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연구원의

변화경영연구소의

  • 효우
  • 조회 수 1944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6년 3월 16일 12시 22분 등록

 



결국 스스로의 눈 크기 밖에 볼 수 없는 세상, 사고의 폭.

마음 안에서 불안이 차오르면 그 불안이 조국을 지키고 싶은 신념과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통찰하며 원고지에 시를 썼을 시인.

기꺼이 그 불안마저도 감수하며 시인으로 할 수 있는 걸 했음에도 시종 부끄러웠노라던 시,

자화상과 참회록을 들으며 시인이 그토록 그리워했으매 못내 보지 못한 고국의 푸른 하늘을

아무렇지도 않게 이고 오늘을 사는 저를 부끄럽게 했던 영화, 동주는 자막이 올라가고도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하게 했습니다.


  사랑스런 추억 / 윤동주


 봄이 오던 아침, 서울 어느 쪼그만 정거장에서 희망과 사랑처럼 기차를 기다려,

나는 플랫폼에 간신한 그림자를 떨어뜨리고, 담배를 피웠다.

내 그림자는 담배연기 그림자를 날리고, 비둘기 한떼가 부끄러울 것도 없이 나래 속을 속, , 햇빛에 비춰 날았다.

기차는 아무 새로운 소식도 없이 나를 멀리 실어다 주어,

봄은 다 가고-동경 교외 어느 조용한 하숙방에서,

옛거리에 남은 나를 희망과 사랑처럼 그리워 한다.


오늘도 기차는 몇 번이나 무의미하게 지나가고,

오늘도 나는 누구를 기다려 정거장 가차운 언덕에서 서성거릴 게다.

- 아아 젊음은 오래 거기 남아 있거라


제 나이 스무살, 처음 이시를 읽었을 때 분명 시속의 계절은 봄이 이운 풍경인데,

왜 자꾸 호젓한 역사의 쓸쓸한 가을풍경이 그려지던지요. 시인이 동경에서 간신한 그림자를 지탱하던 시절.

 질풍노도의 청년기여야 할 시인의 스므살이 칠십대 노로의 심상처럼 읽혀졌습니다.

가끔 스스로가 '간신한 그림자' 처럼 여겨질 때 사랑스런 추억을 읽습니다.

시인이 아픈 시간을 '사랑스런 추억'으로 명명하며 견딘 것을 기억하면서 말입니다

해마다 가을에 여러분께 편지로 전하던 시인의 사랑스런 추억을 올해는 새봄에 전해 드립니다

 

불안이 우리를 잠식하면 그또한 우리를 도울 운동력이 될 수 있다는거 기억하시고
시인처럼 그것을 신념의 운동력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잘 살펴야겠지요. 




인문과 심리로 나를 세우는 네가지 기둥 2기 안내

자세한 사항은 http://cafe.naver.com/east47/38183 링크된 공지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치유와 코칭 백일쓰기 24기 모집

2016년 새 봄을 나를 향한 백개의 질문을 완성할 24기를 모집하오니 아래 링크된 주소를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http://cafe.naver.com/east47/37404

문의 사항은    uebermensch35@daum.net 메일로 주시기 바랍니다.  

 


  

IP *.187.236.239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6 정예서/관계안의 계약 효우 2015.07.01 2037
575 "다 잘 될거야. 하쿠나 마타타!"(3기 신종윤) [1] 차칸양 2018.03.28 2037
574 정예서/ 역할의 딜레마 효우 2015.07.08 2038
573 정예서/새 대통령을 맞으며 [1] 효우 2017.05.10 2039
572 디톡스 다이어리 15 - 시끄러운 비가 까맣다 김미영 2017.05.13 2042
571 정예서/ 건강한 갈등 효우 2017.11.15 2046
570 승진에서 물먹었을 때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2기 정경빈) 차칸양 2018.06.15 2054
569 정예서/ 미대선에 부쳐, 군자 불기 '君子不器' 효우 2016.11.09 2055
568 정예서/ 아버지의 초상 효우 2017.08.09 2056
567 일상이 짜증난다면, 불만기록부를 써 보세요(2기 강미영) [3] 차칸양 2018.04.27 2057
566 꽃보다 아름다워 질 사람들에게(3기 이희석) file [1] 차칸양 2018.04.14 2058
565 정예서/개인의 변화경영 효우 2015.12.30 2059
564 디톡스 다이어리 5 - 보너스 김미영 2017.05.03 2061
563 가족이라는 이름의 사람들(3기 김민선) 차칸양 2018.09.14 2061
562 정예서/어느 일용근로자의 달력 [1] 효우 2016.12.07 2064
561 정예서/ 전직을 꿈꾸는 그대에게 효우 2017.04.26 2065
560 디톡스 다이어리 2 김미영 2017.04.30 2067
559 정예서/ 불안을 묻는 그대에게 효우 2017.02.01 2069
558 디톡스 다이어리 18 - 랑탕마을 [2] 김미영 2017.05.16 2069
557 정예서/ 누구에게도 뜻 깊은 일 효우 2016.06.22 2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