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연구원의

변화경영연구소의

  • 효우
  • 조회 수 2013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6년 4월 20일 11시 21분 등록

740_20160409_145901.jpg




 온 천지가 봄꽃으로 만발한데 슬픔을 견뎌야 하는 사월입니다. 
슬픔으로 짓무른 꽃물이  강이 되어 마음안에 흘러도 
아무렇지 않은 척,  한 치 어김없는 일상을 살아냅니다.


어느덧 스승의 세  번째 추도미사가 있던 그날, 제자들은 스승의 서재와 뜰을 찾았습니다.
또 그  저녁이 아버지의 기일이었던 저는 가족들과 아버지를 추모해야 했지요.


그제는 채 피지도 못한 채, 동백처럼 뚝뚝 떨어진 수많은 꽃들을 애도 했습니다.


그래도 흐르는 것을 멈추지 않을 거 같던  슬픔의 강이 그예 일상에 떠밀려 가고야마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정호승 시인은 슬픔에 관한 시를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슬픔이 기쁨에게
                                      
                                           정호승


나는 이제 너에게도 슬픔을 주겠다.
사랑보다 소중한 슬픔을 주겠다.


겨울밤 거리에서 귤 몇 개 놓고
살아온 추위와 떨고 있는 할머니에게
귤 값을 깎으면서 기뻐하던 너를 위하여
나는 슬픔의 평등한 얼굴을 보여 주겠다.


내가 어둠 속에서 너를 부를 때
단 한 번도 평등하게 웃어 주질 않은

가마니에 덮인 동사자가 다시 얼어 죽을 때
가마니 한 장조차 덮어 주지 않은
무관심한 너의 사랑을 위해


흘릴 줄 모르는 너의 눈물을 위해
나는 이제 너에게도 기다림을 주겠다.


이 세상에 내리던 함박눈을 멈추겠다.
보리밭에 내리던 봄눈들을 데리고
추워 떠는 사람들의 슬픔에게 다녀와서
눈 그친 눈길을 너와 함께 걷겠다.


슬픔의 힘에 대한 이야길 하며
기다림의 슬픔까지 걸어가겠다.




그들을 기억하는 힘으로 오늘을 살고 있는 그대, 슬픔도 때로 동력이 된다는 거, 슬픔은 사랑의 다른 말인 거,
기쁨보다 슬픔의 힘을 아는 얼굴이 예를 지킬 줄 알게 되고 그 예가 무엇인지 비로서 깨닫는 아침입니다.


기다리는 슬픔 역시 사랑의 다른 말이었다는 거, 때로 일상이 스승이 된다는 거, 그대에게도 이르게 되길 바랍니다. 





인문학과 심리로 ' 나를 세우는 네 가지 기둥 2기'   지원 안내

자세한 사항은 http://cafe.naver.com/east47/38183 링크된 공지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그밖에 궁금하신 것은  uebermensch35@daum.net 로 문의 주시길 바랍니다.

함께 성장연구원



740_20160409_141659.jpg


IP *.187.236.239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