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4851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02년 12월 25일 15시 08분 등록
시간
칼하인츠 가이슬러, 석필, 1999
(동아일보 '구본형의 자아경영' 2002 5월 4일 )

오월은 아름다워 머무르고 싶은 시간이다. 시간은 획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시간은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무엇이다. 시간을 가장 잘 쓰는 방법은 시간 속에 머무르는 것이다. 괴테가 한 말을 기억하는가 ? "시간아, 머물러다오. 너는 정말 아름답구나" 아름다운 시간을 우리는 행복이라 부른다.

인간의 불행은 시간을 즐기지 못하는 데서부터 온다. 사람들은 가만히 앉아 있는 것을 참지 못한다. 그렇게 가만히 앉아있지 말고 뭐라도 하라고 다구친다. 우리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홀로 자신의 방에 앉아 있는 것인데도 말이다. 우리는 무익한 것의 의미를 잊고 산다. '시간은 기다랗고 편안한 소파'와 같다. '게으름은 온갖 악의 근원이며 동시에 모든 창조적 행위의 원천'이다. 사랑이 그렇듯이. 시간을 잊지 않고 우리는 사랑할 수 있는가 ?

우리는 시간관리라는 끔찍한 짓을 통해 하루에 지켜야할 약속의 수를 다섯 개에서 일곱 개로 늘여 놓았다. 이것을 우리는 효율성이라고 부른다. 효율성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바쁘지 않은 사람은 반(反) 사회적이고 반경제적이다. 건달이다. 시간 관리는 결국 시간표가 우리를 지배하게 만듦으로써 우리를 더 바쁘게 만들었다. 그결과 시간에 더 쪼들리게 되었다. 효율성이 효과성을 능가함으로써 우리는 목적을 상실한 것이다.

시간관리의 진정한 목적은 시간을 남기는 것이다. 내가 쓸 수 있는 시간의 양을 늘임으로써 더 자유로워지는 것이 현명한 시간 사용법이다. 시간의 풍요는 휴식의 풍요를 의미한다. 휴가조차도 전투적으로 치루고 있는 우리들, 홀로 자신의 방에 앉아 있는 능력을 상실한 우리들, 바쁘지 않아도 시간에 쫓기는 조급증에 시달리는 우리들에게 시간은 늘 맞서 싸워야하는 존재였다.

이제 시간과 싸우지 마라. 필패의 게임이다. '시간과의 전쟁을 잊을 때 우리는 사랑하고 사랑 받을 수' 있다. 아이들이 돌맹이 하나로도 자신을 잊고 하루종일 즐겁게 놀 수 있는 까닭은 무제한 투입된 시간 속에서 늘 새로운 것 다른 것을 찾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창조는 시간에 쫓기지 않는다.

저자는 뮈헨대학 교수이며 '시간의 생태학' 이라는 특별한 분야를 일궈온 사람이다. 이 책은 시간에 관한 가장 유쾌하고 재미있는 책 중의 하나다. 지난 3년 동안 나는 이 책을 즐겨왔지만 지금 소개하는 이유는 아까웠기 때문이었다. 마치 비싸고 좋은 포도주 같아서 곁에 두고 홀로 음미하는 기쁨이 있었다. 이제 여럿이서 돌아가며 한 모금씩 마셔볼까 ?
IP *.208.140.138

프로필 이미지
2017.01.25 15:23:02 *.150.248.46

나이가 들어가면서,

돈, 사랑, 열정, 건강 등

개인이 가진 자원중에

가장 희소한 것이 '시간'이 아닌가 생각하게 됩니다.


돈, 사랑, 열정, 건강 등은 잃으면 언젠가는 다른것으로 되살릴 수 있겠지요.

하지만, 오직 시간만은 그 무엇으로도 되돌릴수 없습니다.


지금이라는 시간을 온전히 보내고 있는지 생각해봅니다.

온전히 스스로에게 시간을 쓸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2.17 14:53:02 *.94.241.94


모두에게 공평하게 주어진

시간이라는 가장 희소한 자원을 이해한다는것은

삶이라는 항해에서

가장 중요한 성공요소중 하나일것입니다.


'삶을 낭비한자, 유죄.'라는

어느 유명한 영화의 대사처럼,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후회없이 잘 쓸수있기를
다시한번 돌아봅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꿈과 별들의 시대(1999.12) [3] 구본형 2002.12.25 4680
102 대신 살아줄 수 없는 삶 - 자유와 책임 [2] 구본형 2002.12.25 5692
101 인사관리의 의미 [2] 구본형 2002.12.25 4741
100 하고 싶은 일을 찾으면 40대에 시작해도 결코 늦지 않다(1999.11) [2] [2] 구본형 2002.12.25 37061
» 시간을 벗삼아 ... [2] 구본형 2002.12.25 4851
98 헌신적인 반대자가 되라 [2] 구본형 2002.12.25 4621
97 자기 설득(1999.겨울) [2] 구본형 2002.12.25 4868
96 바람의 이야기를 들으려면 .... [2] 구본형 2002.12.25 4741
95 자기혁명의 지도를 만들어라 [3] [8] 구본형 2002.12.25 6615
94 중기 기업인을 위한 몇가지 제안(1999.7) [2] 구본형 2002.12.25 4648
93 21세기 항해를 위한 '십자지르기' [2] 구본형 2002.12.25 4634
92 시간은 가장 희소한 자원이다 [2] 구본형 2002.12.25 4789
91 고정관념 벗기(1999.4) [2] 구본형 2002.12.25 4664
90 사생활 키워줘야 기업도 큰다 [2] 구본형 2002.12.25 4608
89 자신의 강점을 찾아내는 법 [2] 구본형 2002.12.25 5947
88 이땅에 사는 나는 누구인가?(1999.1) [2] 구본형 2002.12.25 4773
87 '생각하는 방법'의 핵심은 한 번에 한 측면만을 본다는 것 [3] 구본형 2002.12.25 5375
86 좋아하는 일의 힘 [4] 구본형 2002.12.25 6219
85 아직 늦지 않았다(1998.8) [3] 구본형 2002.12.25 4793
84 변화는 어리석은 일관성을 깨는 것 [3] 구본형 2002.12.25 6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