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왼손
  • 조회 수 2601
  • 댓글 수 7
  • 추천 수 0
2013년 9월 13일 10시 11분 등록

도망치듯 3년 전에 들어간 회사를 뛰쳐 나왔습니다. 

이직한다고 웃으면서 나왔지만 속은 시커맣게 타 있었습니다.


그 3년 덕에 '경증 우울'이란 것에 걸리는 등 몸도 맘도 녹초가 돼 버렸습니다. 

스스로 백수가 된 지 두 달 째. 5년 전에 산 '익숙한 것과의 결별'을 꺼내 본 뒤, 빛같은 공감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내 나이 41살. 

나는 물론, 가족까지도 책임져야 할 세월을 살아왔지만... 아직까지 나의 길을 찾지 못했습니다. 

풀어야 할 문제를 들고 막연히 낑낑 대고 있는 학생처럼 답답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다시 살아야 할 40년은 지난 과거와 다른 시간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당위성이 저의 현 생활을 위로하고 있지만, 

계속해서 이렇게 살아갈 수는 없는 일입니다. 


<익숙한 것과의 결별>과 <나는 무엇을 잘 할 수 있는가>의 두 책으로 나 자신을 살펴 보았지만, 

내가 찾고 있는 그것은 쉽게 고개를 들어 올리지 않고 있네요. 


막연한 상황. 시간은 빠르게 지나고 있는데, 꼭 잡고 싶은 나의 길, 나의 재능, 나의 과녁은 잡히질 않네요.

그 불안감에 다시 이력서를 여기저기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다시 과거로 회귀되는 것 같아 불안합니다.


보다 좋은 방법, 처방전을 부탁드립니다... 


IP *.170.94.2

프로필 이미지
2013.09.22 19:08:05 *.7.196.52

구 선생님의 책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 읽어 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9.26 13:17:01 *.70.52.172
감사합니다. 내년에 우리 나이로 43인데.. 꼭 읽어 보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9.24 19:43:09 *.97.72.106

다시 일하는 게 뭐가 어때서요? 아직 다른 일을 할 만하지 않고 조금 더 일을 하며 생각을 해봐야 하겠으면 그리하면 되지요 뭐.

다만 아무런 준비도 없이 약간의 허세를 부리고 나온 것이 마음에 걸린다면 이제부터라도 마음을 다잡아 나아가면 되지 않겠는지요.

 

3년 동안이나 굳건히 참고 견뎌온 시간도 결코 헛수고는 아닐 거예요. 목적하고 계획한 바에 부합을 했을 것이며 어느 정도 아니 대단히 지대한 영향을 끼쳤을 테지요. 그거면 이미 지난 시간은 충분히 잘 해오신 것 같습니다. 앞으로가 문제인데, 불안한 마음이 깃드는 것도 너무 당연하고 돌이켜 생각해 보니 아무 것도 잘하는 것이 없는 것 처럼 느껴지는 것 또한 일반적인 현상이 아닌가 싶습니다. 제 경험을 조금 소개해 드리자면 자신에게 너무 엄격한 잣대만을 기준하지 마시고, 너그럽고 관대히 보아주는 여유가 필요하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만 본인께서는 어찌 생각하시는 지요?

 

쉼과 휴식을 통한 재충전이 필요해서 뛰쳐나온 경우이기도 하다면 오히려 그에 걸맞게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음대로 뜻대로 안 되고 계절이 바뀌는 스산함과 더불어 불안한 마음이 더욱 엄습해 올 법도 하겠지만, 다시 없는 귀한 시간(시기)이라 여기시고 차분히 자신에 대해 정말 깊고 치열하게 충분히 생각해 보며, 그런 연후에 단호히 새로운 일 - 재 취직이든 업종 전환이든 등의 모색을 하시면 좋을 듯 싶습니다.

 

이곳 저희 구본형 스승님께서 생존해 계시다면 보다 좋은 의견과 덕담을 나누셨을 테지만 부족한 대로 제 의견은 저희 사부님께서 결단과 휴식과 재충전이 필요하실 때 애용하시며 추천해 주신 방법 가운데 하나를 소개드려 볼까 하니 참고해 보시면 어떠실 런지요?

