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7510
  • 댓글 수 8
  • 추천 수 0
2010년 5월 4일 09시 15분 등록

  여행을 떠날 때 그대는 얼마나 큰 짐을 들고 가는가? 짐의 크기가 여행에 대한 그대의 두려움의 크기다. 나는 나만의 짐 싸는 방법이 있다. 여행을 가기 며칠 전부터 가방 하나를 서재 바닥에 놓아둔다. 활짝 열어 놓는다. 그리고 생각날 때 마다 그 속에 들어가야할 것들을 던져 넣는다. 책도 넣고 작은 수첩도 넣는다. 우산도 넣고, 속옷도 챙겨 넣는다. 물론 내가 좋아하는 모자도 넣어둔다. 이것저것 넣다 보면 하루 이틀 지나 가방이 제법 찬다. 그곳에서 하고 싶은 것을 상상하는 동안 짐은 조금씩 늘어난다. 비치를 상상하면 수영복을 챙겨넣고 썬크림도 추가한다. 상상의 크기가 짐을 늘인다. 이렇게 짐들은 가방 속에서 살림이 늘듯 점점 쌓이게 된다. 막상 떠나게 되는 전 날, 내가 하는 일은 불필요한 것들을 다시 빼내는 것이다. 얼마까지 줄일까 ? 가방 크기의 반, 이것이 내 목표다.

내가 이런 짐싸기를 즐기는 이유가 있다. 첫째는 내 스타일이 그렇다. 정해진 시간 내에 엄청난 효율성으로 일을 처리하는 스마트한 재능이 나에게는 없다. 그러니까 한 마디로 ,이것저것 따질 것 없이, 제 생긴대로 짐도 싼다. 둘째, 여행의 반은 떠나기 전의 설레임의 맛이다. 여기를 떠난다는 것, 그 자체가 커다란 기쁨이다. 그러니 가방을 펼쳐 놓고, 그곳에서 있을 일을 상상하며, 생각나는 것들을 던져 넣는 자유의 기쁨을 만끽하는 것이다. 셋째, 가방 크기의 반만 채우는 이유는 여행을 가서 뭔가 채워오기 위해서다. 꼭 상품을 사오겠다는 것은 아니다. 그곳의 공기도 좋다. 그저 내가 가는 그곳에 대해 내 정신은 가방만큼 열려 있어,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는 나만의 상징적 의식이다. 나는 떠나기 전에 불편과 필요에 대비하기 위해 절대로 가방을 꽉 채우지 않는다. 내가 엉성하듯 내 가방도 늘 엉성하다.

아직도 종종 사람들은 내게 묻는다. 멀쩡한 회사를 나오는 것이 두렵지 않았느냐고 말이다. 회사를 그만두고 얻는 두 가지 병이 있었다. 하나는 불면이었다. 알 수 없는 불면이 종종 며칠 씩 나를 덮친 적이 있었다. 겉으로는 태연한 듯 했지만 내 무의식은 사회 속에 홀로 던져진 내 가족에 대한 근심으로 가득했나보다. 불면은 그런 모습으로 몇 년을 갔다. 또 하나는 닥치는 대로 신간 서적을 읽어대는 것이다. 아마추어에서 돈을 버는 프로로 옮겨가면서 나는 변화와 관련된 모든 책, 새로운 트랜드와 연관된 모든 책, 직장인들이 보는 모든 책을 보지 않으면 안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렸다. 어떤 해는 천 권쯤 읽은 것 같다. 책읽기는 즐거움이 아니라 서류를 읽고 도장을 찍어야 하는 사람의 의무가 되었다. 그렇게 또 몇 년이 갔다. 한 마디로 덮어둔 두려움의 횡포 시대였다. 지금은 그렇지 않다. 그 모든 책을 읽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게된 것이다. 나는 다시 독서의 즐거움으로 되돌아 갔다. 읽고 싶은 책을 읽고, 한번 본 책을 여러번 보고, 한꺼번에 여러 권의 책을 이리저리 보는 제멋대로 독서를 즐기고 있다. 물론 잠도 잘 자고 있다. 왜냐하면 걱정한다고 이미 쓰여진 일이 일어나지 않거나 반대로 일어나지 않을 일이 발생하는 것은 아니니까 말이다.

그리하여 나는 알게 되었다. 변화를 할 때는 두려움을 즐겨야한다는 것을 말이다. 그것은 일종의 흥분이며, 삶의 엔돌핀이며, 살아있는 떨림이라는 것을 말이다. 일이 꼬이면, 비로소 어떤 기막힌 스토리가 나를 찾아오려는 조짐이라 생각하라. 가난이 두려워 질 때는 10년을 기약하라. 한 두번의 실패나 실수로 불운의 예감에 시달릴 때는 성패는 이미 쓰여져 있다는 진리를 믿으면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다. 반대로 일이 계획대로 잘 되면, 떠날 때가 되었다는 것을 알면 된다. 인생은 봄처럼 짧다. 인생을 잘 사는 법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사는 것이다. 그러니 그렇게 하면 된다. 두려움은, 두려움에 대한 두려움으로만 증폭된다.

