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7485
  • 댓글 수 10
  • 추천 수 0
2010년 6월 14일 17시 24분 등록

  세렝게티의 초원에서는 삶과 죽음이 하나다. 다른 동물이 죽음으로 공양해 주지 못하면 어떤 동물도 살아남지 못한다. 모든 동물은 먹고 살아야 하는 밥 앞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심지어 사자의 무리조차 어린 자식을 하이에나에게 내어주지 않을 수 없을 때도 있다. 여러 이유로 어린 사자 한 마리가 늠름한 어른 사자로 성장할 가능성은 15% 내외다. 가장 강한 동물조차 보장된 삶은 없다. 삶과 죽음이 분리되지 않고 날마다 혼재하는 치열한 무대가 바로 세렝게티다. 이것이 바로 생태계다.

  한 마리의 흑표범이 먹이를 잡았다. 그리고 목덜미를 물고 나무 위로 오른다. 커다란 가지에 걸어두고 천천히 서두르지 않고 먹이를 즐긴다. 나무 밑둥에는 여러 마리의 하이에나들이 쭈그리고 앉아 있거나 서성인다. 식사를 마친 검은 표범은 가장 안락한 나무 가지를 골라 늘어지게 잠을 잔다. 배가 고프면 나무 가지에 걸어 둔 먹이로 가서 다시 서두름 없이 우아하게 식사를 한다. 나무 밑 하이에나들이 먹이를 탐내지만 표범은 개의치 않는다. 표범이 잡은 먹이를 다 먹어치울 때 까지 포식의 시간은 며칠이고 지속된다. 세랭게티의 검은 표범만이 즐기는 삶의 방식이다. 표범은 짝짓기를 할 때를 제외하고는 혼자다. 자유롭다. 표범의 삶은 부드럽게 빛나는 벨벳같은 제 몸을 닮았다. 나는 1인 기업가는 표범 같은 존재라는 상상을 하곤 한다.

  10년 전 1인 기업이란 개념에 불과했다. 지금 1인 기업은 하나의 실험이 되었다. 10년 후 1인 기업은 하나의 대안이 될 것이다. 젊은이들은 여전히 학교를 마치고 좋은 기업에 들어가려하고, 지금 직장인인 사람들은 더 오랫동안 직장에 다닐 수 있기를 바란다. 직장인이라는 직업은 여전히 절반 이상의 노동인구가 종사하는 가장 일반적인 직업으로 남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기업에 들어가기는 더 어려워지고, 직장에서의 체류기간 역시 짧아질 것이다. 기업은 더 많은 매출을 만들어 내면서 커지는데, 어째서 고용은 늘어나지 않는 것일까 사람들은 묻는다. 경기 때문일까 ? 경기가 좋은 때 고용은 증가하고, 경기가 후퇴하면 고용이 준다는 것은 맞는 이야기지만 일시적 이유에 지나지 않는다.

   경기가 좋은 때조차 좋은 고용은 늘 모자라는 보다 근본적인 이유는 간단하고 분명하다. 기업이 고용의 증가 없이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냈기 때문이다. 기계는 이미 인간의 노동을 대신하게 되었다. 인공지능은 이미 인간의 논리적 사유를 대체하기 시작했다. 프로그램된 시스템은 인간 보다 더 정교하게 회사가 요구하는 행정적 프로세스들을 아무 불만없이 밤새워 해치울 수 있다. 기계나 컴퓨터가 대신할 수 없는 영역에서만 새로운 고용은 창출될 것이고 늘어 날 것이다. 이것이 나는 직업을 보는 건강하고 냉정한 시선이라고 생각한다. 언젠가 사람들은 조직을 떠나 한 마리의 표범처럼 살아야 한다. 스스로 강해지고 스스로 일어서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어야 죽을 때 까지 자유롭게 살 수 있다. 스스로 잡은 먹이를 자신의 성소에 걸어 두고, 천천히 자유롭게 즐기는 법은 세렝게티의 표범만이 누리는 브띠끄 라이프다. 그러므로 표범은 가장 자유로운 1인 기업가의 상징이다.

