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7735
  • 댓글 수 4
  • 추천 수 0
2009년 9월 15일 19시 25분 등록



그 곳에 도착했을 때
중세 때부터 있어 온 아득한 골목길에 홀려
길이 부르는 대로 따라 갔다네
이윽고 어느 골목의 끝에 이르러
막힌 벽 한가운데 작은 문하나 열려 있었네
벽을 뚫어 만든 듯한 그 문 너머
늦은 아침의 햇살이 마당 가득
나는 수 백년을 거슬러 온 낯선 시간 여행자처럼
넋잃은 듯 그 성당 안을 거닐었다네

어두운 성당 안
밖이 너무 밝아 더욱 어둡게 보였네
무쇠막대도 구부릴만한 건장한 남자 하나
홀로 소녀와 같이 가냘픈 모습으로 기도하고 있었네
주여, 그 기도가 무엇이든 들어 주소서
홀로 드리는 그 소원을 버리지 마소서
그를 위해 나는 기도했네
아무도 없는 그 곳의 그 성당에서
한 번도 만난 적 없은 그 사내를 위하여


2009915192418843.png

IP *.160.33.197

프로필 이미지
조동부
2009.09.17 09:04:45 *.167.143.107
뭔가 아득합니다.
선생님의 그 기도를 알 수 있을 것만 같아서....
프로필 이미지
이도원
2009.09.22 09:00:13 *.64.70.54
선생님의 기도인가요.
꿈 벗들을 위한 진실된 기도에 감사합니다.
'나'를 찾아 바로 세우고, '남'을 위해 '나'를 활용하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2.11 10:03:53 *.170.174.217

타인을 위한 기도.

어느 누구든지 절실한 마음으로 하나를 바라는 모습은

그 행위 자체로써 우리에게 감동을 준다. 

우리는 잘 모르는 그에게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그의 절실한 마음이 주는 감동에 호응하는 것 일것이다.


절실해라! 

절실함이 모든것을 이루는 열쇠는 아니다. 

하지만 절실하지 않다면

아무것도 이룰 수 없을 것이다.

프로필 이미지
2017.09.13 16:39:30 *.139.108.199

절실함이 가득 차면,

이루어 지겠지요.


저도 내면의 절실함을 따라 갑니다.

다행히도 저에게 그 길이

즐거운 발걸음임을 

감사하며 걷습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관계의 부재 - 직장의 불행을 극복하기 위한 첫 번째 과제 file [13] 구본형 2009.09.22 10267
» 한번도 만난 적이 없는 그 사내를 위하여 file [4] [1] 구본형 2009.09.15 7735
421 생각의 실험 file [3] 구본형 2009.09.13 7701
420 책임의 능동성에 대하여 file [7] 구본형 2009.09.11 7457
419 경영의 민주주의를 믿어라 file [5] 구본형 2009.09.09 5840
418 실패를 경영하는 법 file [4] 구본형 2009.09.08 8244
417 이른 아침 바다에서 헤엄을 쳤다네 file [2] 구본형 2009.09.06 6898
416 강점이 일하게 하라 file [4] 구본형 2009.09.06 6944
415 꼬리가 개를 흔들게 하라 - 캐롤라인 효과 file [6] [1] 구본형 2009.09.03 6957
414 중요하지만 재미없는 일로는 영혼을 사로 잡을 수 없다 file [5] [1] 구본형 2009.09.02 7718
413 고통 없는 변화를 위한 연금술 file [3] 구본형 2009.08.31 7219
412 시처럼 산다 -- 빠름과 느림이 만들어 낸 새로운 균형 file [5] [3] 구본형 2009.08.30 7214
411 인간은 예감이며 시도이다 file [5] 구본형 2009.08.29 6050
410 BOL 비치에서 file [3] 구본형 2009.08.28 5817
409 그 밤 달빛 수업 file [3] 구본형 2009.08.27 6315
408 그 섬으로 가는 길 file [6] [5] 구본형 2009.08.26 5881
407 소년의 기쁨으로 살 일이다 file [3] 구본형 2009.08.25 5732
406 작은 자그레브 호텔 file [3] 구본형 2009.08.21 6270
405 여행은 낯선 여인처럼 file [4] 구본형 2009.08.20 5884
404 그럼에도 불구하고 철학을 버리지 마라 -터닝포인트 일곱번째 이야기 file [7] 구본형 2009.08.15 7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