(Change 2010 원고)  

IP *.160.33.180

프로필 이미지
나경
2010.05.04 10:24:41 *.131.41.34
 

저는 소장님의 글 가운데 이런 이야기가 참 좋습니다^^*

아, 이분도 잠 못 자고, 죽어라 책읽고.. 그러셨구나..

때때로 이 사람은 좌절도 없었나

실패도 없었나 아픔도 없었나...

어쩜 하는 말마다 죄다 멋있고 또 자신의 말처럼 살아가는 거지...

싶을 때가 있습니다..^^


두려움에 대한 두려움으로 여전히 지리멸렬하게 살아가는데...

“인생은 봄처럼 짧다” 하십니다...

봄도 없이 여름입니다.

어째 밤에 잠이 오겠습니까ㅠ.ㅠ

프로필 이미지
우성
2010.05.04 11:01:36 *.30.254.28
감탄에도 종류가 있는 것 같습니다.
잔잔하게 마음에 들어오는 여백이 있는 감탄!
눈이 화악 떠지며 내  삶을 움직이게 하는 감탄!
오늘의 감탄은 둘 다이니, 참으로 행복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재엽
2010.05.04 21:55:20 *.216.38.10
삶의 변화를 노래하겠습니다.
두려움을 악기삼아,
살아있는 떨림을 음표삼아,
앞으로의 10년을 노래하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해와 달
2010.05.05 03:40:39 *.233.241.142
늘 지나가던 나그네였는데요,
<단군 프로젝트>에 지원하였습니다.
드디어 <변경연>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아주 기쁩니다.
올빼미 체질인데 수탉반에 지원하였습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조금 염려가 되지만,
삶의 변화와, 사회에 대한 공헌력을 기억하며 노력해 보겠습니다.
<변경연>같은 좋은 공간과 장을 열어놓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엽기그녀
2010.05.05 11:21:25 *.134.56.1

안녕하세요? 선생님.
dream  factory 최점숙입니다.
변화, 전환, 성장
모두 멋진 말이지만 그걸 이루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어려움을 동반해야 한다는 두려움이
늘 변화를 더디게 했던 것 같습니다.
변화화기 위해, 두려움을 즐기겠습니다. 흥분으로, 살아있는 떨림으로 받아드리고 기꺼이
그것을 즐기면서 가겠습니다.
꿈벗 다녀오고 열흘이 지났습니다.
여전히 새벽(?)에 일어나는 것은 인내와 노력을 요하지만 열심히 노력하겠슴다.
아름다운 5월 되세요.


프로필 이미지
2015.06.07 18:48:02 *.212.217.154

설래임으로 변화의 두려움을 맞이하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5.10.15 14:40:02 *.212.217.154

다시 읽어도 제 마음을 설레이게 하네요^^

살아있는 설레임 속으로 오늘도 시작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10.08 21:39:33 *.212.217.154

인생은 봄처럼 짧다.

인생을 잘 사는 방법은 하고싶은 일을 하면서 사는 것이다. - 구본형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나는 낭만주의자인가 ? - 생각탐험 12 [7] 구본형 2010.05.13 7281
462 창조적 진화에 대하여 - 생각탐험 11 ( 베르그송2) [5] 구본형 2010.05.11 6739
461 얼굴의 화가 file [9] 구본형 2010.05.10 6693
460 과거 역시 변화한다 - 생각탐험 10 ( 앙리 베르그송) [4] 구본형 2010.05.07 6954
459 상사와 나 - 퇴근의 심리경영 [3] [1] 구본형 2010.05.06 7260
458 우울한 낙천과 유쾌한 비관 - 생각탐험 9 [3] 구본형 2010.05.05 8548
» 변화의 두려움에 대하여 [8] [1] 구본형 2010.05.04 7510
456 다시 시작하는 그대에게 [5] [1] 구본형 2010.05.02 7763
455 쾌락을 다시 생각한다 - 생각탐험 8 [6] 구본형 2010.04.29 6508
454 시대가 사람을 기르고, 운이 그 행보를 좌우한다- 생각탐험 7 [6] 구본형 2010.04.28 6531
453 영원한 초보, 그것이 창조적 전문가의 정신이다 - 생각탐험 6 [4] 구본형 2010.04.27 6624
452 의미있는 변화, 그것이 공헌이다 - 생각탐험 5 file [4] 구본형 2010.04.26 6746
451 내가 알고 있는 슬픈 단어 하나 [7] [1] 구본형 2010.04.23 9210
450 매일 해라, 매일 - 터닝 포인트 12번째 이야기 [8] 구본형 2010.04.21 8525
449 마음이 머물 곳은 오직 마음 뿐 - 생각탐험 (4) [4] 구본형 2010.04.20 6591
448 생각 탐험 (3) - 싸우되 존중하라 [2] 구본형 2010.04.19 6177
447 프레젠테이션, 처음 2 분에 그들을 사로 잡는 법 [6] [1] 구본형 2010.04.18 9737
446 그것은 미리 쓰여있으니 [9] 구본형 2010.04.17 6244
445 인간은 자기 자신을 지배하기에도 부족하다 - 볼테르 (생각탐험 2) [4] 구본형 2010.04.16 6592
444 생각 탐험(1) - 버나드 쇼 file [7] 구본형 2010.04.15 6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