노라고 여긴 적이 있었다)

 

  다혈질에 속하는 나도 늘 분노에 의해 후회할 짓을 종종하곤 했다.   그리고 세월이 흐른 후에는 그때의 어리석음과 무모함 때문에 다시 나 자신에 대한 노여움과 슬픔에 잠기곤 했다.   스스로 분노를 금하는 8계(戒)를 만들어 두고  훈련하고 습관화 시켜보려 했다.   여전히 분노에 사로  잡힐 때도 많았지만, 그것을 정화하여 스스로 대견해 한 적도 많았다.   그래서 여기저기서 묻고  효험을 본  나 만의 비계(秘啓)를  여기 올려둔다.  나를 위해 만들어 둔 비방이라  좀 거시기해도 불편해 하지 말았으면 한다.

 

 

제 1 계   스스로 터득한 것

 

분노는 퍼부어지는 대상보다 그것을 담고 있는 양은그릇에 더 해를 끼치는 산(酸)과 같다.

밴댕이 속 같이 얇은 양은냄비에 구멍 뚫지마라.

 

제 2 계   아리스토텔레스에게서 배워온 것

 

누구나 화를 낼 수 있다. 따라서 화를 내는 것은 매우 쉬운 일이다. 그러나 적절한 대상에게, 적절한 때에, 적절한 정도로, 적절한 목적을 가지고, 적절한 방법으로 화를 내기는 대단히 어렵다.   나는 아리스토테레스 영감의 다섯 가지 '적절함'을 생각하다 보면, 분노가 사라지고 웃음이 터지는 것을 참을 수 없다.    '그 영감 참 어렵게 사네'라는 생각이 든다.    철학이 별 것인가 ?    좋은 삶을 위해 쓰면 그것이 철학이지.

 

제 3계 빌리 그래함에게서 배워 온 것

 

머리가 뜨겁고 가슴이 찬 상태에서 해결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 반대로 머리가 차고 가슴이 뜨거운 상태에서만 일은 이루어진다. 앞에 있는 자에게 뚜껑이 열릴 만큼 화가 났을 때는 이 놈을 반드시 엿먹일 필요가 있기 때문에 머리가 차가워지고, 가슴이 뜨거워 질 때 까지 기다려야한다.   "기다려라.   너 죽었어. '   이렇게 기다리면 머리가 차가워지면서 분노는 사라진다.      분노란 발기한 성기 같은 것이기 때문에 가만 두면 씩씩대다 곧 작아지기 마련이다.

 

제 4계 니체에게 배워온 것

 

니체야 말로 분노 덩어리다. 그래서 그도 분노에 대한 처방전을 가지고 있었다.    '분노라는 격정만큼 남성을 빨리 소모 시키는 것도 없다' 이게 니체의 분노 처방전이었다.   나는 대머리기 때문에  충분한 남성을 가지고 있다.      멋진 머리털을 희생한 댓가로 얻은 풍부한 남성을 쓸데없이 분노로 소진할 까닭이 없다.   귀한 것 낭비되지 않도록 조심해라.

 

제 5계 가사일을 돕다 공감하게 된 것

 

상대를 격앙 시키고 싶으면 끓는 국은 국자로 눌러라.  손짓이나 눈짓 혹은 혀를 조금 놀려주면 상대는 끓어 넘치게 된다. 나보다 상대를 더 열받게 하면 나는 그의 분노를 관찰할 수 있다.  관찰자가 되면 이미 이성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상대도 가라앉히고 싶다면 끓는 국을 국자로 누르면 안된다.   화가 났을 때는 손도, 몸도, 눈도, 혀도 쉬게 해야한다. 얼마나 오래동안 ?   조금 화났을 때는 천천히 열을 셀 때 까지. 많이 화가 났을 때는 화가 풀릴 때 까지. 천천히 아주 천천히. 마음 위에 일어나는 불길을 더하지 말고 오직 길가를 스치는 바람으로 여겨라.

 

제 6계 시인 오마르 워싱턴에게서 배워온 것

 

화가 나면 화를 내라. 화를 낼 권리가 있다. 그러니 참을 수 없으면 참지 마라. 그러나 분노가 다른 사람에게 잔인하게 대해도 좋다는 권리를 허락한 것은 아니다.    화를 내되 잔인해 지지 마라.   화를 너무 참으면 똥을 오래 참는 것과 같다. 가끔 방귀를 꿔야 시원하다.

 

제 7계 어찌어찌 이놈저놈에게 얻어들어 스스로 터득한 것

 

아무리 참으려 해도 기어이 악을 쓰고 온갖 조소와 욕설을 퍼 붓게 되더라도 반드시 폭발한 분노와 화해해야한다.  격앙되어 싸울 때는 진흙탕의 개처럼 싸우더라도  정신을 차리고 나서는 적의와 증오를 갈무리하여 인간다워 져야한다.  남과 다툴 때 화를 내기 시작하면 그때는 벌써 진리 때문에 싸우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을 위한 다툼이 되고 만다는 것을 인식하고, 분노한 자신을 정당화하려고 하지마라. 자신의 모짐과 결별하고 피와 화해하는 신성한 의식을 잊지 말아야한다. 인간은 죽어야할 운명이며, 우리에게 모든 순간은 다 마지막이다. 그러므로 사라지는 것들을 위한 마지막 인사는 그것을 미워하지 않고 축복하는 것이다. 지금 말이다.

