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2009년 8월 12일 12시 01분 등록

나이 36의 가장 입니다. 
제가 S/W 개발에 뜻이 있어 독학으로 이분야에 발을 들였습니다. 
처음엔 원해서 이분야에 들어왔지만 2~3년차까지는 스스로 내가좋아서 한일이라고  자위하면서  임금체불,회사 폐업,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상사와의 불화등의 이유로 여러번의 이직을 거쳤습니다.
지방에서 올라와 신입부터 75만원 박봉에 서울생활을 시작으로 이분야에 일을 내가원한다라는 생각만으로 살아오다 
구체적인  미래에대한 특별한 계획이 없이 지금에와 뒤돌아 생각해보니 지금까지 쌓아온 특별한 스킬도 없고  내세울 만한 경력도( 큰규모의 프로젝트)  없고 정말이지 앞으로 이분야의 일을 계속 할수 있을지 자신이 없습니다. 

경력 이 6년차이지만  점점 저의 업무스킬에대해 자신도 없을뿐더러 항상나올 신기술 따라가기에 벅차며 앞으로 더 잘할 자신도 없어짐니다. 
또 현재의 회사가 개인적으로나 회사 사업성으로나 앞으로 발전도 보이지 않고 발전없이 그냥 저냥 꾸려나가는 것 같아 답답합니다.

s/w 개발이 아니라 관리 쪽으로 업무스킬을 쌓으라고하시는 선배님들이 많터군요  하지만 현제 제가 일단 이분야에 맘을 뜨는쪽으로 기울여 졌습니다.
(현실적인 이유는  메뚜기같은 이력에  나이많은 사람을 개발일로 써먹을 회사나 있으리라 생각이 들질 않네요. 더 중요한건 앞으로 이분야에서 더 잘할수있는 자신이 없어 오로지 생계형 직장만 된것같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막상 전직을 할려고하니 참 .. 깜깜하기만합니다. 
모아논 돈이나 많으면 좋을텐데 모아논 돈도 없고(치명적 입니다.) 더욱이 마땅히 다른걸 하자니 할줄아는게 없고(솔직히 아직 스스로 하고싶은게 정해지지않았습니다.)
제 스스로 인생에있어 마음의 지표가 없으니 영어니 자기계발이니 하는것들이 부질 없다는 생각이 요새 듭니다.

이런저런 진로고민으로 일이 안잡힌 요즈음인데 다들 미래에대해 어떻게 계획을 두고 사시는지 ...
인생에 있어 가치관이 뚜렷한사람은 예나 지금이나 항상 부럽습니다.

스스로 월급에만 메여  일상에서 안일하게만 살아온것만 같아서 먼가 스스로 큰 변화가 필요한 시기인 것같고  마음이 복잡한 요즈음 입니다.

결국 저의 넋두리네요.   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면서 생활하는지 ... 궁금하네요.  사는데 가치관 도 명확하고. 다른분들은 다들 정말 멋지게 사시는분이 많은것같은데.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IP *.138.65.73

프로필 이미지
한명석
2009.08.14 08:21:34 *.251.224.83
안녕하세요?
2기 연구원 한명석이라고 합니다.
님의 글을 두 번 세 번 읽었는데, 뭐라고 말씀드리기가 주제넘은 것 같아 망설이다가
침묵보다는 공감을 표시하는 것이 나을 듯 싶어 몇 말씀 드립니다.

님의 솔직한 글을 읽고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님 뿐 아니라  많은 직장인들의 현주소를 드러낸 것 같아서요.

지금 하고 있는 일에는 비전이 없고 그렇다고 꼭 하고 싶은 일도 없고,
말씀하신 것처럼 월급에 매여 가장 노릇을 하다 보면
세월이 후딱 지나갈 꺼고
점점 더 커다란 망설임과 회한이 남게 되겠지요.

결국 얼마나 변화에 절실한가가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절실하면 무엇이든 찾을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커다란 사고를 겪은 후에야
변화하기도 하지요.