   1인 기업가는 반드시 필살기를 배워 익혀야한다. 들키지 않고 먹이에 가장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포복의 기술과 짧은 거리를 먹이보다 더 빨리 달릴 수 있는 단거리 질주능력 그리고 잡은 먹이를 끌고 나뭇가지 위로 높이 오를 수 있는 도약의 기술은 표범의 필살기다. 마찬가지로 1인 기업가는 차별적 필살기를 체화시켜 두어야 한다. 가장 최적의 수련시간과 장소는 직장에서 근무하는 기간이다. 이때 현재의 업무 중에서 적성에 잘 맞는 테스크를 골라 전략적으로 집중 육성하고, 그 분야에서만은 회사에서 가장 잘하거나 동종업계 최고의 실력을 획득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필살기를 익혔다고하여 그것으로 1인 기업가로 비즈니스를 해 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세상에 차별적 필살기를 갖춘 자신의 존재를 마케팅 할 수 있어야 한다. 1인 마케팅에 성공한 다음에야 비로소 브랜드 파워를 갖출 수 있다. 브랜드란 시장이 부르는 내 이름이며, 브랜드의 크기가 몸값의 크기를 결정한다. 혼자 먹고 살아야 하는 1인 기업가에게 마켓의 크기는 중요하지 않다. 마켓 쉐어 보다 훨씬 중요한 것은 마인드 쉐어다. 그 분야의 최고의 몸값은 그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의 마음의 점유도에 비례한다. 마음을 장악할 때 고객은 팬과 매니어가 된다. 그리고 이들이 다른 고객들을 불러 옴으로써 재구매가 이루어진다. 즉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내 서비스를 구매하느냐가 중요하기 보다는 일단 내 서비스를 구매한 사람이 얼마나 내 서비스를 좋아하느냐가 1 인 기업가에게는 훨씬 중요하다. 따라서 1인 기업가는 마켓 쉐어 보다는 마인드 쉐어에 집중해야한다.

   1인 기업가로 대가가 되는 마지막 단계는 라이프 쉐어에서 절대적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 때다. 서비스를 구입한 팬과 매니어가 그 서비스로 인해 하루의 일상이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하게 될 때, 가치는 극대화 된다. 예를들어 아이폰을 구입한 한 젊은이는 아침에 눈을 뜰 때부터 밤에 잠자리에 들 때 까지 모든 생활이 아이폰과 함께 이루어진다. 아이폰은 주인의 생활 자체에 분리할 수 없는 일체가 된 것이다. 이때 이 상품의 라이프 쉐어는 절대적이다. 마찬가지로 한 자기 계발 전문가의 서비스를 구매한 한 팬이 그의 모델과 방법론을 적용하여 생활의 변화를 이루어 낼 수 있었다면, 그 자기계발 전문가는 구매자의 라이프 쉐어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주게 된 것이다. 따라서 마인드 쉐어를 넘어 라이프 쉐어에 이른 1인 기업가를 그 분야의 대가라고 부른다.

   나는 1년에 300번의 강연을 하는 1인 기업가를 보았다. 이 정도의 횟수를 소화하려면 하루에 두 세 번 강연을 할 때도 부지기수다. 그는 그것을 자랑한다. 자신이 얼마나 훌륭한 강연가인가를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그러나 너무 많은 퍼포먼스는 하나의 강연을 예술로 승화시킬 수 있는 에너지 집중을 이루어 내는 데 실패할 수 밖에 없다.  결국 마인드 쉐어와 라이프 쉐어를 이루어 낼 수 없기 때문에 단명할 것이다. 종종 탁월한 능력을 지닌 1인 기업가들은 더 오랫동안 번창할 지 모르지만 결정적인 실수는 스스로 자유롭지 못한 함정에 빠져들 가능성이 높다.

   세렝게티의 표범은 먹이를 구할 때 전력을 다하지만 자신의 먹이 이상을 사냥하지 않는다. 그래야 자신의 삶이 먹이로부터 자유롭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훌륭한 1인 기업가는 상인의 혼 보다는 예술가의 혼을 닮아 있어야 한다. 자유롭지 않으면 창의적일 수 없으며, 예술이 아니면 팬과 매니어의 마음을 이끌고 삶을 바꾸어 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혁신 경영  6월)

