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jo
  • 조회 수 2933
  • 댓글 수 3
  • 추천 수 0
2013년 3월 5일 15시 06분 등록

아주 오래전 모국어에 갈증을 느끼며

누군가와 간절히 소통하고 싶었을 때

열심히 인터넷 속에서 헤엄을 치다

섬하나를 발견했습니다.

이곳은 나의  SOUL ISLAND  였습니다.

 

하지만 피붙이 하나 없는 타국에서 아이 셋를 키우며 살아가다보니

자아와 현실에서 늘 타협을 하곤

현실 앞에 백기를 들어야했습니다.

 

그러고 근 10년이 지난 어느날

정말 간절히 글이 쓰고 싶어졌습니다.

 

그런데 이곳은 미국이다 보니 변화 경영영구소의 많은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도 없고

올라온 글들과 도서목록의 책들을 몇권 읽어보긴 하는데

보다 구체적으로 동참해보고 싶어지네요.

 

저처럼 멀리 있는 이들을 위한 또 다른 대안들이 있으신지 알고 싶습니다.

그곳에 몸은 없어도 저도 함께 연구원이 될 수은 없는 지요?

 

IP *.96.44.59

프로필 이미지
2013.03.06 00:28:44 *.58.97.136

안타까운 사연, 그냥 지나치기가 그래서 제가 아는 만큼 답을 드립니다.

연구원 모집은 1년에 한번(1월 공지) 있어요. 올해는 아쉽지만 기간이 지났네요.

연구원이 되면 오프라인 수업이 월 1회 있는 듯 한데....

연구소의 여러 프로그램들이 있으니 게시판으로 일단 함께 참여하시면 좋을듯해요..

(누구나 책을 읽고 함께 글을 올리고 공유할 수 있어요.)

그리고 미국에서 가능 여부는 '부지깽이'님(구본형 스승님으로 아이디가 부지깽이임)에게 여쭈어보셔야 할 듯 합니다.

부족하지만,  님의 진정성과 절실함이 담긴 글을 보며 그 심정, 남 같지 않아서 몇 자 남깁니다...

건투를 빕니다. 

프로필 이미지
jo
2013.03.06 14:54:21 *.96.44.59
따뜻한 마음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3.28 07:08:45 *.173.108.22

이 글을 보시게 될런지는 모르나

나 역시 미국 시카고에 거주를 하고 있습니다.'

늘 상 이곳에서 보내 주는 글을 일년 가까이 받아 보다가 오늘 여기에 글을 올림니다.

 

저 역시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꾸준히 글을 받아 읽어도 뭔가 허전함이 있어서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7 고1학생의 투정 [2] 연재 2015.08.05 888
1626 어두워보인다는게 무슨뜻이죠.. [4] 쀼잉뀨 2013.10.03 2987
1625 처방전이 필요합니다. [7] 왼손 2013.09.13 2508
1624 문화국가 대한민국이 자살율 1위인것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id: 숲기원숲기원 2013.08.15 2406
1623 답답하다 [2] 젊은여행자 2013.06.24 2474
» 연구원이 되고픈 해외거주자입니다. [3] jo 2013.03.05 2933
1621 적성이라는 게 있을까요? 자기합리화인지 아닌지 구분이 안... [2] 글쓴이 2013.03.04 3505
1620 경력직에 대한 고민 상담 드립니다. [2] 글쓴이 2013.02.17 2663
1619 반복되는 실수에 자신감 상실입니다. [2] 글쓴이 2013.01.16 3419
1618 대입에 실패한 아들을 보는 엄마 [1] 만사형통 2012.12.24 3058
1617 깨지고 싶어요. [3] 신남 2012.12.04 2384
1616 직장생활의 호칭에 대한 트러블 [4] [1] 진주에서 고민남 2012.12.02 3103
1615 직장생활..어렵네요.. [3] 글쓴이 2012.09.21 3347
1614 제가 철없는건가요?...아직도.... [2] 글쓴이 2012.08.24 2598
1613 제 이야기를 들어주시겠어요? [3] 손토끼 2012.08.22 2197
1612 고시공부, 취업 그리고 앞으로는? [3] 해피진 2012.08.18 2533
1611 어느덧 40, 퇴사와 내꿈을 찾는일 사이에 [2] 글쓴이 2012.08.13 3835
1610 구 선생님 신간 문의 [1] 글쓴이 2012.08.01 3463
1609 남동생의 목적의식의 부재에 도움이되고픈 누나 [1] 어떤 누나 2012.07.19 2282
1608 성장하고 변화하고 도약하고 싶습니다. [2] 오수정 2012.06.06 2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