한 번은 오프라윈프리 쇼에 한 젊은 여성이 휠체어를 타고 나왔어요.
 이런 저런 실패를 겪고 좌절한 끝에 죽으려고 기차에 몸을 던졌는데
두 다리만 잘려 나가고 살아 남았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 때부터 다시 잘 살아 보고 싶어진 거지요.
저는 그 방송을 보며 인생이라는 것의 오묘함,
사람의 우둔함에 머리를 저었습니다.

그처럼 건강을 잃은 뒤에야 절실해지는 사람들이 있는가하면
저 같은 경우에는 시간을 잃은 뒤에야 변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지요.
쉰이나 되어서 연구원 생활을 했거든요.^^
10년 후 20년 후에도 똑같은 모습이라고 생각하면 끔찍했습니다.

그래서 내 안의 가장 강력한 씨앗인 글쓰기에서 희망을 찾아
인디라이터가 되겠다는 꿈을 갖고
3년간의 노력 끝에 곧 첫 책이 나옵니다.

제 이야기를 하는 것이 가장 진솔한 조언이 될 것 같아
잠시 제 이야기를 좀 했습니다.

수명이 길어져서 2막 , 3막이 가능한 세상이 되었으니
지금은 좀 모호하더라도 원하는 삶을 살고 싶다는 질문을 놓지말고
꾸준히 붙들고 탐색하고 시도하다 보면
대답을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우선 가고 싶은 곳을 정하고,
그 곳에 도달하기 위한 핵심행위를 매일 하는 것 밖에
변화하는 데 필요한 다른 방법은 없다, 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런데 비전과 실행력이 모두 님의 내면에서 나와야 하는 것이지요.

우선 지표를 정하는 것이 급선무로 보이는데요,
목표를 설정하는 데 제가 도움을 받은 책을 하나 소개해 드리자면
브라이언 트레이시의 '목표' 강추하구요.

책이나 블로그를 통해
내가 어떤 사람을 부러워하나 찾아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내가 부러워하는 사람에게
내가 지향하고 싶은 가치가 숨어 있을 테니까요.

남들이 자기 목표를 추구하는 모습을 꼼꼼하게 분석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 사이트의 '5천만의 역사, 5천만의 꿈'에는
많은 분들의 10대 풍광이 올라와 있으니 읽어보시구요.
좋은 글 한 편 추천하니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같은 분야에서 일하는 분이라 특히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

http://www.bhgoo.com/zbxe/?mid=history5&search_target=user_name&search_keyword=%EC%98%A4%EB%B3%91%EA%B3%A4&document_srl=48069

