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13811
  • 댓글 수 8
  • 추천 수 0
2012년 7월 19일 20시 06분 등록

 

삶에 참여한 사람은 누구나 갈림길에 서게 된다. 수시로 결정해야하고 선택해야한다. 어떤 선택은 너무도 중요해서 종종 삶의 영욕이 뒤바뀌는 격전지가 되기도 한다. 그곳은 위험이 도사리는 곳이며, 또한 기회가 기다리는 곳이다. 위기로 다가와 승패가 갈리는 지점이 바로 여기다. 인생에도 이런 갈림길이 있고 사업에도 이런 갈림길이 있다. 갈림길에서 우리는 어떻게 어떤 선택을 하는 것이 현명할까?

 

 

나는 우유부단한 기질을 가지고 있다. 내가 원한 것은 아니지만 기질적으로 선택과 결정을 대단히 부담스러워 하는 사람으로 태어났다. 살면서 가장 아픈 점이었으나 지금은 이런 성향과 기질에 감사한다. 내가 약한 곳이기에 또한 배움도 많았다. 3가지 선택과 결정의 원칙을 정해 두고 따르다 보니 대단히 도움이 되었다.

 

 

첫 번 째 원칙, '작은 결정은 즐거움을 따라라' 수시로 일어나는 일상의 선택에 목숨 걸 필요 없다. 점심 메뉴를 정하거나 영화를 보러 가거나 여행지를 골라야할 때는 마음이 가는대로 따르면 된다. 선택이라는 인식이 작동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생각하지 않으면 자신을 선택 상황으로 몰아가지 않아도 된다. 닭곰탕이 땡기면 닭곰탕 먹으러 가면 되고, 아무 생각이 없으면 동료가 먹는 것을 따라 먹으면 된다. 마음이 내키면 하고, 내키지 않으면 안하는 것이다. 만일 다른 사람에 맞춰줘야할 상황이라면 가능하면 기쁘게 맞춰 주면 된다. 머리를 버리고 심장의 박동에 따라 작은 즐거움들을 채집하라. 일상의 작은 기쁨이 모여 삶이 되는 것이니.

 

두 번째 원칙, '항로가 바뀔 때는 어떤 경우든 북극성을 버리지 마라' 북극성은 삶이라는 대해에 나라는 배가 닿아야할 항구까지 나를 인도하는 길잡이다. 이 북극성이 바로 비전이다. 어디를 가든 길을 밝혀준다. 그러나 우리가 도달 할 수 있는 곳은 아니다. 없으면 길을 찾을 수 없지만 너무도 높은 곳에 있기 때문에 영원히 닿을 수 없는 것이 비전이다. 인생이라는 바다를 항해할 때 우리는 여러 곳의 항구에 기착하게 된다. 그때마다 우리를 이끄는 것이 북극성이라는 비전이다. 삶의 항로가 바뀔 만큼 중대한 결정을 할 때는 반드시 북극성에 비추어 항로를 잡아야 한다. 코카콜라의 경영 이념을 상징하는 재미있는 표현이 있다. '세상에 나쁜 사람은 없다. 덥고 지치고 목마른 사람이 있을 뿐이다' 원래 악인은 없다. 살다보니 덥고 지치고 목마른 사람들이 어쩌다 악행을 하게 되는 것이니 코카콜라 한 병이 그들의 갈증과 분노를 축여줘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한다는 뜻이다. 코카콜라가 그저 설탕물을 만들어 파는 사업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직원이라면 회사에서 아무 비전도 찾지 못한 사람이다. 만일 이런 멋진 비전이 없었다면 코카콜라는 이미 사라졌을 것이다. 변화경영연구소라는 1인기업을 경영하고 있는 나의 비전은 '어제보다 아름다워지려는 사람을 돕는 일'이다. 나는 또한 '시(詩)처럼 살고' 싶어 한다. 중요한 결정을 할 때, 나는 이 비전에 맞는 일인지를 늘 묻는다.

 DSC00226.JPG

 

그러면 늘 이 비전과 함께 할 프로젝트를 디자인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의사결정이 이루어진다. 즉 양자택일의 주워진 상황에 몰리기 보다는 보다 적합한 제 3의 하이브리드 옵션을 만들어 갈 수 있다.

 

세 번째 법칙, '100% 실패, 퍼펙트 실패를 겪어라' 의사결정을 할 때는 늘 실패에 대한 부담이 따른다. 선택 자체가 리스크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실패에 대한 태도가 긍정적일때 선택은 훨씬 적극적일 수 있다. 그럭저럭 성공하는 경우가 있다. 이건 독이다. 고인이 된 산악인 고영석은 명언을 남겼다. 그는 위대한 실패에 대하여 이렇게 말한다. "실패할 때는 100% 최선을 다해 실패해야한다. 그러면 그 실패가 확실한 내 것이 된다. 100% 최선을 다하지 않은 실패는 이내 다른 실패로 이어지게 마련이다. 이유를 모르기 때문이다. 퍼팩트 실패가 아니면 늘 후회가 남는다 "

 

