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연구원의

변화경영연구소의

  • 효우
  • 조회 수 34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8월 22일 16시 08분 등록




  유독 올해, 뜨거운 불볕 더위의 피서를 여러분은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물을 참 좋아했던 저는 그동안 물을 보며 수없이 많은 위로를 받곤 했습니다.  느닷없이 찾아간 동해에서 큰물이 흘러가는 모양새를 바라보노라면 저도 미처 모르던 마음 한구석 응어리가 헤헤 풀리는 듯 편안해지곤 했지요.


 또한 수영도 못하면서 물만 보면 친근하게 느껴져 그 너른 품에 안겨 놀기를 주저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나이가 들며 그렇게 즐기던 물은 어느덧  멀리서 바라보는 물이 되고 말았습니다. 물속에서의 호흡이 어려우면서 오랜 시간 잠수하기에는 체력에 무리가 있었던 거지요. 그럼에도 또 막상 수영을 배우러 가는 건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런데 올 여름, 저는휴가에 바닷가에 숙소를 예약하고 기필코 물에서 오래 놀아보고 말리라는 바람을 가지고 떠나왔습니다. 그러므로 도착하자마자 제가 시작한 건 물에 오래 떠 있는 연습이었고 5일이 지나 돌아가는 오늘, 저는 세 시간을 물에서 놀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수영을 능숙하게 하게 된 건 아니지만 적어도 물놀이를 하며 숨을 쉴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그 비결은 아주 간단했습니다


 물을 믿지 못할수록 몸은 자주 가라앉았고, 기본을 지키지 않을수록 물을 더 많이 마시게 된다는 거, 물에 완전히 몸을 맡길 수록 물이 몸을 보호해 준다는 걸 알게 된 것이지요.


오늘 저는 한 번도 균형을 잃지 않고 배영 비슷한 걸 하며 마음껏 물을 즐겼습니다. 이제 어떤 방향으로 팔을 저어야 원하는 곳에 다다르게 된다는 것도 습득했습니다.


 두려움이 사라진 물에 누워서 바라보는 더 없이 푸른 하늘, 다람쥐가 오르 내리는 나뭇가지를 찬찬히 살펴 보는 시간은 참으로 평안합니다. 아마도 이시간을 빛깔로 표현 한다면 그마저도 에메랄드빛 물빛깔이겠지요.


오랜 바람이던 두려움 없는 물놀이를 경험했으니 내년부터 저는 더 자주 물을 만나려 하겠지요

 

돌아가면 당장 산더미 같은 일이 저를 기다리고 있지만 자연스럽게 일속에 몸을 맡기고 시간의 노를 저어 보려 합니다. 그 과정에서 만나지는 에메랄드빛 사람들과 조우하면서요.


  어떤 일을 시작할 때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터널처럼 우리를 가로 막는 두려움. 그럼에도 그 문턱을 넘어 두려움이 자연스러움으로 이완될 때까지 열심히 두려움과 친화하는 거, 그때 비로소 우리는 존재의 기쁨을 느끼게 되는 거 아닐까요

  이번 여름 휴가를 통해 경험한 두려움과 친해 지는 놀이, 여러분께 안부와 함께 전합니다. 



 8월 27일에 광화문 교보에서 열리는  '스타벅스에서 철학 한 잔'  8인의 저자 강연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스타벅스에서 철학 한 잔'  2쇄 출간 기념으로  열리는 광화문 저자 강연회에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참여비는 무료이나 미리 접수 해 주시면 굿즈와 물을  준비하는 수량 파악에 도움이 되겠습니다. 

 또한  스타벅스에서 철학 한 잔, 도서.  현장 구매시 만원, 구입 가능 입니다.  이번 장에서 많은 분들 만나 뵐 수 있으면 반갑고 기쁘겠습니다.   https://onoffmix.com/event/190377    참가신청


최종수정_20190823_111749618.jpg 최종수정_20190823_111749618.jpg






  

   

 

IP *.129.58.195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정예서/ 에메랄드빛 두려움 file 효우 2019.08.22 346
664 인사동 외팔이(6기 이은주) 차칸양 2018.12.21 1021
663 사랑과 우정을 넘어(6기 이선형) 차칸양 2018.11.30 267
662 4차원 성철이(6기 김윤정) 차칸양 2018.11.16 217
661 잘 다듬은 창조성(4기 이한숙) 차칸양 2018.11.10 205
660 나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9기 유형선) 차칸양 2018.10.26 266
659 고양이는 무엇으로 사는가?(3기 이은남) 차칸양 2018.10.05 345
658 당신, 매번 준비만 하며 살고 있진 않나요?(7기 노미선) 차칸양 2018.09.28 274
657 수학 100점 맞는 방법(8기 최세린) 차칸양 2018.09.21 327
656 가족이라는 이름의 사람들(3기 김민선) 차칸양 2018.09.14 249
655 당신은 고래 한마리 키우고 있나요?(3기 김도윤) 차칸양 2018.09.07 252
654 잘 산다는 것에 대한 정의(3기 한정화) 차칸양 2018.08.31 293
653 나는 아무래도 산으로 가야겠다(8기 장재용) 차칸양 2018.08.24 225
652 역사가 있는 풍경 들여다보기(10기 정수일) 차칸양 2018.08.10 238
651 가치투자? 나는 "개뿔"이라고 생각한다(8기 이길수) 차칸양 2018.08.03 265
650 정예서/ 폭염을 지나는 법 file 효우 2018.08.01 234
649 내가 사랑하는 것들 100가지(8기 콩두) [1] 차칸양 2018.07.27 308
648 글자가 밥이 될 수 있다면(4기 유인창) 차칸양 2018.07.20 277
647 당신의 삶에서 가장 비우고 싶은 것은?(6기 박미옥) 차칸양 2018.07.13 317
646 수녀원에서 온 편지(2기 정재엽) 차칸양 2018.06.22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