저희 연구소의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은
http://www.bhgoo.com/zbxe/dream
님처럼 변화하고는 싶은데 지향점이 모호한 분들을 위한 프로그램입니다.
비슷한 처지의 동료들과 접하고,
경험이 많으신 구소장님의 조언을 참고로
변화에의 첫 발을 떼시는 것도 고려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アプルgh33
2010.07.15 20:43:54 *.3.202.54
ぎない自信を全面的に押し出すアイドルマスター エロマフィアのボスがピッタリみんなもグレンラガン エロやってみよリトルバスターズ! エロうノ勝手に映画配役迷い猫オーバーラン エロモバイル版勝手に映画配役版AKB48 握手会そんなキャラをプレイヤーでやってみたい。映画あれは確か5歳のクリスマス和式布団の初音ミク枕元に置かれた平べったい包み紙長門有希飛び起きて包みを開けるとそこにけいおん!!はなんと飛び出す絵本figma エロデュラララ!!みくるちゃん3匹の子豚が開けると立体ですよWARKING!! エロひぐらしのなく頃に立体藁のおうちも大正野球部娘 エロ板のおうちさよなら絶望先生 エロもレンガストライクウィッチーズ エロのおうちとある科学の超電磁砲ナデシコ エロもみんな聖痕のクェイサー エロ、立体むハレ晴レユカイ、ワタクシそれだけで感動しルイズランカ・リーましたよAngel Beats! エロそんな私にとって、3Dは待ちわびた夢ひだまりスケッチ エロの世界ディズニーランドで体験したゼロの使い魔 エロ時は、飛んでくる物体に顔けいおん! エロ東方プロジェクト エロヒナギクけまくってました。それが劇場公開の映画淫獣聖戦ツインエンジェルになる世の中なカードキャプターさくらんですものね。マクロスF咲-saki- エロそれに最近じゃあ、家のテレビでも3Dですってもう科学の進歩ってステキこうなるとラブプラス+過去の映画ツンデレ 動画もやっぱり3Dでクイーンズブレイド エロソ・ラ・ノ・オ・ト エロONE PIECE エロ魔法少女リリカルなのは エロたくにゃんこい! エロなるわよねそりゃあロザリオとバンパイア エロジュラシックパークとかスターウォーズなんて当然よね。でも、ここで同人誌私がコードギアス エロあえて押すの真・恋姫†無双バカとテストと召喚獣(バカテス) エロ。ガメラ対ゴジラモスラ大魔神など灼眼のシャナなどラムちゃん夜勤病棟え古すぎる何水樹奈々To Loveる エロおっしゃるまりあ†ほりっく エロウサギさん古いからいいんじゃありませんかみなみけ エロそれが見事3D映画になってごらんなさい。そりゃあもうとらドラ! エロ感激よちなみにエイリアンは3DにNARUTO エロ妻みぐいして欲しくないだって、心臓が止まるくらいびっくりしそうだもの3Dで目の前にエイリアンが飛び出てきラブプラスたら、間違いなく心臓VOCALOID(初音ミク) エロ発作起こすねと、いうわけルルーシュで今回の映画はアリスインワンダーランド3れでぃ×ばと! エロDもちろん白塗りハヤテのごとくジョニデの映画ですねfate/stay night エロ。やっぱりジョニデは白塗り役がぴったり。もう、こういう役は彼以外出来触手動画ない義妹かんなぎ エロんじゃないかしら主人公のアリスもいい具合にみっくみく、原作のイラストのエヴァ 同人CCさくら エロ姉ヶ崎 寧々雰囲気に似ている原作のイラストってちょっと不気味な感じがするんだけど、そういう不気味さがちらっと出てるのよね。かわいかわいしメガネっ娘 画像てないところがいいんです。3プリキュア エロD映像アッチむいて恋はうまく使われてたなあ体が小さくらきすた エロなったり大きく触手画像なったりTo LOVEる -とらぶる-するところとかまじかるカナン三千院ナギ穴に落ちてくとことか、チェシャ猫の浮いた感じとかねまさにワ
프로필 이미지
many
2010.08.11 16:37:51 *.3.85.71
グリー 釣りスタ 攻略面白すぎるブログでした
프로필 이미지
アプルgh33
2010.08.27 12:08:01 *.93.27.119
去年考えていた今年の自分は童貞もっと漫画を増やせたらいいなーとかスタービーチだった最近買ってなかったからまとめ買いとかしたいよね。モバゲーっていうでもおかしいなんだかとっても旅行年んでもって夕飯会とか飲み会とかもそれなりに増えてなんだかとっても動いてるっ仙台スタビ喜多方高知冬には韓国にも行くかも今度コミュである青森も行ってみようかと思ってスタービーチしまってモバゲーあら大変あれ、スタビ恐山あったらもっと魅力だったんだけどモバゲーあとあと月曜日にバイト最終日でした2年間続けててとうとうやめてしまった最後は手紙もらったり花束もらったりこんなに人間関係が素敵だったツイッター職場はもうないかもしれんモバゲーまた新しく始めなくては今童貞の仕事greeとも前回のバイトとも違う新たな仕事をやっモバゲーモバゲースタービーチみたいぜアクティブな波に乗ってるときに乗らないモバゲースタービーチと絶対に動かないからなーちなみに漫画は新刊くらいしか買ってスタービーチツイッターない最近の私のモバゲーお金はほとんどが旅費に消えている
