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연구원의

변화경영연구소의

  • 차칸양
  • 조회 수 1294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9월 16일 15시 11분 등록

현재의 일 만족하시나요?


"효정씨 그리고 보아씨 엔지니어 생활이 어떻습니까? 직장 3년째이고 회사생활도 익숙해진 것 같은데요. 담당 업무도 생겼고 제가 보기엔 사원이지만 일 처리는 선임수준인데 말이죠."


효정씨가 약간 뜸을 들이다가 꿈 이야기를 한다. 고등학교 때 1년간 미대를 준비했는데 부모님 반대로 전산 쪽으로 대학을 들어가게 되었다고 한다. 보아씨는 딱히 웃기만 하고 말이 없다. 이들도 지금 엔지니어로서 회사를 다니지만 그들의 또 다른 꿈이 있을 것이다.


나는 2002년 대학원을 마쳤다. 회사를 들어가서 3년 정도 지나 자리를 잡을 즈음 난 몹시 흔들린 적이 있었다. 나 또한 어릴 적에 미술을 좋아했고 마음 속으로 그와 관련된 꿈이 있다는 것을 다시 알게 되었기 때문이었다. 공학을 10년 넘게 공부했는데 다시 순수미술로 갈 수는 없고 사실 사람보다는 물건에 마음이 더 끌리는 나로서는 산업디자인이라는 분야에 다시 매료되어 버렸었다.


그 당시 틈만 나면 디자인 서적을 구매해서 보고 다양한 디자인 분야들의 존재를 알게 되었었다. 디자인의 역사와 경험 디자인, 정보 디자인 쪽에 더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을 몇 년간 거친 후에 회사에서 나름 중요한 과제를 추진하게 되었고 이어서 많은 일을 하게 되었다. 물론 성과도 좋았고 그렇게 4~5년을 보내게 되었다. 이는 곧 디자인으로 향했던 나의 마음을 다시 회사의 일로 채우는 결과를 낳았다.



숫자 이전의 의미, 그리고 꿈


어느덧 10년 가까이 회사 생활을 하게 된 후에 난 다시 흔들렸다. 마음이 비어가는 것을 느낀 것이다. 왜 살지 하며 하는 일에서 주는 만족감보다 기회비용으로 잃어가는 시간들에 대해 더 고민하게 되었다. 꿈이란 무엇일까? 삶을 살면서 왜 사람들은 꿈을 가져야 할까? 어쩌면 꿈이라고 할 것 없이 작은 소망들이 꿈은 아닌가? 그렇게 허전한 상황에서 나의 길을 찾아 떠났었다.


새벽 기상과 글쓰기, 108배, 책보기, 명상, 여행 등 다양한 시간들을 지난 3년간 경험하였다. 특히, 지난 1년간의 변화경영연구원 10기 활동은 나에게 삶에 대한 충만감을 주었다. 직장인으로서 엔지니어 이전에 한 사람으로 살아가야 하는 문제들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남은 삶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 고민도 하게 되었다. 같이 공부한 사람들의 깊이 만큼 가지 못하였지만 새로운 생각들을 하게하여준 시간이었다.


직업으로서 엔지니어는 직장인으로서의 하루를 규정 짖는데 많은 역할을 한다. 매일 부딪히는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달려야 하고 문제의 원인을 찾아 해결해 나가야 한다. 때로는 새로움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미로에서 길을 찾듯 헤매야 할 때도 많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숫자로 표현되는 제품과 서비스의 모든 사양들을 정해야 하는 일을 해야 한다. 엔지니어들의 일은 그래서 늘 팍팍하다. 그렇다 보니 삶을 대하는 태도도 늘 팍팍해지기 마련이다. 점점 더 단순해져 간다.


엔지니어들은 세상을 보면 숫자가 느껴진다. 숫자를 보고 안심하고 때로는 숫자를 보고 불안해한다. 하지만 그들도 숫자 이전의 의미를 알고 있다. 인간으로서 그 숫자가 주는 의미를 알고 있다. 그래서 그 숫자를 꿈으로 바꾸고 싶어한다. 자신가 타인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하고 싶어한다.


