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구본형
  • 조회 수 1268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04년 7월 22일 20시 12분 등록

이번에 몽골에 가서 별이 가득한 하늘을 보았습니다. 아주 귀여운 작은 사막에누워 새벽 여름 하늘 가득한 별을 보았습니다. 그곳은 여름에 밤 11시가 넘어야 해가 집니다. 그러니까 약간의 백야가 있는 셈이지요. 별들은 해가 지고 서 너시간이 지나야 선명해집니다. 왜냐하면 어둠이 짙어져야 하니까요. 별이 빛나려면 아주 두꺼운 어둠이 필요해요.

살면서 힘든 때가 있어요. 인생의 어둠들이지요. 그 어둠을 즐기세요.

일본 사람으로 마쓰시다라는 경영자가 있지요. 그 사람이 이런 말을 했어요.

“ 하느님은 내게 3가지를 은총을 주었다. 첫째는 나를 가난하게 하셨다. 그래서 어려서부터 보모와 공장 직공으로 경험을 쌓도록 하셨다. 둘째는 병약한 몸을 주셨다. 늘 운동에 힘써 건강할 수 있게 해주셨다. 마지막으로 내가 못 배우게 하셨다. 초등학교도 못나왔기 때문에 세상 사람들을 모두 나의 스승으로 여기고 늘 배우는 자세를 가지게 하셨다 ”

언젠가 별이 되는 꿈을 가지세요. 언젠가 이 어둠 때문에 더욱 빛나게 되는 자신을 그리도록 하세요. 가난이 만드는 대로 가지 말고, 가난을 통해 배우세요. 비전이 없는 곳에서 자신의 빛을 찿으세요. 자신이라는 퍼즐을 푸세요. 자신의 강점을 찾아내고 그것에 집중하세요. 자신을 찾아내는 것이 일생일대의 최대의 프로젝트라는 것을 명심하고 늘 스스로에게 질문하세요.

'나를 재료로 어떤 작품을 만들고 싶은가 ? '

일상 속에서 자신을 실험하세요. 험한 일들을 통해 자신의 강점이 무엇인지 검증하세요. 가장 하기 싫은 일을 통해, 다시는 그 일을 하지 않고 살 수있는 순간들을 모색하세요. 어떤 것들은 닥쳐서 해봐야 자신의힘을 알게 되는 것들이 참 많아요. 그냥 머리 속에서 맴도는 것들은 부딪쳐야 명료해 지는 경우가 많아요.

쌀과 돌이 뒤섞인 곡물 속에서 쌀만을 골라 내 듯, 그 난감한 작업 앞에 기 죽지 말고 철퍼덕 앉으세요. 그리고 하나씩 맞닥드려 골라 내세요. 자신의 강점 하나 또 하나 ...그리고 강점을 통해 자신의 방식을 만들어 내세요.

어려운 때는 사는 것 만으로도 훌륭한 투쟁이 됩니다. 어둠이 자신을 빛내게 하세요.



IP *.229.146.17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8 진로결정을 하는데 있어서 스마일 2003.11.05 1270
1467 -->[re]하기 싫은 일을 피해서라기 보다는 구본형 2004.01.18 1270
1466 후회에서 담은이 2004.03.24 1270
1465 직장이 고민이 되서요.. Barbie 2004.04.09 1270
1464 -->[re]쇼 생크의 벽 깨기 구본형 2004.05.06 1270
1463 -->[re]자신의 일로 부터 시작하세요 구본형 2004.05.31 1270
1462 -->[re]마음에 평화가 오기를 빌며 빛과소리 2004.06.12 1270
1461 ---->[re]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미국 나이 스물여덟 2004.07.06 1270
1460 답답한 마음에 적어봅니다 부끄러운이 2004.07.12 1270
1459 ---->[re]답변 감사합니다. 올인~ 2004.12.13 1270
1458 -->[re]전에 드린 답이 부족하여 다시 보완합니다 구본형 2005.02.17 1270
1457 -->[re]변화경영이야기 속 다른 이들의 경험 구본형 2004.01.06 1271
1456 두서없는글 입니다.(죄송) rumpen 2004.01.17 1271
1455 -->[re]앞으로 무엇을 하며 살아야 할지... 산길 2004.01.20 1271
1454 ---->[re]선생님의 조언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써니Tj 2004.06.09 1271
1453 -->[re]훌륭한 경력 구본형 2004.06.11 1271
1452 뭐가 잘 못 된 걸까요? 답답합니다. 2004.07.22 1271
1451 -->[re]아들과 함께 하세요 [2] 구본형 2004.10.18 1271
1450 이제 시작이다! [1] 플로라 2004.10.21 1271
1449 -->[re]몇 가지 나누고 싶은 질문과 생각 [2] 홍승완 2005.02.03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