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연구원의

변화경영연구소의

  • 차칸양
  • 조회 수 1341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8월 11일 08시 21분 등록


밤기차로 부산에 왔습니다. 


25년 전에 첫사랑과 같이 왔던 곳이군요.^^ 이번에는 딸과 함께입니다. 새벽 부산역사에서, 흘러간 영화포스터와 여배우 사진전을 봅니다. 옛 여배우들의 품격있는 아름다움에 감탄합니다. 버스를 타고 태종대에 갔습니다. 울창한 동백나무 숲을 비롯해서, 나무가 참 좋습니다. 짙은 옥색의 바다로 빨려들어갈 것같아서 내려다보기가 겁이 납니다.


오랜만에 헌책방거리의 정취에 젖어보기도 했습니다. 오쇼 라즈니쉬의 책 한 권과 이왕주 산문집 ‘쾌락의 옹호’를 샀습니다. 국제시장은 그야말로 ‘국제적’이군요. 전형적인 시장풍경 사이로 불쑥불쑥 일본풍, 인도풍의 소품들이 고개를 내미는 식입니다. 딸아이와 나는 깔깔거리며 옷가지 하나씩을 골랐습니다. ‘국제시장’에서 산 옷이라는 추억이 하나 생기는 순간입니다.


부대시설이 풍부한 곳을 고르면, 찜질방에서도 충분히 즐길 수 있습니다. 조용한 한켠에서 책을 보다가, DVD룸에서 아주 편안한 자세로 기대어 ‘스파이더맨’을 보았습니다. 오늘 고른 이 곳은 식당시설이 좋아서, 아침으로 먹은 구운 계란과 팥빙수, 점심으로 고른 제육덮밥이 모두 합격입니다.


마치 도보여행자처럼 많이 걸었습니다. 조금도 서둘지 않고 천천히 낯선 풍광에서의 일상을 즐겼습니다. 광안리의 야경과, 달맞이고개의 그리움과, 해운대의 아침바람을 모두 몸에 새겨넣었습니다. 부산시립미술관에서 화살표를 따라 관람해 나가다가, 문득 딸애가 “화살표가 없다!”고 철학적인 탄성을 내뱉기도 했습니다.


“그럼 이제 스스로 결정하는거야?”


문득 태종대에서 본 새가 떠오릅니다. 바람이 일렁이는 날씨였는데, 하늘 꼭대기에도 바람이 불고 있나 봅니다. 아까부터 새 몇 마리가 날개를 쫙 펴고 바람을 타고 있었거든요. 고개가 아프도록 올려다보아도, 언제까지나 새들은 날개짓 한 번 하지않고, 유유하게 비행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2007년 9월 26일


                              -- 한명석(변화경영연구소 2기 연구원) --



* 변화경영연구소의 필진들이 쓰고 있는 마음편지를 메일로 받아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


행복은 감정의 일종입니다. 감정을 조절하는 것은, 오롯이 내 생각, 나의 의지에 의해 결정됩니다. 타인의 행동에 의해 나의 감정이 변화하는 것 또한 결국은 스스로의 선택에 의한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에 영향을 받을 것이냐 아니면 그저 흘러 보낼 것이냐 하는 것도 본인이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죠.


감정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는 이런 것들입니다. 


꿈, 희망, 관계, 친구, 사랑, 우정, 여유, 즐거운 생각, 추억, 모닝 커피, 위로 한 마디, 햇살, 따사함, 엄마, 손, 쓰담쓰담, 칭찬, 위로, 모락모락 쌀밥, 할머니의 미소, 식혜, 만남, 기다림, 두근거림, 설레임, 파란 하늘, 고목아래 벤치, 잔디, 풀내음, 벚꽃, 5월의 장미, 아카시아, 여행, 낯선 곳에서의 아침, 꿀잠, 감사함...


돈이 아닙니다. 돈으로 행복을 사려는, 또 돈이면 다 누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만큼 어리석은 사람은 없습니다. 소유한 것에 비례해 근심 또한 커지기 때문입니다.




차칸양

"경제·경영·인문적 삶의 균형을 잡아드립니다"

Mail : bang1999@daum.net

Cafe : 에코라이후(http://cafe.naver.com/ecolifuu) - - 목마른 어른들의 배움&놀이터



IP *.69.47.44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6 내 속의 두 모습(5기 장성우) 차칸양 2020.08.18 1195
675 정예서/ 머무름의 기쁨 효우 2018.04.25 1258
674 꿈토핑더비움 2기를 시작합니다 [2] 김미영 2017.04.29 1277
673 디톡스 다이어리 19 - 닿지 못한 체르코리 김미영 2017.05.17 1290
672 아저씨, 힘들다...(10기 강종희) 차칸양 2020.08.03 1296
671 마법이 사라진 '인생의 사막'에서(6기 박경숙) 차칸양 2020.08.24 1298
670 디톡스 다이어리 20 - 정양수 선생님께 [2] 김미영 2017.05.18 1300
669 정예서/ 태울 1인 기업가가 되다. 효우 2017.10.25 1314
668 디톡스 다이어리 22 - 노는 게 제일 좋아 김미영 2017.05.21 1316
667 디톡스 다이어리 5 - 보너스 김미영 2017.05.03 1317
666 디톡스 다이어리 17 - 포스트 디톡스 김미영 2017.05.15 1321
665 정예서/ '나는' 이라 쓰고 효우 2017.07.12 1321
664 치열한 것은 오래 남는다(1기 홍승완) [2] 차칸양 2018.03.22 1329
663 디톡스 다이어리 2 김미영 2017.04.30 1330
662 디톡스 다이어리 4 - 히말라야 트레킹 김미영 2017.05.02 1330
661 정예서/ 시간의 가치 효우 2017.08.17 1330
660 정예서/ 전직을 꿈꾸는 그대에게 효우 2017.04.26 1331
659 디톡스 다이어리 7 - 대화가 필요해 김미영 2017.05.05 1331
658 정예서/ 고수와 허수 효우 2017.07.05 1331
657 디톡스 다이어리 16 - ‘엄마’라는 가면 김미영 2017.05.14 1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