현대인의 삶은 기술을 모르면 살아가기가 어려운 세상이다. 이런 점에서 엔지니어는 더 좋은 교육적 배경을 갖게 되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쉬운 것은 오랜 기간 지속되는 직장인으로서의 시간이 그들을 사람보다는 기계처럼 느끼게 만들어버린다. 따듯한 가슴을 갖고 있었고 가슴을 부풀게 한 꿈을 가졌던 한 사람이 매일 부딪히는 엔지니어로서의 직업적 문제 해결에만 몰두하기 때문이다.


나는 오늘도 꿈을 꾸며 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직업을 통해 꿈을 이루기는 어려운 일이란 것을 안다. 하지만 직장생활이 꿈이 없이 오래할 수 없는 일이라는 것도 안다. 매번 직장을 바꿀 수도 없다. 그러니 한 사람으로서 꿈을 갖는다는 것. 엔지니어로서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 보겠다는 꿈을 꿔보는 것 이것도 좋은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엔지니어 이전에 한 사람으로서 세상을 위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찾는 것. 나는 오늘도 이 꿈으로 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내가 만든 통신시스템으로 많은 사람들이 보다 편리하게 보다 안전하게 보다 즐겁게 생활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이제 나의 엔지니어 이전의 내 꿈이 되었다.


"효정씨, 보아씨, 직장생활이라고 해서 모두 시키는 일로만 볼 것은 아닙니다. 자기가 하고 있는 일이 세상에 미치는 의미를 찾아보면 그 일이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 새삼 알게 됩니다. 현재 매일 하고 있는 일이라 때론 지루할 수 있지만 엔지니어가 이 자리를 지키고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보다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기만의 꿈 하나 더 꿔보세요. 직업으로서 엔지니어이지만 한 사람으로서 삶을 위한 꿈 말입니다."



                                             2015년 2월 2일


                             -- 이동희(변화경영연구소 10기 연구원) --



* 변화경영연구소의 필진들이 쓰고 있는 마음편지를 메일로 받아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


대한민국 최고의 만화가로 칭송받고 있는 허영만 화백. 그는 일생을 통틀어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만화를 그리는 일이었고, 이 일을 할 때 가장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그에게 있어 만화란 단순히 돈을 벌어다 주는 수단으로써의 일을 넘어, 자신이 살아있음을 느끼게 만들어 주는 목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성공한 많은 사람들의 인터뷰에서 허영만 화백의 고백과도 같은 증언을 들을 수 있습니다. 좋아하는 일을 열심히 하다보니 지금의 자리까지 올라서게 되었다는. 그렇다면 성공하지 못한, 현재 진행형의 일을 하고 있는 일반 사람들은 어떤가요? 역시나 열심히만 하면 성공도 하고, 꿈도 이루게 되며 삶의 의미와 보람까지 느끼게 될까요?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렇게 될 확률은 채 5%도 넘기 힘들 것이라 생각됩니다.


이유가 있습니다. 출발점이 잘못되었기 때문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는 일을 찾아, 그것을 개발하고 발전시킴과 동시에 자신의 재능과 결부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성인이 되었을 때의 일과 연결되어야 하는데, 실상은 그렇지 않죠. 대부분은 수능 점수에 맞추어, 그리고 취직이 잘 되는 전공을 골라 진학하고 회사 또한 연봉이 높은 대기업이나 안정적인 공무원만 우선 순위에 두기 때문에 결국은 직장생활을 와중에 문제는 터지게 됩니다.


'이게 아닌 것 같은데...'

'내가 바라던 꿈은 뭐였을까?'

'내가 진짜 좋아하는 일은 뭐지?'


