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2009년 9월 16일 00시 52분 등록


안녕하세요. 저의 이름은 박현화 입니다.
회사에서 일을 하고 온 뒤, 피곤한 몸으로 인터넷을 하다가 글을 올리네요.
22살 여자이고, 현재는 서울에 있는 호텔의 주방에 취직을 해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예전에 아르바이트식으로 1~2달 일을 했었는데, 그때 절 좋게 봐주셨는지 취업을 하게 해주셨어요.

헌데, 저에게 큰 문제가 생겼습니다. 바로 저의 극도로 소극적인 태도 때문입니다.
업무 같은 경우에는, 계속 신경을 쓰면 늘 수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인간관계인데요...
현재 호텔에는 모두 다 남자이고, 저와 나이차도 다들 많이 나십니다.
일하시는 분 중, 30살 되신 분이 가장 어린 분이십니다.

저는 원래도 소극적인 성격이었는데, 이번에 많이 바뀌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
취직을 하면 꼭 성격을 바꾸어야 겠다라고 마음 먹었는데, 이 곳에서 일을 하면 왠지 모르게
제 자신이 주눅이 들고, 자신감이 사라지고, 어색해 집니다.
그렇다고 해서, 제가 또래들하고 있으면 완전 활발해지는 것은 아니예요.
원래도 소극적인 성격이지만, 이곳에서 일하면 더 심해지는 것 같습니다.
물론, 마음 속으로만 고민하지 사람들 대할때는 억지로 웃으면서 지내고 있거든요.
저를 특별히 괴롭히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제가 다가가면 도와주시는 다들 좋은 분들이예요.

일은 고되고 힘들기는 하지만, 몇 년만 경험한다고 생각하고 버틸 수 있고 제가 달려들어서
배우려고 하면 못할 것은 없습니다................ 그리고 업무환경도 호텔이다 보니 좋아요.
문제는 제가 사람들하고 못 어울린다는 것. 그것입니다.
물론 다들, 나이 많이 먹은 남자분들이죠... 이야기는 자주 하며 지내지만..........
그분들끼리의 세계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항상 끼지 못하고 뒤에서 눈치만 보고있고.......
저도 자신감있는 여자가 되고 싶습니다.
이영자, 조혜련, 김신영, 이경실..........이런분들처럼, 당차고 활기차고 싶은데........
그러지 못하니까 자꾸 주변의 평가에 신경을 쓰게 되네요...............

아, 저의 이런 현상을 더욱 심각하게 만든 사건은, 예전에 알바로 일을 할때 , 어떤 직원분이 행동
때문이었습니다. 김종진이라는 직원분인데........ 그분은 되게 무뚝뚝한 성격이신데요.
저한테는 장난을 단 한번도 거신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저랑 동갑인 여자아이가 들어왔는데
그 아이 한테는 하루종일 장난을 치시는 겁니다. 저는 좀 우울한 인상인데 비해, 그 아이는
그렇지 않았으니까요......... 이것 때문에, 저의 열등감..? 이 심해졌습니다.
나는 우울한 아이다........ 그래서 저 사람이 날 싫어하는 구나... 이런 식으로요.
그래서 그분의 행동 하나하나, 말투 하나하나 다 신경 쓰여요.
같은 상황이라도 태도가 다르세요.
만약 제가 옆에서 뭔가 일을 하고 있다.. 그러면 절대 말 안거세요.
제가 말을 먼저 걸어야지 마음 먹어도.. 너무 어색하고 , 갑자기 할 말이 없어서 침묵속에서 일이 끝나죠.
하지만 그 아이가 옆에 있으면, 곧바로 말을 거십니다..............
저 정말 이것 때문에 마음의 상처 많이 받았어요.................................

대체 이유가 뭘까....... 왜 나에게는 큰 관심을 안보일까...왜 저아이만 이뻐할까...
만약 오늘 저한테 아주 드물지만 사소하게나마 장난 쳐주시면 , 행복하구요, 안 그러면 그럼 그렇지.........하는 심정이
되어 회사마저 포기하고 싶네요.  솔직히 웃기죠, 고작 한 사람이 신경 쓰여서 회사를 포기한다니........

