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조순경
  • 조회 수 2530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0년 11월 30일 17시 42분 등록
고등학교 2학년이 되는 해에학교를 자퇴했습니다-.  공부다운 공부를 해본적이 없는지라
처음엔 잠시 방향을 잡지 못하고 황도했지만~ 그래도 자퇴후 꾸준히 책을읽으며 조금씩 알아가는 재미를 느겼죠!
학교다닐적 목표의식없이 잠시 방황했던 시절을 계기로 앞으로 방황하거나 고민이 있는 청소년들을
도와주겠다는 꿈을 가지고 경찰준비를 했습니다. 여자청소년계가 제 목표였구요~!
그런게 꼭 이것만이 제 목표는 아니예요ㅜㅠ
물론 근 1년반동안은 경찰만 생각하며 몇개월전부터 본격적으로 공부하고 준비해왔지만
전 그밖에도 하고싶은 일들이 너무너무 많아요~
여행도 많이 다니고 싶고 봉사활동도 많이 하고 싶고 미용에도 취미가있어요(친구중몇명은 미용실안가고 저한테 머리를 맡겨요ㅎ) 청소년상담사라는 또다른 길도있고요 가르치는 일도 재밌구요(주말에 영어과외하고있어요~)
운동도 좋아해서 가끔 대회도 가구요. 이밖에도 정말 하고 싶은일들이 많습니다. 꿈많은 19살이예요!
그런데 제가 준비하고있는 경찰직은 아무래도 직업의 특수성때문에 제한되는 부분들이 꽤있더라구요.
한 예로 가 다니는 체육관에 얼마전 임용된지 얼마안된 현직경찰분이 다니셨었는데 야간업무가 많고 곧바로 승진시험준비때문에 개인시간이 많이 부족해서 운동 몇개월 못하시구 나가셨어요ㅠㅜ
물론 평생 몸담을 공직이니 일에 시간을 많이 할애하는것도 좋지만 전 현업뿐아니라 하고싶은일은 다 해서
후회없이 살고싶어요. 그래서 요즘 세무회계직에 관심을 두고 있는데요 저희이모께서 그일을 하시는데
경력있는 사람을 우대하기때문에 불안정하지도않고 벌이도 괜찮다고 여자직업으론 더없이 좋다고 예전부터 권하셨거든요.  제가 그쪽일을 하게되면 경찰직보단 시간여유도 생길테고 여자가 하기에도 큰 부담없겠지만
그런이유로 시작하기엔 그 일에대한 열정이 아직은 없어요. 이 상태로 그일을 하게되면 세무회계일을 하는 이유가 돈이 될까봐서 조금 망설여 집니다.  제가아직 어리기 때문에 현명한 결정을 내리기엔 부족해서
이렇게 도움을 구해요~  조언부탁드려요!

rudckfwndl@hanmail.net

IP *.104.209.174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7 통일을 위한 경영학 [1] 나무 2011.04.03 2053
1566 삼3번의 도전... 가치가 있을까요.... [1] 쳥년지기 2011.03.27 2293
1565 경영학과 역사학 [5] 나무 2011.03.13 2403
1564 32살에 신입사원, 어떠한 자세로 일을..... [8] [19] 김신웅 2011.03.12 6419
1563 시험에 떨어지고 나니 결정에 기로에 서네요. [2] 행복해진다는것 2011.02.24 2504
1562 직장 구하는 것을 포기하고 공부를 하려는데 무모한 생각일... [2] 무지개 2011.02.15 2724
1561 열실힘하고싶은데하고싶은게무었진지모르겠어요 [2] 고민만 2011.02.11 2376
1560 사회 초년생으로써 고민상담 부탁드립니다^^ [2] 사회초년생 2011.02.08 2599
1559 감히 [1] [1] 고3학생 2011.01.24 2415
1558 써니님 , 안녕하세요? [3] 미우 2011.01.23 2457
1557 25살 진로와 적성 변화 [1] [1] 갈팡질팡 2011.01.14 3676
1556 직장 상사로 부터의 긴장감 스콧 2011.01.11 2652
1555 하느님을 어떻게 영접하게 되었는 지 신앙이 있으신 분의 ... [2] 방문자 2011.01.10 2511
1554 한번 더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1] 다시한번 2010.12.29 2282
1553 내용이 깁니다. 하지만, 충분히 읽어야 할 가치는 있다고 ... [2] 탈무드 2010.12.21 2795
1552 즐거운 선택 clark 2010.12.13 2357
1551 서양이 동양에게 삶을 묻다 를 읽고 [1] 민뱅 2010.12.13 2488
» 이제곧 20살, 진로고민때문에 정말 잠이안와요ㅠ_ㅠ 조순경 2010.11.30 2530
1549 써니님, 레인맨님, 김사장님 소중한 조언 감사드립니다. [2] 고민하는 이 2010.11.17 2621
1548 새로운 직장에서의 어려움 [4] [3] 고민하는 이 2010.10.26 3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