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2013년 6월 24일 17시 03분 등록

답답하다

고통을 견디어낼 신체가 되야한다는 건 안다.

 

지금의 나는 훈련을 받는 중이라는 것도 안다.

 

그래도, 마음이 답답하고 머리가 무겁다.

 

징징거림이라는 걸 알지만

 

성장통이라는 걸 알지만

 

그래도 어딘가에는 이렇게 답답함을 토해내고 싶다.

 

힘들긴하지만

 

때로는 감정에 복받쳐서 눈물이 울컥 나긴하지만

 

이 과정이 성장의 과정이고

 

이러한 몸무림이 나를 아름답게 만들어줄 거라는 걸 믿는다.

 

그렇게 생각하면 다시한번 기쁘다.

 

나라는 사람.

 

남들과는 다른 독특한 나만의 특성을 가진사람.

 

나의 특성이, 옳고 그름의 잣대를 넘어서

 

특별한 무언가로 거듭날수 있도록

 

발바닥에 물집잡히고 부르터도

 

다시한번 힘차게 길을 걸어보자

IP *.240.53.155

프로필 이미지
2013.07.29 22:20:26 *.234.197.133

응원합니다. 누구보다 자신이 기쁘고 뿌듯할 수 있으면 되겠지요. "발바닥에 물집잡히고 부르터도 다시 한번 힘차게 길을 걸어보자" 하는 다짐이 좋으네요. 화이팅입니다! 젊은 여행자님 ^-^*

프로필 이미지
2013.09.02 07:48:28 *.209.210.167

나날이 부활하지요
한숨쉬고 들이 마신 것 내놓고... 그 숨이 다릇듯이.
한숨자고 깨어나면.. 
어제와 오늘은 달라요. 
눈깜빡하고 나도 달라요. 
달라진 것을 만나게 되는 의식... 
걸음걸음이 날로날로 부활 하시어 비상하여 자유롭게 여행행하시길... 
님의 걸음 걸음마다 박수 지지 공감을 보냅니다. 
자신의 길을 자기답게 가시는 님이 얼마나 멋진지 아시나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0 가족이 싫어요 [1] 글쓴이 2016.02.09 4388
1629 24살 변화의 길목에 서서... [1] summer 2015.10.23 2194
1628 수많은길에서 나는 첫 단추를 끼고 싶다 글쓴이 2015.09.19 1916
1627 직장에서의 사생활 [1] 글쓴이 2015.09.15 2528
1626 어느 순간 모든 게 만리포 2015.09.04 1664
1625 고1학생의 투정 [2] 연재 2015.08.05 1720
1624 어두워보인다는게 무슨뜻이죠.. [4] 쀼잉뀨 2013.10.03 3817
1623 처방전이 필요합니다. [7] 왼손 2013.09.13 3162
1622 문화국가 대한민국이 자살율 1위인것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id: 숲기원숲기원 2013.08.15 3018
» 답답하다 [2] 젊은여행자 2013.06.24 2993
1620 연구원이 되고픈 해외거주자입니다. [3] jo 2013.03.05 3513
1619 적성이라는 게 있을까요? 자기합리화인지 아닌지 구분이 안... [2] 글쓴이 2013.03.04 4177
1618 경력직에 대한 고민 상담 드립니다. [2] 글쓴이 2013.02.17 3277
1617 반복되는 실수에 자신감 상실입니다. [2] 글쓴이 2013.01.16 4439
1616 대입에 실패한 아들을 보는 엄마 [1] 만사형통 2012.12.24 3729
1615 깨지고 싶어요. [3] 신남 2012.12.04 2905
1614 직장생활의 호칭에 대한 트러블 [4] [1] 진주에서 고민남 2012.12.02 3660
1613 직장생활..어렵네요.. [3] 글쓴이 2012.09.21 3975
1612 제가 철없는건가요?...아직도.... [2] 글쓴이 2012.08.24 3131
1611 제 이야기를 들어주시겠어요? [3] 손토끼 2012.08.22 2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