2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먼저 자신 만의 꿈을 찾고, 그 꿈을 향해 진로를 바꾸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추천드리기도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너무나 힘들 뿐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큰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으로는 그 방향으로 가는 것입니다. 이는 현재의 일을 하면서도 가능합니다. 예를 들면 정치가 꿈인 사람이 있습니다. 당연히 정치가가 되고 싶을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 일에 바쁜 직장인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 방향으로 간다는 것은 정치라는 꿈을 넓게 해석한다는 것입니다. 꼭 정치가가 되지 않더라도 할 수 있는 일은 많습니다. 좋아하는 정당에 가입하여 서포터즈로 활동할 수도 있고, 정치에 관련된 공부를 하며 자신 만의 글을 쓸 수도 있습니다. 또는 유튜브나 개인 SNS를 통해 자신 만의 정치 철학을 이야기할 수도 있겠죠. 사람들을 모아 정치 동호회를 만들 수도 있으며, 더 적극적으로 간다면 정치와 관련이 있는 기관에서 일을 할 수도 있겠죠.


넓게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그 방향으로 가다보면 꿈은 보다 구체적이며 상세한 메뉴얼을 보여주게 됩니다. 꿈을 그저 꿈으로만 생각하고 가끔 생각만 하는 사람은 사실 꿈꾸는 자에 불과합니다. 꿈은 반드시 낮에 꾸는 꿈이 되어야 하며, 현실의 실체로 나타나야만 진짜 꿈이 됩니다. 당신의 마음 한구석에 먼지 묻은 채 방치되어 있는 꿈이 있다면, 어서 꺼내 먼지를 닦아내고 사랑스럽게 들여다보시기 바랍니다.


당신의 소중한 꿈을 응원합니다.


  



차칸양

"경제·경영·인문적 삶의 균형을 잡아드립니다"

- 재무 컨설팅, 강의 및 칼럼 기고 문의 : bang1999@daum.net

- 차칸양 아지트 : 에코라이후(http://cafe.naver.com/ecolifuu) - - 목마른 어른들의 배움&놀이터





IP *.78.234.25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현재의 일, 만족하시나요?(10기 이동희) 차칸양 2020.09.16 1294
675 엔딩노트, 당신의 정말 소중한 사람은 누구입니까?(4기 차칸... 차칸양 2020.09.02 735
674 마법이 사라진 '인생의 사막'에서(6기 박경숙) 차칸양 2020.08.24 637
673 내 속의 두 모습(5기 장성우) 차칸양 2020.08.18 640
672 저렴하게 인생을 즐기는 법(2기 한명석) 차칸양 2020.08.11 716
671 아저씨, 힘들다...(10기 강종희) 차칸양 2020.08.03 693
670 여행이 내게 가르쳐 준 것들(4기 오현정) 차칸양 2020.07.21 799
669 잘 하고 싶은 것과 잘 하는 것의 차이(5기 김성렬) 차칸양 2020.07.14 766
668 정예서/슬픔이 슬픔에게,임영웅 효우 2020.04.24 1192
667 정예서/우리가 투표를 행사해야 하는 이유 효우 2020.04.15 910
666 정예서/ 질문의 힘, 봉준호 효우 2020.02.12 1291
665 정예서/ 에메랄드빛 두려움 file 효우 2019.08.22 1738
664 인사동 외팔이(6기 이은주) 차칸양 2018.12.21 2244
663 사랑과 우정을 넘어(6기 이선형) 차칸양 2018.11.30 1517
662 4차원 성철이(6기 김윤정) 차칸양 2018.11.16 1396
661 잘 다듬은 창조성(4기 이한숙) 차칸양 2018.11.10 1424
660 나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9기 유형선) 차칸양 2018.10.26 1530
659 고양이는 무엇으로 사는가?(3기 이은남) 차칸양 2018.10.05 1639
658 당신, 매번 준비만 하며 살고 있진 않나요?(7기 노미선) 차칸양 2018.09.28 1481
657 수학 100점 맞는 방법(8기 최세린) 차칸양 2018.09.21 1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