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한명석
  • 조회 수 4306
  • 댓글 수 4
  • 추천 수 0
2006년 3월 24일 21시 02분 등록

연구원 과제가 없었다면, 그저 유야무야 낭비되었을 시간들이 오롯이 화일로 쌓이고 있습니다. 참 뿌듯합니다. 이 자리를 빌어 연구소 측에 다시 한 번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다른 분들의 글을 읽다보면 적절한 곳에 빛나는 인용구를 볼 수 있는데요, 보통 어떤 식으로 자료를 정리하시나요?
색인카드가 가장 유용할 것같긴 한데, 이 경우 각자 관심영역에 따라 주제를 정해놓았다가, 관심이 세분되면 계속 재작업을 해야 할 수밖에.... 없겠지요?

여러분의 노하우를 전수해 주시기 부탁드립니다.
IP *.225.18.6

프로필 이미지
구본형
2006.03.27 10:12:04 *.116.34.155
내가 쓰는 방법 하나

pc 에 파일을 하나 만들지요. '독서' 파일인데. 여기에 지금처럼 정리된 글을 책제목별로 넣어 두지요.

책을 쓸 때, 필요한 인용문들이 생각나게 되지요. 그때 인용문을 끌어 오지요. 가장 싱싱한 글들만 직법 골라 두었으니, 재빨리 카피해서물고 들어 오지요.

난 카드를 쓰지 않아요. 보관하기 어렵고, 다시 써야 하거든요.
종종 색인이 필요한 경우는 책을 인용해 갈 때 나대로 소제목을 붙여 두기도 하지요. 책의 소제목을 따라가는 경우도 있고 , 내가 별도로 주기도 해요. 그와 관계되는 책을 쓸땐, 그 소제목별로 접근할 수 있으니까요.

그러나 자기가 좋아 하는 방법을 쓰세요. 효율성의 문제가 아니라 쓰는 기쁨이 큰 방법을 즐기는 것이 중요하지요. 글쓰기도 과정을 즐기지 못하면 노동이나, 생계로 전락하기 때문에.
프로필 이미지
한명석
2006.03.27 21:01:58 *.199.135.254


감사합니다. 구선생님. 참고가 되었습니다. 지금같아서는 제발 글쓰기가 생계의 수단으로 전락해주기만 해도 좋을 것같긴 하지만요 ^^
편안한 저녁되십시오.
프로필 이미지
홍승완
2006.03.30 00:05:13 *.147.17.174
저는 인용을 잘 못합니다. 이마저도 조금 늘은 것인데, 제가 활용하는 방법은 이렇습니다.

우선, 다양한 소스에서 내 마음으로 침투해들어 오는 것을 놓치지 않으려 의식적으로 노력합니다. 만화책, 영화, 음악, 시, 일상적인 대화, 책, 기사, 광고, 지하철의 게시판 같은 소스. 컴퓨터와 메모 모두 사용합니다.

하나의 정보에서 확장을 해 나갑니다. 주로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보면, '그것'과 관련된 것들이 줄줄이 딸려 나옵니다. 시간이 좀 걸릴 때도 있습니다. '그것들'을 제가 편한대로 정리합니다. 저는 컴퓨터로 정리하고 보관하는 것이 편합니다.

그리고 잊습니다. 제 마음을 믿고, 필요할 때 떠오르길 바랍니다. 기억해내길 바랍니다. 그러면서 가끔씩, '그것들의 묶음'을 모아둔 폴더를 살펴 봅니다. 그저 살펴 봅니다. 그러다 느낌이 오면 칼럼 하나를 쓰기 시작합니다. 완성될 때도 있고 미완성일 때도 있습니다. 쓰고 싶은 것을 쓸 때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반대로 할 때도 있습니다. 칼럼 주제를 하나 정하고 폴더를 살펴보면 적절한 것들이 손을 듭니다. 외부에 기고하거나 업무 때문에 꼭 써야 할 때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어쩔 때는 책장을 멍하니 봅니다. 어떤 책이 펄떡 펄떡 뛰어오르면, 그 책을 잡습니다. 전에 줄쳐둔 것들을 중심으로 봅니다. 새롭습니다. 파일에 정리합니다. 역시 컴퓨터로 합니다. 정리된 것은 폴더의 어딘가에 자리 잡습니다.

'정리'에 대해 정리 안 되게 말씀을 드리네요.

Good Day!
프로필 이미지
한명석
2006.04.03 00:44:17 *.225.18.228

아, 승완님, 이제서야 댓글을 보았네요!
착하고<?> 성실한 승완님이 댓글 달아줄 줄 알고 있었어요 ^^;
아주 좋은 방법이고, 저도 꼭 활용해 볼게요.
딱 워드 밖에 못하는 나의 컴퓨터 활용능력이 협조를 해줄지 모르겠어요. Good night!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효과적인 자료정리 방법에 대하여. [4] 한명석 2006.03.24 4306
87 책을 쓰고 있는데 질문이 있습니다.! [2] 상처리 2009.08.25 4307
86 강점과 직업 연결에 대한 고민 [5] 나를찾기 2008.10.15 4310
85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방향 및 이론..그러나 ... [2] 랑이 2010.04.30 4355
84 회원가입이 안되고 있습니다 [2] 정진랑 2008.09.08 4357
83 구본형 아저씨... [4] ㅡ,ㅡ 2009.10.09 4369
82 직업에 관하여... privacy 2003.01.27 4378
81 리더쉽 인터뷰 관련 [1] 박선영 2008.10.17 4413
80 군면제자입니다. 취업이 가능한지.. [1] 연고경 2004.09.17 4416
79 인생의 외로움 [1] 공나른백작 2009.05.25 4445
78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할까요 ? [6] 의지 2007.08.05 4473
77 열등 남편일까요? [5] 갑갑한 부인 2008.10.27 4474
76 계속 뒤쳐진다는 느낌이 들어서 힘이 듭니다. [4] 나무 2010.05.16 4519
75 말잘하는 방법이 있나요 [3] 구름 2007.12.25 4533
74 나이만 먹어가는것같아 고민스럽네요. [7] 구름을벗어난달처럼 2009.08.12 4548
73 현재 ..삶의 기쁨을 발견하는 방법이 있다면.. [2] [1] hjj 2009.03.09 4555
72 연애, 결혼, 행복에 대한 질문. [5] 서른 2010.03.01 4562
71 감사합니다. ^^ [8] 밝고 쉽게 2008.08.05 4569
70 -->[re]직업에 관하여... 구본형 2003.01.27 4576
69 금연., 해야할까요? [5] 수험생 2008.04.13 4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