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고민

여러분이

  • 배정훈
  • 조회 수 289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1년 7월 2일 10시 40분 등록
제가 뇌를 다쳐서 기억상실증이라서요. 게시판에 글이 쓰여 있더라구요.



젊은 날을 뒤돌아 보면 수 없는 방황과 눈물이라네. 꿈은 많고 이룬 것은 없고 게으른 몸 때문에 되는 것 하나 없는 어두운 길들을 깊은 한 숨으로 걷기도 했다네.

친구들과 술잔을 기울이다 위로를 받기도 하고, 혹은 더 쓰라려 지기도 하며, 때때로 끝도 없는 반복에 질식하여 무기력하고 무감각하게 지내기도 했다네. 그러나 간혹 알 수 없는 기쁨들이 생겨 나기도 했는 데, 그건 순전히 생활 속에서 일어 나는 경이로움들이었다네. 아주 작은 것들.. 푸른 하늘, 어떤 노래, 아직 아린 봄철 꽃 한송이, 고독한 새, 차거워 진 날씨 때문에 잘 움직이지 못하는 여치, 작은 생일 잔치, 내 말을 들어 주는 친구, 그녀의 눈빛, 파도 같은 웃음... 이런 모든 것들이 귀찮은 삶의 모서리 마다 나를 기다려 주었다네.

어느날 생각지도 않게, 나는 터널을 나와 햇빛 쏟아지는 거리를 눈부셔 걷고 있었다네. 그대 정훈이도 언젠가 나이가 들면 쓰리지 않은 젊음을 미워할 것이네.
IP *.115.196.248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안녕하세용...고민이 있습니다!.. [1] 바디디자이너 2011.05.21 2645
66 꿈에 대해서 [4] 꿈찾기 2011.06.08 3077
65 [기상정보서비스시장] 산업별 기상정보 활용 파악을 위한.... [1] moreheejin 2011.06.30 3054
64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이 뭔지 모르겠다는 말... [1] 행복한날 2011.07.01 3826
» 2005년에 제게 이런 답글을 보내주신 적이 있나요? 배정훈 2011.07.02 2899
62 조언 부탁드립니다.. [3] Dear me 2011.07.18 3494
61 인간관계 (우정 vs 사랑) [3] 조언구함. 2011.07.19 3303
60 26살 때늦은 진로고민 [4] 26춘기 2011.08.03 4637
59 무엇을 위해....살아가는 건가요.... [10] 쿠키 2011.08.22 3384
58 현명한 선택...그 선을 모르겠습니다.. [5] 녕스 2011.09.13 2897
57 변화를 절실히 원해요 [2] id: 깔리여신 2011.10.18 2240
56 경영학과인문학의결합이란?? [2] 츠키지웅 2011.11.09 2311
55 회사를 그만둘때는 언제인가요? [3] 회사원 2011.11.15 3587
54 자기계발 전문가가 되고싶습니다. [3] 안충구 2011.11.16 2390
53 단군의 후예 6기는 언제 모집하나요??? [1] 짜라빠빠 2011.11.30 1781
52 자기계발 전문가가 되고싶습니다 인디 2011.12.01 1672
51 볼만한 시: 봄의 왈츠 손님22 2011.12.12 1735
50 홈페이지 잘보고갑니다 이민정 2011.12.12 1683
49 특정기술에 정통한 프로그래머는 어디서... [2] 낙지자 2011.12.13 1931
48 커트코베인명언집 하지원 2011.12.15 3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