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19686
  • 댓글 수 9
  • 추천 수 0
2013년 2월 2일 10시 33분 등록

 

 

좋은 책은 진실에 진실한 작가들이 피로 쓴 글이다. 책이란 내 앞에 펼쳐지는 미지의 삶을 해독할 수 있게 하는 코드이며, 안내자며, 불빛이다. 무수한 밤 더듬게 했던 정신의 젖무덤이며 감탄이며 회한이다. 삶의 위로다. 이제 그 책들을 읽다 책을 써내는 작가가 되었다. 책을 쓰는 것이 이제 나에게 삶이 되었으니 나 또한 진실에 진실한 작가가 되고 싶다.

 

나는 누구인가?   변화경영사상가이며 작가다. '어제보다 아름다워지려는 사람을 돕는다'는 업(業)의 철학을 가지고 있으며, 인생을 시(詩)처럼 살고 싶어 한다. 실컷 돌아다니고 실컷 읽고 실컷 쓰는 것이 앞으로 할 일이라고 믿고 있다. 무엇보다 실컷 살아보리라 마음먹은 사람이다.

 

명사의 서가 소개

http://book.interpark.com/blog/sinbin24/3346505

IP *.128.229.242

프로필 이미지
2013.02.07 04:19:30 *.75.12.25

네 구본형 선생님 맞는 말씀 같습니다.

말씀에 공감합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4.07 00:53:34 *.137.98.177
사부님! 실컷 읽고 실컷 쓰고 실컷 살아보실 나의 사랑하는 사부님! 오늘 뵈었는데도 왜 이리 당신이 그리운지요.
프로필 이미지
2013.05.21 09:47:57 *.30.254.29

선생님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구본형 선생님께서

 2013.4.13 소천하셨습니다.

 

구본형 컬럼은 이후,  논의를 거쳐

다시 게시될 것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6.30 11:36:41 *.42.252.67

선생님 너무나 보고싶고 그리운 날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7.16 01:30:43 *.58.97.124
사부님.
파우스트의 계약을 따르신 건가요?
피로 쓰는 글...
월요일이면 생각이 많아집니다.
사부님이 저를 뽑아주신 그 첫 순간의 첫 마음을 잃지 않겠습니다.
생명을 다해 글을 쓰겠습니다, 부끄럽지 않도록.
프로필 이미지
2014.12.10 11:28:58 *.143.1.103

인생을 시처럼 살고 싶다...

저도 그렇네요.

실컷 살아보리라 하시던 분이 왜 그리 일찍 떠나셨는지,

보고 싶어 지는 하루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6.08.23 11:19:27 *.70.47.150
결국은 자기가 누구인지 알고
자신을 세상에 알리는 것이 삶인지 싶습니다.
나는 무었으로 세상에서 일어설지, 지금도 고민해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8.02.10 19:19:36 *.216.241.48

0719

프로필 이미지
2018.11.12 11:20:20 *.241.242.156

고민에 진질하고

그 고민을 끝까지 물고 늘어진다면,

어느세 그 답에 가까이 다가가 있습니다.


이제 제 안의 무언가, 그 불씨를 찾아내었습니다.

그 불꽃이 활활 타올라 세상을 밝힐 수 있을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그 불씨를 찾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나의 서가에 꽂혀있는 책 몇권에 대하여 [9] 구본형 2013.02.02 19686
602 도전하라, 한 번도 패배하지 않은 것처럼 [3] 구본형 2013.02.01 12143
601 하나의 사안에 두 개의 훌륭한 답 [3] 구본형 2013.01.17 7756
600 그리스 - 내 마음 밭에서 40년만에 발아한 씨앗 [3] 구본형 2013.01.14 8458
599 진철이의 강이야기에 대하여 [3] 구본형 2013.01.13 6148
598 인생 반전 [9] 구본형 2013.01.08 10204
597 내년에 뭘할까 ? [11] 구본형 2012.12.17 25756
596 크리에이티브 살롱 9 를 열며 file [10] 구본형 2012.12.01 9733
595 가을 여행 file [2] 구본형 2012.11.21 6498
594 이 책, 한 권 file [6] 구본형 2012.10.23 8538
593 사는 것이 먼저이고, 그 다음은 철학하는 것 - 베르그송 file [4] 구본형 2012.09.25 10050
592 삼국유사의 한 장면 - 욱면 이야기 file [5] 구본형 2012.09.21 7250
591 청렴함에 대하여 file [2] 구본형 2012.09.04 7087
590 고전은 불완전한 우리를 찌르는 진실의 창 file [3] 구본형 2012.08.19 8279
589 결정의 법칙 file [8] 구본형 2012.07.19 13809
588 신화와 인생 [4] [1] 구본형 2012.07.09 6946
587 7월, 내 책의 이름, 뭐가 좋을까 ? - 공모 file [81] 구본형 2012.06.17 10663
586 네서스의 셔츠 - 치명적 선물 [2] 구본형 2012.06.15 6757
585 일과 삶 -과도함을 버리고 몰입으로 균형을 찾아간다 file [2] 구본형 2012.06.12 10607
584 녹색 경영- 나눔의 경영학 file [2] 구본형 2012.05.31 6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