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2012년 7월 19일 10시 57분 등록
안녕하세요 여기 게시판에 가끔들어와 따뜻한 글 읽고 힘을 얻어가곤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렇게 글을 쓰게 된 이유는 제목에서와 같이 동생때문입니다. 저와 동생 나이차이는 9살이고 저는 취업준비를 하느라고 2년가량 따로살았습니다

그래서 오랜만에 동생을 만났는데 소위 문제아라고 불리우는 학생이 되어있더라고요 성적을 떠나서 학교라는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고 학교안에서의 계열(학교도 작은 사회라서 힘의 논리라는게 있잖아요)에 메어 힘있는 아이들과 몰려다니 더라고요. 제동생이 방황하며 목적의식이 없고 아직 생각이 연약해서 그렇지 부모님 두 누나와 함께 시끄럽긴하지만 나름 화목하고 정상적인 가정에서 자라나서 나쁜아이는 절대 아니라고 생각해요

다만 자신의 세계와 자신의 가치관이나 목표가 거의없는 듯해요 (예를 들면 동생에겐 학교생활이나 미래보다는 브랜드 옷 입고다니면서 무리에 어울리고 뒤쳐지고 싶지않는게 가장중요한거같아요 물어본내용이에요)

어제 이런저런애기를 해보니깐 잘 이끌어주면 조금씩이라도 천천히라도 변화 할 수 있겠다 싶었어요 그래서 이 시점에서 동생에게 어떤 말을 해주어야 할지 어떤 책을 선물해야할지 누나로서 도움을 줄수있는건 무엇인지 조언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누나로서 그가 위험할때 잡아주지 못한 죄책감이 듭니다 부디 한사람의 미래가 달려있는 문제라고 생각하시고 조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IP *.206.248.240

프로필 이미지
2012.07.27 15:56:06 *.169.190.127

저는 아직 아이가 초등학생이라 적절한 조언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예전 교회에서 중고등부 학생들을 오랫동안 만나본 경험에 근거하여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우선 부모님과 두 누나 사이에서 태어난 막내 남동생이니 가족들보다는 학교의 또래들, 그것도 이른바 잘 나가는 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려고 하는 것은 지극히 자주 있고 정상적인 상황입니다.

목적의식이 없다던가 미래에 대한 고민이 없다는 것은 표현을 어디까지 하느냐의 문제이지 사실 모든 아이들은 다 자신의 꿈을 내부적으로 가지고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것을 말하면 주변으로부터(특히 부모님이나 선생님 등 어른들에게서) 좋지 않은 평가를 들을까 두려워하거나 자신을 이해해주지 않을 것이라 지레 포기하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그러니 동생분이 스스로 자신의 꿈과 미래를 편하게 이야기 할 수 있을 때까지 상당한 시간을 관심 속에서 함께 하시는 게 좋습니다.

여유가 있으시면 동생분이 좋아하는 브랜드의 옷을 함께 사러 간다던가, 지루하지 않은 즐거운 영화를 함께 보러 간다던가, 또래들이 좋아하는 패밀리 레스토랑에 함께 간다던가 해서 시간을 함께 보내야 합니다.

9살이면 적은 나이차가 아니기 때문에 동생분에게 뭔가 해주려는 의식이 강할 수도 있는데, 가급적이면 어떤 누나 님도 즐겁게 시간을 보내시는 게 중요합니다. 죄책감 때문이라면 동생분에게 은연중에 전달될 수 있습니다.


많은 시간을 보내다보면 동생분이 어떤 것을 좋아하는지, 어떤 이야기를 할 때 열중하는지 알게 되는 때가 옵니다.

그것을 존중하고 신뢰해주시면서 관련된 책을 사준다던가 특별한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한다던가 하시면 어떠실까요?


무엇보다 어떤 누나 님이 끝까지 동생분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고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애정을 가져가기 위해선 본인의 긍정적 삶이 대단히 중요합니다. 건강해야 하고 좋은 사람들과 지내야 하고 본인의 꿈을 위해 열정적으로 살아가야 합니다.

그것이 동생분에게는 가장 좋은 조언이 되고 힘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어떤 누나 님과 동생분의 좋은 날을 기원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10 어느덧 40, 퇴사와 내꿈을 찾는일 사이에 [2] 글쓴이 2012.08.13 6470
1609 구 선생님 신간 문의 [1] 글쓴이 2012.08.01 3876
» 남동생의 목적의식의 부재에 도움이되고픈 누나 [1] 어떤 누나 2012.07.19 2654
1607 성장하고 변화하고 도약하고 싶습니다. [2] 오수정 2012.06.06 2817
1606 답을 찾아가는 중 콜드게임 2012.05.23 2332
1605 왜 이렇게 사는 게 재미없을까요.. [4] 라담 2012.04.17 5706
1604 리더쉽 훈련을 받고 싶습니다. [1] 글쓴이 2012.03.24 2457
1603 가족이 짐처럼 느껴집니다.. [2] [1] 글쓴이 2012.01.22 4276
1602 이 질문에 대해서 계속 생각해보고있는데 답이 안나오네요 [2] 사과하나 2011.12.20 2633
1601 괴테포함 명언 박민영 2011.12.15 4831
1600 커트코베인명언집 하지원 2011.12.15 3460
1599 특정기술에 정통한 프로그래머는 어디서... [2] 낙지자 2011.12.13 2196
1598 홈페이지 잘보고갑니다 이민정 2011.12.12 1929
1597 볼만한 시: 봄의 왈츠 손님22 2011.12.12 1992
1596 단군의 후예 6기는 언제 모집하나요??? [1] 짜라빠빠 2011.11.30 2058
1595 자기계발 전문가가 되고싶습니다. [3] 안충구 2011.11.16 2698
1594 회사를 그만둘때는 언제인가요? [3] 회사원 2011.11.15 3856
1593 경영학과인문학의결합이란?? [2] 츠키지웅 2011.11.09 2577
1592 변화를 절실히 원해요 [2] id: 깔리여신 2011.10.18 2488
1591 현명한 선택...그 선을 모르겠습니다.. [5] 녕스 2011.09.13 3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