프로필 이미지
アプルgh33
2010.09.17 17:12:10 *.93.19.68
グさまざまなサプライヤも果ては、サキットの路面を舗装する会社に至るまでグリー誰もがコンマ何秒を縮めるために戦い、それと同じぐらいの情熱で、走る人の安全を追求する世界ガソリンを撒き散らし、エコな世の中に逆行するスポツだとそしられるかもしれないけれど、ここで得られたデタは、技術は、確実に、一般の交通インフラにフィドバックされているモタスポツファンの一人として、若い命が散ったことに心からの悲しみを覚えますご冥福を、なんて言葉がどう考えても似合わない若さモバゲーでツィッタには、彼とともにサキットを走ったライダたちからのコメントが、それぞれの国の言葉で続々とぶやかれていますもうすぐ日本GP彼の凱旋を楽しみにしているファンも多かったのにサキットの楽しさを知る一人として、今日は心静かに過ごしたいと思いますめったにモタスポツは見ないのですが、深夜たまたま日本テレビを見ていてレスを見て事故を目の当たりに見ました衝撃的なシンでショックを受けましたモタスポツは常に死と隣り合わせ果たしてmコミュスポツと言えるのか色々と考えてしまいます昨日は、やまと、やま行きけのバイク屋さんの氏と人でちょっとしたレスに参加してきましたレスって言っても、みんなピリピリしながらやるような感じじゃなくてお遊びな感じ、とは言われていたものの朝時、氏のお店に到着して氏のキャラバンに乗車我々が駆るワクスマシンは、完全にドマルで、エンジンもサスも全てが終わり
프로필 이미지
アプルgh33
2010.12.30 17:48:52 *.92.23.189
프로필 이미지
アプルgh33
2011.02.03 16:32:51 *.80.115.149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6 책을 쓰고 있는데 질문이 있습니다.! [2] 상처리 2009.08.25 4154
1465 회사생활에서 [2] 박하 2009.08.20 3346
» 나이만 먹어가는것같아 고민스럽네요. [7] 구름을벗어난달처럼 2009.08.12 4197
1463 커뮤니케이션의 문제... [4] 밤톨아빠 2009.08.11 3337
1462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프로그램 일정 문의 드립니다. ^^ [5] 사근사근 2009.08.09 3863
1461 꿈과 희망이 있는 장소!! [2] 신학생 2009.08.03 3360
1460 꼭 한 가지 길이어야 하는 이유는 없다. [5] 박하 2009.07.22 4043
1459 이대로 끝날것 같아 두려워요 [2] ㅈㅇㅈ 2009.07.14 4002
1458 음식보다 무엇을 팔아야하는지... [1] 박상옥 2009.07.09 3364
1457 우연히 읽은 책 속에서... [1] 오경순 2009.07.04 4089
1456 인생의 갈림길에서 고민중입니다. [3] 영호충 2009.07.04 3882
1455 4개월째인 회사 어떻게 하면 될까요? [2] nalda 2009.06.08 4072
1454 신문 방송학과는 어떤가요? [3] 레인맨 2009.06.04 3586
1453 감사합니다. [1] 꿈을향해 2009.05.31 3732
1452 인생의 외로움 [1] 공나른백작 2009.05.25 4277
1451 정신병을 앓고 있는 언니..가족에대한아픈고민.. [1] 행복을찾아 2009.03.12 5904
1450 운명이란 게 존재할까요?? [4] 길을 묻는다 2009.03.12 5886
1449 현재 ..삶의 기쁨을 발견하는 방법이 있다면.. [2] [1] hjj 2009.03.09 4357
1448 내인생의 첫 책쓰기 [4] 김영철 2009.03.02 4622
1447 마음을 나누는 편지 [1] 강훈 2009.03.02 3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