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연구원의

변화경영연구소의

  • 효우
  • 조회 수 2572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4년 1월 22일 14시 16분 등록

 

 

  생각할 때는 창작할 때와 마찬가지로 무엇다소간 우연한 사유의 대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것에 대한 강도, 즉  한 개인이 시대의 문제들을 체험하고, 사유하는 열정과 순수함의 정도가 중요하다. -헤르만 헤세-

 

 글을 전혀 접하지 않던 사람도 매일 글을 쓰는 기간이 6개월 정도  지나면 보고서를 쓰거나 웬만한 작문에서 글이 매끄럽다는 말을 듣게 됩니다

그런데 책을 읽지 않는다면, 그리하여 내가 몸담고 있는 세상에서 지금 어떤 일이 지나가고 있는지 유의해 보지 않는다면 사유의 깊이, 즉 글의 깊이는  단지 거기까지입니다그저 유려한 글을 쓰고 싶다면 매일 글을 쓰시면 됩니다. 

   그러나 좀더 나만의 독창적인 사유를 글로 옮기고 싶다면 선인이 남겨 놓은 책을 읽고, 내가 속한 세상의 소식에 귀를 기울여야겠지요. 왜냐하면 나 또한  지금, 세상의 퍼즐로  역사의 수레바퀴를 밀고 있는 한사람인 이유입니다.  그리고 그런 자각을 하며 글을 쓰는 이들을  우리는 '작가' 라고 부릅니다.  

 

지난 주 어떤 과정을 마치는 수료식의 자리에서 성장의 눈금을 눈으로 목격하며 떠올랐던 소회, 그리고 헤세의 구절입니다.

 

IP *.195.249.154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