선택은 중요하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이 있다. 어떤 선택을 하게 되더라도 그 선택이 최선이 되게 하는 힘이다. '오직 지극한 사랑으로 하라' 시처럼 보이는 이 한 줄을 나는 사랑한다. 이 한 줄에 이르게 되면 선택과 결정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 날 수 있다. 일단 선택하면 그 선택을 최선이 되게 하는 법칙이기 때문이다. 만일 내 마음의 북극성에 따라 선택한 결정이라면 나를 헌신하고 지극한 사랑 자체로 몰입하면 탁월함에 이를 수 있다. 탁월함이란 바로 지극한 사랑에 의해서만 터득될 수 있는 것이다. 선택을 하기 전에도 망설이고, 일단 선택을 했는데도 의심을 한다면 선택 자체가 옳았다 하더라도 탁월함에 이르기 어렵다. 반대로 부족한 선택을 하게 되었다 하더라도 여기에 헌신하면 어떤 선택 보다도 더 좋은 결과를 얻어 낼 수 있다. 그러므로 '오직 지극한 사랑으로 헌신할 때' 선택 자체를 초월하여, 선택한 모든 것을 위대한 선택으로 전화시키는 기적을 지켜볼 수 있다. 나는 건축가 김석철이 한 이야기를 기억하고 있다. "나는 암 때문에 죽음의 문턱섰다. 그러나 새벽 3시 까지 공부했다. 열심히 일할 때는 다섯 시간 이상 자지 않았다. 손의 통증 때문에 붕대를 감은 채 작품을 스케치 한 적도 있다" 그렇게 살고 싶다. 그래야 열심히 산 것이다.

(이수그룹을 위한 원고, 2012년 7월 )

IP *.160.33.127

프로필 이미지
2012.07.23 11:46:16 *.35.129.180

이번글 완전히 와 닿았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2.07.26 22:59:49 *.229.239.39

'법칙'은 예외를 가능한 만들어서는 안된다는

인식때문에 '결정의 법칙'이란 제목이 좀 딱딱 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러나 사부님의 글을 대하다 보니, 순간이 다 선택인데...

이런 예외 없는  법칙들을 소개 해 주시니 훨~ 선택이 수월 해 지는 기분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2.07.27 05:32:00 *.209.166.151

한 문장마다 저의 폐부에 와 닿습니다.

오직 지극한 사랑으로 하라.

우유부단한 저에게도 많은 도움이 되는 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2.07.30 14:31:22 *.244.220.253

비전을 찾았음에도  거기에 몰입 되지 않아 고통스러웠습니다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도 많이 했습니다

거기에 사랑이 빠져 있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습니다.

지극한  사랑으로 전력을 다 하는 것...

이제야 웃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8.28 10:19:16 *.170.94.2

열심히 사는 것에 대한 정의 감사...

프로필 이미지
2015.03.25 10:46:32 *.238.216.60

읽고 나니 참으로 공감이 가는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5.06.21 22:28:46 *.212.217.154

어느덧 일주년 입니다. 

잘 계시는 지요?

이제 저도 결정을 하고, 선택을 해야 할 때가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늘 고마운 마음으로 하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6.04.10 17:27:04 *.212.217.154

고객을 감동을 주고

서로가 서로에게 헌신하며 사랑하는 조직.


'오직 지극한 사랑으로 헌신할 것'

뜨거운 가슴과 차가운 머리로 하겠습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3 나의 서가에 꽂혀있는 책 몇권에 대하여 [9] 구본형 2013.02.02 19694
602 도전하라, 한 번도 패배하지 않은 것처럼 [3] 구본형 2013.02.01 12148
601 하나의 사안에 두 개의 훌륭한 답 [3] 구본형 2013.01.17 7757
600 그리스 - 내 마음 밭에서 40년만에 발아한 씨앗 [3] 구본형 2013.01.14 8458
599 진철이의 강이야기에 대하여 [3] 구본형 2013.01.13 6149
598 인생 반전 [9] 구본형 2013.01.08 10206
597 내년에 뭘할까 ? [11] 구본형 2012.12.17 25758
596 크리에이티브 살롱 9 를 열며 file [10] 구본형 2012.12.01 9733
595 가을 여행 file [2] 구본형 2012.11.21 6498
594 이 책, 한 권 file [6] 구본형 2012.10.23 8539
593 사는 것이 먼저이고, 그 다음은 철학하는 것 - 베르그송 file [4] 구본형 2012.09.25 10052
592 삼국유사의 한 장면 - 욱면 이야기 file [5] 구본형 2012.09.21 7257
591 청렴함에 대하여 file [2] 구본형 2012.09.04 7087
590 고전은 불완전한 우리를 찌르는 진실의 창 file [3] 구본형 2012.08.19 8279
» 결정의 법칙 file [8] 구본형 2012.07.19 13811
588 신화와 인생 [4] [1] 구본형 2012.07.09 6947
587 7월, 내 책의 이름, 뭐가 좋을까 ? - 공모 file [81] 구본형 2012.06.17 10664
586 네서스의 셔츠 - 치명적 선물 [2] 구본형 2012.06.15 6759
585 일과 삶 -과도함을 버리고 몰입으로 균형을 찾아간다 file [2] 구본형 2012.06.12 10607
584 녹색 경영- 나눔의 경영학 file [2] 구본형 2012.05.31 6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