하지만 그만큼 저에게는 고민입니다. 저도 밝은 아이가 되고 싶습니다.............
어떻게 하면 밝아질 수 있을까요?
이 분하고는 아직 많이 어색해서.......... 이렇게도 생각해봤어요.
하루에 한번은 내가 먼저 말을 걸자... 어떤 말이라도... 반응을 안 보이고, 귀찮아 해도 그냥 말을 걸자...
이렇게 말이죠. 그런데 참, 이게 힘이 드네요.. 말을 걸었는데 별 반응 안보이시면 저도 기분 상해서
또 우울해집니다.............. 저의 이런 예민한 성향..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IP *.109.116.91

프로필 이미지
2009.09.16 18:31:27 *.20.208.19
님글을읽고 이전에 제모습을보는것같아요 저또한 그랫지요 님과같은일은아니지만  저도 그런성격일때가 있어지요  제야기를 하자면 전에다니는 회사에서는 오다없는 부서는 사람들을 다른부서로 지원을나가죠 저도 지원나가는데 회사가 3교대근무를 야간하고 아침에 해장국에 술마시는데 전 안갓어요 그런데 지원나간부서사람들은 협력업체지원과 저희직원과 반반이엇죠 생각을햇죠 이곳에서 언제까지 있을지모르지만 친해져야겟다는생각에다음날 막대사탕을 선물하고 어울려고 노력햇죠 그리고 한달후 원래부서로 갓죠 그리고 원래부서가서 사람들하고 어울리려고 노력햇죠 그랫더니 원래부서아주머니 한분이물어보셧데요 지원나간부서협력업체아주머니한테무슨대접을햇냐고그질문을받은지원부서아주머니는 이렇게답변하셧죠 월래부터그런줄알앗다고요 님 장황하게이야기햇죠 결론은 자기변해야 합니다 그래야 힘든것도 이겨낼수잇죠 님 화이팅
프로필 이미지
현웅
2009.09.17 12:23:20 *.216.130.72
반가워요. 고민 가득한 글을 보고 또 봤어요.
나라면 이런 상황에서 어땠을까?

피칸파이님의 글을 보면서 소심한 분이 아니라고 느껴지는건 나 뿐만이 아닐것 같네요.
글속에 단단함이 묻어나요.

누구에게나 감정은 사람에 따라 다르게 반응하는가 봐요.
관심을 주는 방법 또한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요.
나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던 사람이 어느날 꽃을 들고 찾아오는 드라마같은 일도 일어나구요.

저는 좋아하는 감정을 넘어서는 사람에게 더 다가가지 못하는 나를 보곤해요.
그렇듯 어떤 이도 나에게 그런 감정이 들 수도 있지않을까 싶네요.

가까이 가려할 수록 더욱 멀어질 것 같은 그런 관계에서는
시간을 조금 더 써야할꺼예요. 너무 조급해하지 말라고 이야기해 드리고 싶네요.
어렵겠지만 그냥 다른 사람들과 꼭 같이 대하세요. 밝고 맑게.

밝고 맑은 사람에겐 누구나 호감을 갖죠. 끌리는 사람에게 1%의 다른 것이 있듯이요.
그래요 이책 괜찮겠네요. [끌리는 사람은 1%가 다르다]

피칸파이님처럼 자신의 감정을 이렇게 솔직히 들어내는 용기있는 사람도 흔치 않아요.
내면의 마음이 쿨하고 건강하니 그것은 머지않아 들어날꺼예요.
다른 사람들이 보지 않으려해도 보게 될테니까요.

우리 오늘은 어제 보다 더 아름답게 살아보자구요.
건투를 빌어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7 오늘 사직서를 내려고 합니다. [12] nalda 2009.11.16 6229
1486 어떻게 제가 하고자 하는 일을 시작해야 할까요 시작의용기... [2] 승리수임 2009.11.11 3314
1485 누구나 느끼는 일인가요~ [1] 딜레마 2009.11.10 2801
1484 사이트 폰트가 너무 작습니다 [1] 쟌제스칸 2009.11.10 3487
1483 서른을 앞두고 허무하네요 [2] 정신차리자 2009.11.10 3261
1482 의논할게있어요. [3] 성숙 2009.11.08 3230
1481 강사에 대해서... 이용희 2009.11.07 3561
1480 책 발간에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2] 이용희 2009.11.03 3415
1479 도서선택과 독서에 관하여.. [3] 겨울문턱 2009.11.02 3237
1478 여쭤볼게 있는데요. [1] 성숙 2009.10.29 3483
1477 30대가 넘고보니..직장인으로서... 변화가 두렵습니다. [1] 직장인 2009.10.19 3741
1476 미래에 대한 고민입니다..부디 도와주세요... [3] 고민녀 2009.10.19 14908
1475 구본형 아저씨... [4] ㅡ,ㅡ 2009.10.09 4121
1474 삶아지기 싫은 개구리.. [3] 개구리 2009.10.05 3534
1473 진정 원하는 것을 찾는 것이 왜이리 어려울까요?(진로상담) [5] 미래 2009.09.24 3923
1472 글쓰기 [2] 공룡 2009.09.22 3216
1471 계획중독증이라고 들어밨나여? [2] 칼가라 2009.09.17 3466
1470 직장문제 [1] 불혹의나이 2009.09.16 3396
» 직장 다닐때, 적극적이지 못한 행동에 힘이 듭니다! [2] 피칸파이 2009.09.16 3527
1468 싫어도 해야하는게 인생이겠죠... [3] 어떻게... 2009.09.13 3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