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글쓴이
  • 조회 수 864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5년 9월 19일 16시 34분 등록

현재 22살에 육군에서 군 복무중인 군인 입니다.

사회에서는 정말 평범하게 살아왔던 사람 입니다.


고등학교 2학년 겨울방학때 한번 인생의 재미를 맛본적이 있습니다.

고등학교 2학년때까지 학원 다닐건 다니고 놀건 다 놀던 제가 어느날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상에 이름을 알리도록 놀지 못할거면 뭐하러 놀고 있는 거지, 라는 말이 뇌리에 박혔고  

그때부터 수능때까지 했던 공부는 정말 가슴이 뛰고 주위사람이 봐도 많이 변했다라고 할 정도로 

긍정의 이미지를 풍기면서 공부를 했었습니다.

결국 좋은 대학교는 가지 못했지만,성적을 많이 올려 대학교에 입학을 했습니다.

여기서 또 잘못된 선택을 한게 성적에 맞춰 입학한 대학교의 과(일본어과)가 맞지 않았던 겁니다.

또 방황을 했습니다.1년의 방황을 맞춰 작년 5월 군에 입대한 후 지금까지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여러가지를 해보려고 책도 읽고 주위 사람의 조언도 듣고 이야기도 해보고 많은 서치도 해보고 

하지만 첫 단추를 꿰지 못하겠습니다.

선생님의 말씀대로 

이것도 하고 싶고 저것도 하고 싶은데, 저걸 하면 배고플 거 같고, 이걸하면 잘 된다는 보장은 없고 돈도 벌고싶으니 취직도 하고싶은데 직장은 재미없을 것 같고.... 그 와중에 대학원엘 갈까 유학을 갈까... 편안한 학생신분만 연장하려고 하고, 대체 뭘 하고싶다는 것입니까. 
당신의 진로문제를 짧게 정리해보면, '하고싶은 건 많지만 고생해가면서 까지 꼭 해야할 건 아니고, 그냥 먹고살게 안정된 직장에 들어가면 좋겠는데 그게 쉽지도 않거니와 또 시시할 거 같아요' 입니다. 
그런 사람을 받아주는 회사는 세상에 하나도 없습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이 만든 영화가 감동스러울 수 없고, 그런 사람이 기획한 디자인이 아름다울 리 없습니다. 
그래서, 오늘날의 20대들이 그렇게 많은 자격증과 명문대 졸업장과 수백장의 입사원서를 들고 뛰어 다녀도 취직이 안되는 이유이고, 나라의 심장부가 그 모양이니 이 나라의 경제가 침체되고, 장기 불황이 시작되는 이유인 것입니다.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별 것도 없는게 까분다는 말이 다른 사람이 아니라 저를 두고 한말이었습니다.

그런데도 아직 덜 깨우쳤는지 첫 단추를 꿰지 못하겠습니다.

제 뜻대로 살아온 인생이 아니라 많은 것을 경헙해보지도 못했고 어떤걸 잘하는지 어떤걸 좋아하는지 

너무나 많이 부족합니다.

조언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도움을 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남들을 기쁘게 해줄 수 있고,제 자신을 즐겁게 해줄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고3때 공부했던 그 마음을 가지고 인생을 보내고 싶습니다.


IP *.64.150.16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7 미안합니다. [1] 늘감사 2019.07.08 118
1646 무엇을 하며 살아가야 할 지 잘 모르겠습니다 [3] Iris 2019.05.02 224
1645 정말 하고싶은 일 [1] 남자일반인스타일조력자 2018.09.23 365
1644 사회초년생의 고민.. [2] 자몽 2018.07.20 346
1643 저를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 [2] Kim2013 2018.07.19 285
1642 이 사람과 결혼해도 되는지 결단이 서지 않네요... [3] 꼬마 2018.07.16 400
1641 새 직장에서의 분위기 적응하기가 힘드네요 [2] 귀여운라임 2018.06.14 385
1640 30대..하고싶은게 뭔지 좋아하는게 뭔지 모르겠습니다. [2] 방황중 2018.06.13 622
1639 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 적용 질문 [2] 쭌쭌안나 2018.02.07 342
1638 제 인생의 가장 큰 고민은 대인관계입니다 [3] 고민이 2017.08.04 606
1637 군면제자입니다. [1] 2017.05.14 714
1636 가족? 대출? 아기? [1] 아기아빠 2017.01.04 696
1635 오늘 퇴직원에 사인을 하며 [1] 나를 찾아서 2016.11.30 901
1634 질문을 받으면 머릿속이 하얘져요. [1] 라이보다 륜 2016.08.12 744
1633 25살 대학수능 [3] 의지의지 2016.06.25 2043
1632 가족이 싫어요 [1] 글쓴이 2016.02.09 2484
1631 24살 변화의 길목에 서서... [1] summer 2015.10.23 1071
» 수많은길에서 나는 첫 단추를 끼고 싶다 글쓴이 2015.09.19 864
1629 직장에서의 사생활 [1] 글쓴이 2015.09.15 1274
1628 어느 순간 모든 게 만리포 2015.09.04 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