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연구원의

변화경영연구소의

  • 차칸양
  • 조회 수 1314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18년 3월 28일 10시 52분 등록


‘퇴근 후 시간되면, 소주 한 잔 살래?’


술 먹자는 연락치고는 참 소심한 문자 한 통이 날아들었습니다. 퇴근을 하려고 짐을 챙기던 중이었지만 별다른 망설임 없이 그러자고 답을 보냈습니다. 이처럼 급하게 생기는 약속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번만은 예외입니다. 문자의 주인공이 친한 친구인 탓도 있지만 오늘은 사실 그 친구가 처한 상황 때문이기도 합니다. 저녁을 차려뒀다는 아내에겐 미안했지만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외국계 회사에서 경력을 쌓아가던 친구에게 지난 해 말 날벼락이 떨어졌습니다. 회사의 어려운 사정으로 인해 한국 사무소를 폐쇄한다는 결정이 내려졌던 모양입니다. 당황스럽기는 했지만 크게 걱정은 안 했답니다. 엔지니어로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었고, 잘 닦아온 경력도 있었으니까요. 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 그런 것들은 다시 일자리를 찾는데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했습니다. 취직은 고사하고 면접 볼 기회조차 얻을 수가 없었습니다. 친구는 그렇게 말 그대로 백수가 되었습니다.


불빛을 담아 흔들리는 소주잔을 사이에 두고 우리는 마주 앉았습니다. 웃을 때마다 눈으로 반달을 그려내는 친구의 살인 미소는 그대로인데, 어쩐지 마음이 짠합니다. 술자리의 뻔한 이야기 대신에 우리는 진지하게 대책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급기야는 외국계 회사에서 일했으면서도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던 친구의 영어 실력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기술은 자신 있으니 영어 실력만 조금 높이면 금새 취직이 될 거라고 친구도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이런저런 충고와 조언이 술술 잘도 쏟아졌습니다. 그 동안 주워들은 어설픈 지식들을 동기부여라는 거창한 이름으로 엮어서 친구의 마음을 뒤적거렸습니다. 그렇게 한참 동안 이야기를 듣던 친구의 입에서 힘없는 한마디가 떨어졌습니다.


  “맞아, 난 정신 좀 차려야 해.”



슬그머니 친구에게 미안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업에 실패한 형이 빚을 갚을 수 있도록 벌어놓은 돈을 몽땅 주고 처가에 신혼 살림을 차린 친구입니다. 그러고도 마음 불편해할 형을 걱정하던 착한 녀석입니다. 처가살이하는 애 딸린 유부남이 직장을 잃었으니 그 처량함을 어떻게 말로 다 표현할 수 있을까요? 이보다 더 강렬한 동기부여가 있을까요? 구직 사이트에서 자신의 이력서를 조회한 회사의 채용 담당자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자신을 알리는 적극적인 구직자입니다. 어떻게 이보다 치열할 수 있을까요? 제 충고와 조언은 그저 배부른 얼치기의 할리우드 액션 같은 것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친구는 지금도 충분히 잘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요. 정말로 잘하고 있었습니다.

술이 거하게 취한 우리 둘은 거리로 나섰습니다. 잘 지내라며 내미는 손을 밀쳐내고 녀석을 덥석 끌어안았습니다. 커다란 덩치가 품 안에 쏙 들어왔습니다. “괜찮아. 다 잘 될 거야.”라고 작게 말해주었습니다. 이 녀석, 그제서야 머뭇거리며 한 마디 합니다.


  “그래. 나, 그 말이 듣고 싶었다.” 



흔들리는 불빛 아래로 비척거리며 멀어지는 친구를 오래도록 바라보고 서있었습니다. 금방이라도 눈물이 솟을 것만 같은 기분입니다. 주먹을 꼭 쥐고 친구를 위한 주문을 외워봅니다.



  ‘친구야, 힘내라. 그리고 너무 걱정하지마. 다 잘 될 거야. 하쿠나 마타타.’





