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id: 숲기원숲기원
  • 조회 수 2490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13년 8월 15일 09시 06분 등록
대한민국이 자살율이 높은 이유??
첫째 문화문명일등국이기 때문입니다. 사람다운 사람이 사는 것을 전수하고 전하는 것이 문화 문명의 본질이라면 사람답게 살수 없을때 우리는 막다른 선택을 하게됩니다. 서양의 대부분은 자기자신이 다른 사람을 공격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면 우리 나라 사람은 자기가 자기자신을 공격하게됩니다. 과연 누가 더 문명문화적인가요? 

둘째 자살은 법이 올바르지 못하기 때문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올바르다면 왜 억울한 사람이 한을 품고 죽음을 가지고 항변할까요?

세번째 우리 국민의 문화적소질소양을 우섭게 보는 산업 관료주의 자본과 물질과대 망상주의가 최고의 적이라 생각합니다.

네번째 권력가 자본독점가들의 막강한 선전(광고)와 3S(스포츠, 섹스, 스크린)에 의한 무차별적인 쇠뇌(조금만 인문학적이라면...사람다움을)

끝으로 역사와철학 선생과 교수 박사쟁이들의 잘못된 교육관이 최고 문젭니다. 
우리는 민족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살다보니 알게되고 알게되어 행하게하는 최고의 역사적 정체성이 있는데 아직도 왜쿡넘들것을 배껴서 사용하는 얼간이 얼빠진 넘들이 가르치는 대한민국이지욤 이상 끝
IP *.209.210.167

프로필 이미지
밍키
2013.10.22 16:11:25 *.217.46.207
대체로 잘사는 나라가 자살율이 높죠. 90년대후반이후 좀 많이 높은 감이 있긴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11.24 09:47:13 *.41.83.203

자살하는 이유를 살펴보면(유언장이나 평소의 언행으로) 다양한 이유가 있겠죠? 물론 순간적인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부부싸움을 하는 도중에, 선생님의 꾸중을 듣다가 돌연 창밖으로 몸을 날리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우리나라의 자살에는 당연하게도 국민성이 내재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잘 끓어오르는 순간의 열정이 그것인데, 결코 나쁜 것은 아닙니다. 조상대대로 전해져오는 살아 남는 방법이 DNA에 각인되어 있는 것이 한가지 요인이기도 합니다.

 

수많은 외세의 침략 가운데 살아남기 위해, 찰나의 순간에 삶의 기회를 포착해야 하는 생존 기술이기도 했지만, 

가문이나 자신의 명예를 더럽힌다는 수치심을 견디지 못하고 혀를 깨무는 부작용으로 자살이 되기도 하는 것이겠죠. 

 

결국은 개인적인 선택의 차별성에서 자살이 비롯된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흔히들 자살은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다는 절망적인 생각으로 쉽게 생명을 마감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요즘은 노숙으로 구차하게 명을 이어가다가 희망을 찾아 정상 생활로 복귀하는 사람이 생겨나기도 하니까, 자살 생각을 갖는 사람이 회복할 수 있는 시간을 갖도록 사회적인 배려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_^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7 고1학생의 투정 [2] 연재 2015.08.05 997
1626 어두워보인다는게 무슨뜻이죠.. [4] 쀼잉뀨 2013.10.03 3091
1625 처방전이 필요합니다. [7] 왼손 2013.09.13 2601
» 문화국가 대한민국이 자살율 1위인것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id: 숲기원숲기원 2013.08.15 2490
1623 답답하다 [2] 젊은여행자 2013.06.24 2539
1622 연구원이 되고픈 해외거주자입니다. [3] jo 2013.03.05 3009
1621 적성이라는 게 있을까요? 자기합리화인지 아닌지 구분이 안... [2] 글쓴이 2013.03.04 3603
1620 경력직에 대한 고민 상담 드립니다. [2] 글쓴이 2013.02.17 2859
1619 반복되는 실수에 자신감 상실입니다. [2] 글쓴이 2013.01.16 3504
1618 대입에 실패한 아들을 보는 엄마 [1] 만사형통 2012.12.24 3136
1617 깨지고 싶어요. [3] 신남 2012.12.04 2450
1616 직장생활의 호칭에 대한 트러블 [4] [1] 진주에서 고민남 2012.12.02 3187
1615 직장생활..어렵네요.. [3] 글쓴이 2012.09.21 3447
1614 제가 철없는건가요?...아직도.... [2] 글쓴이 2012.08.24 2665
1613 제 이야기를 들어주시겠어요? [3] 손토끼 2012.08.22 2255
1612 고시공부, 취업 그리고 앞으로는? [3] 해피진 2012.08.18 2606
1611 어느덧 40, 퇴사와 내꿈을 찾는일 사이에 [2] 글쓴이 2012.08.13 4834
1610 구 선생님 신간 문의 [1] 글쓴이 2012.08.01 3537
1609 남동생의 목적의식의 부재에 도움이되고픈 누나 [1] 어떤 누나 2012.07.19 2342
1608 성장하고 변화하고 도약하고 싶습니다. [2] 오수정 2012.06.06 2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