 

제 8계 양수리 연못에서 배운 것

 

분노는 제거해야하는 것이 아니라 정화해야 한다. 양수리 연못을 생각하라. 진흙 속에서 연꽃이 피니 흐린 물웅덩이도 신비한 연못이 된다. 오직 바보들의 마음 속에서만 살아가는 분노도 꽃이 될 수 있다. 분노가 갈 데가 없으면 실망과 좌절로 남게 된다. 그러나 분노를 나를 위한 좋은 변화에너지로 바꾸게 되면, 뜨거운 가슴으로 나를 성장시키는 힘이 된다. 분노에게 길을 터 주어 연꽃을 피우는 정기가 되게 하라.

  

 

IP *.160.33.64

프로필 이미지
2012.04.03 13:58:58 *.166.160.151

스승님...양은냄비는 구멍이 엄청 잘납니다...ㅋㅋㅋ

3번 젤로 재밌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2.04.03 18:39:03 *.69.102.245

속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던 중에 마음 정화를 하려고 홈페이지 방문했는데, 제 눈을 의심하게 하는 제목이 떠 있습니다.

내용과 타이밍이 제 상황과 너무 맞아떨어져 한번 빙그레 웃고, 내용을 보며 낄낄대며 한번 더 웃었습니다.

제 분노의 처방전은 이 컬럼이네요. 출력해서 가지고 다녀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2.04.08 04:31:59 *.75.12.25

감사합니다.

8번 양수리에서 배운것에 공감이 더 감니다.

좋은 분노에 대한 처방전을 알게 되어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프로필 이미지
2012.04.16 11:30:22 *.156.191.201

사신에 나오신 모습이 영화배우같아요? msn032.gif
포즈도 좋고 멋지세요.msn037.gif 여유 아우라 모두 좋습니다.msn039.gif

프로필 이미지
2012.04.17 03:09:31 *.153.199.64

항상 가식이 없는 선생님의 글이 좋습니다. 

 - 분노도 좋은 에너지로 쓰면 꽃이 될 수 있다.

아리스토텔레스의 적절한 분노를 읽으니

 왠지 분노라는 놈을 처다 볼수 있게 만드네요.  그냥 읽어보기만 하는데도요.

 

 분노   =  적절함   (이것만 생각하면 50% 정도 줄어 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

프로필 이미지
2016.06.13 14:05:55 *.212.217.154

분노란 나쁜것이 아니겠지요,

말씀하신, 때와 장소 적절함으로 조절할 수 있다면

좋은 에너지로 삼을 수 있지않을까요?

저의 경우는 반대로,

화를 못내던 성격에서

지금은 화를 잘 낼 수 있는 연습(?)

그런 마음으로 생활하는것 같아요^^

화는 참는다고 없어지는것은 아닌것 같아서,

내 안의 화를 어떻게 효율적이고 잘 다른 에너지로 바꿀수 있는지

그런 생각, 고민을 하고있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5.18 16:37:35 *.212.217.154

화, Anger


화는 무조건 나쁘다는 인식이

우리사회에 깊이 뿌리내려있습니다.

화는 참아야하는것이 미덕이고

화를 참지 못하는자는 성숙하지 못하다 생각하지요.


화는 다양한 감정중의 하나입니다.

재미있게도 우리의 감정은 그것을 부정할수록 

다른감정의 반작용이 심해지는 요상한 현상이 있지요.


우스게소리 하나가 생각납니다.

연간 평균 노동시간에대한 통계에서

불행히도 우리나라와 함께 1,2위를 다투는 나라가 바로 멕시코라고 하지요.

멕시고사람은 과도한 노동으로 화가나면 상사를 죽이는데

우리나라 사람은 화가나면 그 화를 참다가 결국  자살을 한다고 합니다.


이제는 적당히 화 내며 살수있는 사회를 생각해봅니다.

적당한 화는

마치 계절이 바뀌듯이

자연스러운 감정의 흐름이지 않을까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3 작가들- 성스러운 변형을 찾아 나선 모험가들 file [4] 구본형 2012.05.15 11302
582 감사의 힘 file [3] 구본형 2012.05.01 8478
581 탐욕과 두려움과 거짓에 대하여 [3] 구본형 2012.04.18 6273
» 분노를 다스리는 여덟가지 비계 file [7] 구본형 2012.04.02 8015
579 야생의 사유 속에 감춰둔 인간에 대한 진실 file [8] 구본형 2012.03.19 7516
578 차별화의 본질- 틈새, 세계화 그리고 혁신 file [4] 구본형 2012.03.08 5954
577 외로운 길을 가라, 유일해 질 수 있다. file [4] 구본형 2012.02.29 9781
576 정의란 무엇인가 ? file [7] 구본형 2012.02.22 6990
575 과도한 성공에 머물지 마라, 보복이 있으리니 file [2] [1] 구본형 2012.02.14 6083
574 그녀의 얼굴에 머무는 마지막 시선 file [5] 구본형 2012.02.08 5952
573 그대의 이름은 사랑 file [7] 구본형 2012.02.07 5795
572 나의 작가론 2 file [2] 구본형 2012.01.30 5226
571 메데이아, 상처받은 팜므 파탈 file [2] 구본형 2012.01.15 8446
570 그 많던 결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 file [5] 구본형 2012.01.03 9298
569 세상과 만나는 아름다운 역 [14] 구본형 2011.12.25 5542
568 그것은 복고가 아니라 부활이라네 [2] 구본형 2011.12.20 4928
567 오래 될수록 좋은 것 [5] 구본형 2011.12.19 6384
566 나의 작가론 [5] 구본형 2011.12.13 5191
565 회사를 다니면서 꼭 해봐야할 세가지 일 [11] 구본형 2011.12.05 46534
564 결정의 경영 [4] 구본형 2011.11.24 6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