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랑이
  • 조회 수 4142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10년 4월 30일 15시 31분 등록

 현재 방향성 없이 이리비틀저리비틀하고 있는거 같아 차후 나아갈 방향에 대하여 그동안 생각해왔던 것들을 정리해보았습니다. (근데 너무 형이학적이라고 할까요?) 한마디씩 따끔한 말씀 기다립니다.

 

지금 저에게 필요한건 적성을 고려하여 내가 잘할수 있는일을 찾는것입니다. 어떤길을 선택하더라도 힘들 것입니다. 하지만 일이 힘든 것보다 그곳에서 해결방안이 보이지 않고 정체되어지는 것에 대한 불안감과 심리적 부담감이 더 큽니다. 뭐 죽을힘으로 열심히 하라고 말하면 할말은 없지만 아직 적성이라는 말과 재능이라는 말을 믿습니다.

 

이상황을 해결하기 위하여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과정은,

 

1. 일단 내 적성을 찾고 남보다 잘할수 있는 분야을 찾고 (정서, 체격, 살아온 날들 고려)

    -> 방향성 선정

2. 그로서 할수 있는 일이나 직업을 찾고

3. 그것을 갈고 닦아 발전시킬수 있는 방향을 찾는다.

 

라고 간단히 3단계로 나누었습니다. 23 1을 해결한 후에 생각하고 일단 1번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이 필요합니다.


  대략  어떤 방법이 필요한지는 압니다. MBTI나 강점혁명 같은 것도 해보았습니다.

저에게 모자란게 이 결과들로 스스로 혼자 골때리게 고민해보는게 필요한건지

아니면 멘토의 도움으로 이상황을 좀더 효율적으로 벗어날수 있을지 등이 의문입니다.

심리검사나 테스트 상담 등을 통하여 더 자신을 알면 길이 보일런지, 내가 해온 것들과 뭘 더해야 하는지, 그것을 갖고 깊게 파고 든다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구본형님의 필살기라는 책이 이런 분야에 필요한 책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지만 부끄럽게도 필요는 느끼면서 아직 읽어보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단순 지식의 습득으로는 넘어설수 없는 단계라는 생각은 듭니다.)

 

  어찌보면 저에게 모자란건 자신에 대한 확신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일단 저의 장단에 대하여 좀더 세분화하고 이에 스토리를 붙여 방향성을 가속화 시켜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렇게 말로 하는 이론을 현실에 적용시키기 위하여 기타 필요한 도구들도 필요하구요.

 

  두서없이 적었습니다. 한번 정리한 글이지만 더 다듬으면 처음의 생각들이 망가질거 같아 용기내어 올립니다. 어쩌면 제 글속에 답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우문하여 깨닭지 못하니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아래는 참고로 저라는 사람에 대하여 짧게나마 생각해보고 간단히 나열해 보았습니다.
 
- 나는 매력적인 것에 관심이 많다.
  -
여러 사람과의 관계속에서 일하는 것보다 내가 결과를 내는 것에 잘한다.

  - 육체적인 흐름을 느낄수 있다 (표현하기 애매하지만 예전에 살사를 배우며 스트레칭이나 춤출 때
     파트너와 상호간의 흐름을 조금은 느껴보았음 스트레칭시 몸이
풀리는 느낌 등)

  - 키가 크고 잘생기진 않지만 준수하고 호감있는 외모

  - 우선적으로 남을 배려하고 소심하고 생각이 많다.

  - 음악을 좋아한다.

  - 집착이 있다. 예를 들면 책을 빌린다던지 엠피에 음악을 넣는것등에

  - 도서관에서 책제목 보는걸 좋아한다. (물론 책보는 것도 좋아하지만 더 몰입하는 순간은 책제목들을
     보며 골라가는 시간이라 생각함)

  - 일을 할 때 머릿속으로 그려보고 되겠다는 확신이 들어야 일을 진행할 마음이 든다.
    
(일단 행동하고 보는 자세가 필요함)

IP *.141.219.94

프로필 이미지
백산
2010.05.04 00:19:34 *.45.41.113
생각은 충분한 거 같군요!  
단군 프로젝트나  창조놀이  혹은 사자-호랑이 프로젝트를 참고하시고  선택을 하십시요

선택은 결정입니다. 무엇을  얼마동안, 어느정도까지 하겠다. 가 이루어지면
그것을 실천하시기 바람니다. 
 예 : 자신이 잘하는 것 중, 100일정도  하루에 한-두시간 꾸준히
        저는 향공 이라는 기공체조를  거의 매주 5일 이상 15년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면 몸에서 일어나는 감각에 대해 상당한 조예가 생김니다.

 꾸준히 하시면서 여기에 다시 글을 올리시는게 좋겠습니다. 경과에 대해서...
 
  

프로필 이미지
supras footwear
2011.04.06 15:40:43 *.209.140.100
Autumn is still higher than that of a flock of wild geese flying in supra skytop sale formation position and Eagle eye. Efforts supras footwear to arrive. Dry cheap supra shoes eagle eye can still be seen. Hut in the autumn winds supra muska skytop out of the way as long arms. There was an embarrassing end of the tk society supra story. The heroism of the skytop supra shoes collapse. Sea of weeping, As well as cold Crow singing climb in Old home with supra shoes skytop. Starry night through sacrificial rites for praying for rain in skytop supra shoes ancient times the River, log weathered heroic man. Wade supra footwear sale experienced insurance completely changed since Jiao. http://www.supraer.com/specials.html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27 계속 뒤쳐진다는 느낌이 들어서 힘이 듭니다. [4] 나무 2010.05.16 4176
1526 이 곳을 이용하는 분들께 . [1] 카파시티 2010.05.01 3649
1525 취업을 앞둔 4학년. 영혼이 없는것 같아요.. [8] 물먹은별 2010.05.01 3788
»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방향 및 이론..그러나 ... [2] 랑이 2010.04.30 4142
1523 가정 경제권은 부부중 누구에게로? [5] [2] 받아내자 2010.04.28 5063
1522 지름신 때문에. [6] 맑은 김인건 2010.04.28 3332
1521 죽어라 ~ 하며 용쓰며. [1] 한판굿. 2010.04.26 2886
1520 화를 잘 내시는 사장님.. [3] 2010.04.19 3228
1519 두가지 목표를 쫓고 있습니다. [6] 이상희 2010.04.19 3032
1518 회사를 그만둡니다. [7] [1] JK 2010.04.18 3481
1517 20대여성의 고민입니다.. [3] 자유의지 2010.04.05 3311
1516 제가 속이 좁은 여자인 것 같아요 [3] 자주와요 2010.04.02 4527
1515 사적인관계, 공적인관계의 경계 [4] 미나 2010.03.26 4706
1514 매력있는 곳이네요 ^0^ 궁금한게 한가지 있습니다 [2] 정우혁 2010.03.17 3118
1513 [부부] 소소한 말다툼 [4] 꾹입니다요. 2010.03.12 3532
1512 부부.. 뒷이야기 [9] 꾹입니다요. 2010.03.09 3101
1511 연애, 결혼, 행복에 대한 질문. [5] 서른 2010.03.01 4356
1510 과연 게임중독과 프로게이머가 되는 길은 구분할수 있나요 [2] 프로게이머 2010.02.24 3909
1509 부부 [10] 꾹입니다요. 2010.02.23 3403
1508 실패한 후 [1] 설산 2010.02.23 3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