 

지리산에 목사님 내외분께서 운영하시는 단식원이 있다고 합니다. 필요하시다면 전화번호와 주소를 알아봐 드릴 수 있을 듯합니다.

그곳에 가서 며칠 쉬면서(대개 약 1개월 정도) 또한 그곳에서 이끄시는 방침과 자신의 의지를 결부시켜 외적 형식을 통한 새로운 모색을 해보시는 것은 어떠하실 런지요? 언제가 스승님께서 제게도 추천해 주셨더랬는데, 그렇게 못했고 지금은 그러할 시간이 나질 않아 그 때 그 방법을 해보았더라면 하고 생각날 때가 있어서 소개해 드립니다. 모쪼록 평화로운 가운데 보다 나은 일들과 인연되어 잘 풀려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프로필 이미지
2013.09.26 13:25:51 *.70.52.172
써니 님의 정성어린 글, 정말 감사합니다. 저의 고민을 깊이 있게 이해해 주셨어요.
프로필 이미지
2013.10.01 10:35:22 *.157.220.26

써니님~ 지리산의 단식원 정보를 알고 싶습니다.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lefty72@naver.com  / 010-8865-7694 )

프로필 이미지
2013.10.02 10:06:01 *.197.63.84

안녕하세요? 왼손 님!

방금 전에야 봤네요.

제자들도 다녀오곤 했습니다만 변경연과 직접적인 연결이 되거나 하는 곳은 아니고요.

지인들과 알음알음 "좋은 계기를 삼고자 하는 곳(통과의례?... )" 이라는 것을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남겨주신 연락처로 문자 넣어드릴게요.    ^-^*

프로필 이미지
글쓴이
2014.02.04 12:29:36 *.250.233.237
로그인 후 사용하실 수 dfsdfsdfdsfdsfdfdsf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7 고1학생의 투정 [2] 연재 2015.08.05 998
1626 어두워보인다는게 무슨뜻이죠.. [4] 쀼잉뀨 2013.10.03 3091
» 처방전이 필요합니다. [7] 왼손 2013.09.13 2601
1624 문화국가 대한민국이 자살율 1위인것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id: 숲기원숲기원 2013.08.15 2491
1623 답답하다 [2] 젊은여행자 2013.06.24 2539
1622 연구원이 되고픈 해외거주자입니다. [3] jo 2013.03.05 3010
1621 적성이라는 게 있을까요? 자기합리화인지 아닌지 구분이 안... [2] 글쓴이 2013.03.04 3604
1620 경력직에 대한 고민 상담 드립니다. [2] 글쓴이 2013.02.17 2859
1619 반복되는 실수에 자신감 상실입니다. [2] 글쓴이 2013.01.16 3504
1618 대입에 실패한 아들을 보는 엄마 [1] 만사형통 2012.12.24 3136
1617 깨지고 싶어요. [3] 신남 2012.12.04 2450
1616 직장생활의 호칭에 대한 트러블 [4] [1] 진주에서 고민남 2012.12.02 3187
1615 직장생활..어렵네요.. [3] 글쓴이 2012.09.21 3447
1614 제가 철없는건가요?...아직도.... [2] 글쓴이 2012.08.24 2666
1613 제 이야기를 들어주시겠어요? [3] 손토끼 2012.08.22 2255
1612 고시공부, 취업 그리고 앞으로는? [3] 해피진 2012.08.18 2606
1611 어느덧 40, 퇴사와 내꿈을 찾는일 사이에 [2] 글쓴이 2012.08.13 4834
1610 구 선생님 신간 문의 [1] 글쓴이 2012.08.01 3538
1609 남동생의 목적의식의 부재에 도움이되고픈 누나 [1] 어떤 누나 2012.07.19 2344
1608 성장하고 변화하고 도약하고 싶습니다. [2] 오수정 2012.06.06 2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