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박하
  • 조회 수 3957
  • 댓글 수 5
  • 추천 수 0
2009년 7월 22일 18시 21분 등록

꼭 한 가지 길이어야 하는 이유는 없다.

더군다나 그 길이 자신을 행복하게 하는 길도 아닌데

왜 그리 미련스럽게 그 길을 고집하는지 알 수가 없다.

내가 응당 가져야 할 것들을

남들이 가져가는 것에 대한 배아픔,

내가 가지지 못 할 바에는 남들도 가지지 못해야한다는 심보, 그런건 아닐까?

  ---
오늘 아침에 문득 든 생각입니다.
대기업 10년차,,  그만 두기에는 그동안 인고한 세월이 너무 아깝고
계속 가기에는 너무 지루하고 억울한 일상입니다.
무슨 배부른 소리냐고 할지 모르지만  그렇습니다.
아무런 기회도 주지 않고 현재의 저를 깎아가는 현실.
그렇다고 당차게 기회를 움켜잡기에는 부딪혀 넘어야 할 벽이 너무 답답하고- 힘든게 아니라 깝깝하고-
또 그렇게 기회를 움켜잡기 위해 싸울 만큼 열정도 없고,,..
그냥 바보가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이곳을 통해서 저를 찾아가는 여행을 해야겠습니다.
저도 저의 꿈을 찾아가는 여행을 시작해야겠습니다.

IP *.30.253.92

프로필 이미지
써니
2009.07.24 10:38:54 *.157.123.204
그래요, 참 잘 선택하셨어요. 지치지 말고 오래 꾸준히 서로 노력하며 배우고 혀력하며 따로 또 같이 힘차게 나아가기로 해요. 환영합니다. ^-^*
프로필 이미지
박하
2009.07.24 15:05:29 *.30.253.92
무심코 던진 돌맹이 하나 때문에 개구리는 죽기도 한다지요.
마찬가지로 따뜻한 말 한마디, 사소한 배려와 관심의 시선에 누군가는 용기를 얻기도 하지요.
혼자 독백처럼 쓴 글에, 그냥 답답하여 끄적인 글에 기대하지 않았던 답글에 이곳이 참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요즘 회사에서 투명인간처럼 맴돌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곳에 오니 드디어 저의 모습이 보이나봅니다,
저 투명인간 아니었군요.
눈물나게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김주한
2009.07.27 16:45:09 *.174.66.219
투명인간 아닙니다. 저한테도 보입니다. 좋은 고민을 시작하셨네요. 이제 진짜 나다운 인생을 시작하시게 되었네요.
이제 진짜 길고 힘든 싸움을 시작하시게 되었네요.  그 싸움의 끝이 진실로 아름답다는 것을 느낄때 까지 포기하지 않으시도록 응원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백산
2009.07.29 14:36:49 *.94.31.26

삶의 길은 우리가 물리자연의 세계에서 보는 길과는 좀다르다는 생각을 합니다.
삶의 길은 모든 인간이 걸었던 길이고 언제나 새로운 길입니다. 누구도 대신 가줄 수 없는 길입니다.
만갈래의 길이 한 길일수도 있고 한 길속에 만 갈래의 길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지루함, 답답함, 그리고 아득함은 눈 앞에 있는 현실들을 보지못하고 생각에 갇혀서
느끼는 반복적인 일상입니다.  

누군가를 사랑했을 때 온통 세상이 달라보였습니다. 모든  것이 사랑스럽고 충만했습니다. 
누군가에게 원한을 품고 분노로 몸부림칠 때 세상은 길없는 절망이었습니다.  

그러나 세상은 처음부터 끝까지 그대로 있습니다.
그 안에서 생각하고 믿고 행동하는 나의 태도에 따라 세상은 온갖 얼굴로 나를
대했던 것 같습니다.

중국말에 '천하에 불가능한 일이 있는 것이 아니라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라고
했습니다. 
보이는 것에 대한 관심에서 보는 것에 대한 관심으로 옮겨가는 것이 자신을 찾는 것이라면,
님께서는 자신을 찾으려는 여행을 생각하셨으니, 이미 문이 어디 있는지는 아신거같습니다.
계속가셔서 길을 발견하시고 행복한 삶을 찾으시기를 기원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올리븅
2009.07.29 15:08:40 *.196.12.18
저도 한분야에 10년정도 됩니다. 저와 공감될수 있는부분이 보이네요. 저는 현재 준비중이에요. 지금하는일과는
다른 또다른 삶의 대한 준비.. 계획도 하고있지요... 무턱대고 다른길로 달려가면 돌뿌리에 많이 넘어질수있으니
조심하시고요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7 책을 쓰고 있는데 질문이 있습니다.! [2] 상처리 2009.08.25 4059
1466 회사생활에서 [2] 박하 2009.08.20 3246
1465 나이만 먹어가는것같아 고민스럽네요. [7] 구름을벗어난달처럼 2009.08.12 4099
1464 커뮤니케이션의 문제... [4] 밤톨아빠 2009.08.11 3256
1463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프로그램 일정 문의 드립니다. ^^ [5] 사근사근 2009.08.09 3783
1462 꿈과 희망이 있는 장소!! [2] 신학생 2009.08.03 3276
» 꼭 한 가지 길이어야 하는 이유는 없다. [5] 박하 2009.07.22 3957
1460 이대로 끝날것 같아 두려워요 [2] ㅈㅇㅈ 2009.07.14 3914
1459 음식보다 무엇을 팔아야하는지... [1] 박상옥 2009.07.09 3287
1458 우연히 읽은 책 속에서... [1] 오경순 2009.07.04 3993
1457 인생의 갈림길에서 고민중입니다. [3] 영호충 2009.07.04 3796
1456 4개월째인 회사 어떻게 하면 될까요? [2] nalda 2009.06.08 3980
1455 신문 방송학과는 어떤가요? [3] 레인맨 2009.06.04 3502
1454 감사합니다. [1] 꿈을향해 2009.05.31 3651
1453 인생의 외로움 [1] 공나른백작 2009.05.25 4173
1452 정신병을 앓고 있는 언니..가족에대한아픈고민.. [1] 행복을찾아 2009.03.12 5710
1451 운명이란 게 존재할까요?? [4] 길을 묻는다 2009.03.12 5765
1450 현재 ..삶의 기쁨을 발견하는 방법이 있다면.. [2] [1] hjj 2009.03.09 4263
1449 내인생의 첫 책쓰기 [4] 김영철 2009.03.02 4529
1448 마음을 나누는 편지 [1] 강훈 2009.03.02 3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