                                        - 신종윤(변화경영연구소 3기 연구원, 2009년 3월 30일) -




* 하쿠나 마타타

하쿠나 마타타(Hakuna matata)는 아프리카 남동부 탄자니아와 케냐를 중심으로 한 지역에서 쓰이는 언어인 스와힐리어로써 말 그대로 옮기면 "잘될 것이다"라는 뜻이다. 이 표현은 전세계적으로 크게 히트한 애니메이션 <라이온킹>에서 사용됨으로써 널리 알려졌다.


* 변화경영연구소의 필진들이 쓰고 있는 마음편지를 메일로 받아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


쉽지 않습니다. 산다는 게 말이죠. 


어려움에 봉착할 때마다 우리는 모든 걸 내려놓은 채 숨고 싶어집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합니다. 그럴 때마다 더 힘을 내어 부딪치라고, 더 강하게 도전하라고 충고합니다. 답은 이미 정해져 있고, 단지 해결을 못하는 건 너의 의지가 약하기 때문이란 말까지 듣습니다.


저도 알고 있습니다. 몰라서 못하는 게 아닙니다. 악착같이 힘을 내면 지금보다는 조금 더 나아지리라는 것,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지만 말입니다. 인간이 기계가 아닌데 전원만 켠다고, 기어를 올리고 악셀레이터만 밟는다고 더 빠르게 질주할 수 있는 것은 아니잖아요. 기계에게는 휘발유가 곧 힘을 낼 수 있는 그 자체일 수 있겠지만, 인간에게는 누군가의 격려, 위로가 휘발유보다 더 강력한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힘들어 하는 친구에게 이성적인 조언, 충고가 필요할 때도 있겠지만, 때로는 조용히 한마디만 건네 주세요.



"친구야, 다 잘될 거야. 하쿠나 마타타." 






차칸양

Mail : bang1999@daum.net

Cafe : 에코라이후(http://cafe.naver.com/ecolifuu) - 경제/인문 공부, 독서 모임





IP *.117.54.213

프로필 이미지
2018.05.02 20:40:08 *.39.102.67

따뜻한 글이네요. 종윤에게 이런 글빨이...

인도에서 조만간 들어온다고 했는데, 궁금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6 내 속의 두 모습(5기 장성우) 차칸양 2020.08.18 1140
675 정예서/ 머무름의 기쁨 효우 2018.04.25 1232
674 아저씨, 힘들다...(10기 강종희) 차칸양 2020.08.03 1238
673 마법이 사라진 '인생의 사막'에서(6기 박경숙) 차칸양 2020.08.24 1238
672 꿈토핑더비움 2기를 시작합니다 [2] 김미영 2017.04.29 1258
671 디톡스 다이어리 19 - 닿지 못한 체르코리 김미영 2017.05.17 1269
670 디톡스 다이어리 20 - 정양수 선생님께 [2] 김미영 2017.05.18 1275
669 저렴하게 인생을 즐기는 법(2기 한명석) 차칸양 2020.08.11 1282
668 정예서/ 태울 1인 기업가가 되다. 효우 2017.10.25 1291
667 디톡스 다이어리 5 - 보너스 김미영 2017.05.03 1293
666 디톡스 다이어리 22 - 노는 게 제일 좋아 김미영 2017.05.21 1294
665 정예서/ 전직을 꿈꾸는 그대에게 효우 2017.04.26 1299
664 디톡스 다이어리 17 - 포스트 디톡스 김미영 2017.05.15 1301
663 정예서/ 역사란 무엇인가 file 효우 2016.11.02 1302
662 디톡스 다이어리 4 - 히말라야 트레킹 김미영 2017.05.02 1303
661 디톡스 다이어리 16 - ‘엄마’라는 가면 김미영 2017.05.14 1303
660 정예서/ '나는' 이라 쓰고 효우 2017.07.12 1304
659 정예서/ 결혼에 대하여 [1] 효우 2018.05.02 1304
658 치열한 것은 오래 남는다(1기 홍승완) [2] 차칸양 2018.03.22 1307
657 디톡스 다이어리 3 - 예뻐지기 김미영 2017.05.01 1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