IP *.160.33.180

프로필 이미지
해와 달
2010.06.14 18:39:06 *.233.240.249
글이 아름다운 시이고, 노래이군요. 잘 읽고/듣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다시 힘을 내 보겠습니다.
상하이도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었습니다.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프로필 이미지
쿠우
2010.06.14 21:28:21 *.192.21.20
흑표범 바탕화면을 깔다. 매서운 눈빛의 흑표범은 태생적으로 필살기를 배우는 스위치를 달고 났을 터이고 이를 본능이라고 부른다. 그러면 사람은? 우리는 종종 이성과 지성이 본능이라는 가장 강력한 선생을 가리는 상황을 허용해 버리는 실수를 저지르는 것 같다.
프로필 이미지
p5847199
2010.06.15 17:24:41 *.252.203.18
비유가 아주 시의 적절합니다
맞아요  흑표범은 스스로 먹이을 찾고 구하며 살아가지요
날렵한 움직으로 소리없이 다가가 먹이의 목덜미를 물고 나무 위로 오른다
커다른 가지에 걸쳐두고 천천히 서두르지 않고 먹이을 즐긴다 
나무 밑중에서는 하이에나가 서성이면서 먹이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않고 기다리고 있다 .
정말 주옥 같은 글을 흉내 내려고 해도 되지 않는 군요
시처럼 노래처럼 술술 풀어가는 글맛은 감히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대가의 진면목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성제 이도원
2010.06.17 10:34:31 *.64.70.54
단군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필살기를 창조하는 첫 단계는 '양적 성장'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식, 경험, 기록의 양이 임계치를 넘어서야만 두뇌에서 창조가 이루어질 것입니다.
아무것도 없는 공백에서 환상적인 무언가를 만들어내겠다는 것은 망상이지요.
'매일'의 힘을 믿고, 깨어있는 양적 성장의 시간을 늘려야만 표범의 그것처럼 날카롭고 번뜩이는 필살기가 탄생할 것입니다.
선생님의 글을 읽으며, 조금은 지루하고 답답했던 마음이 다시금 힘을 얻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조현희
2010.06.17 10:57:37 *.106.111.211
표범철학....

전 강연을 통해 구본형선생님을 알게 되었고,
그 강연을 통해 어떤 인물인지 궁금했으며,
나를 꿈틀거리게 한 그 사람을 찾아나서게 되었다.

이게 바로 1인 기업인의 마케팅이란 생각을 한다.

필요에 의해 찾아나서는 그래서 내 생활에 끌어 들이고 싶은
그만이 지닌 능력과 감각이란 생각이 든다.

에너지 집중을 위해 많은 강연을 하지 않을뿐더러 자신만을 위한 시간으로 자유를 느끼는 멋찐 구본형선생님....
제가 뵙고 이야기 나누고 싶은 인물중에 한 분 이십니다.

요즘 필살기 책을 읽고 또 읽으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 공간에서나마 선생님의 글을 접할 수 있어서
너무너무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0.06.23 14:47:16 *.244.212.44
글을 읽는 동안 눈 앞에서 흑표범 한마리가 슬렁슬렁 움직이며 저를 쏘아보네요 ^^
글로써 표범 철학을 다시 보니, 머릿 속에서 깔끔하게 정리됩니다.
표범, 정말 매력적이에요 ㅎ
프로필 이미지
김경언
2010.09.01 11:56:01 *.92.68.82
필살기의 압축

글발이 매끄러움과 비유의 적절성은 부단한 글쓰기의 결정이군요
좋은글 부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5.11.15 14:52:58 *.212.217.154

세렝게티에서 고독하고 아름다운 검은색 표범 한마리가 눈앞에 그려집니다^^


'표범은 먹이를 구할 때 전력을 다 하지만, 먹이 이상을 구하지 않는다. 

그래야만 삶이 먹이에서부터 자유롭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프로필 이미지
2017.02.16 11:01:49 *.212.217.154

요즈음 개인적으로 고민하던 부분에 큰 답을 얻어갑니다.


'1인 기업가는 상인의 영혼 보다는 예술가의 영혼을 닮아야 한다.

자유롭지 않으면 창의적일 수 없고,

예술이 아니면 팬들과 메니아들의 마음을 훔칠수 없기 때문이다.' - 구본형

프로필 이미지
2017.03.28 12:50:33 *.212.217.154

7년전에 씌여진 이 글이 현실이 되어간다.

4차산업혁명이 눈앞으로 닥친 지금,

안정된 양질의 일자리는 줄어간다.

모두가 1인 기업가로 내몰리는 상황에서

우리는 어떻게 이런 정글에서 살아남아야 하는가?

결국 모두가 살아남을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단단히 준비한다면 그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지 않을까?

이 글을 다시한번 깊이 새겨야 할 이유이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3 그녀를 다루는 법 - 카를 구스타프 융 2, 생각탐험 24 [3] 구본형 2010.07.05 8678
482 위험한 탐험- 카를 구스타프 융, 생각탐험 23 [4] 구본형 2010.07.04 6036
481 변화의 주술 [22] 구본형 2010.06.29 7718
480 화해하라, 기쁨을 위하여 [5] 구본형 2010.06.28 6462
479 직장인들이여, 이제 예술가가 되자 [5] 구본형 2010.06.24 6892
478 삶의 원칙- 프리드리히 니체, 생각탐험 22 [3] 구본형 2010.06.23 6542
477 발로 쓴다 -프리드리히 니체, 생각탐험 21 [2] 구본형 2010.06.22 6305
476 아모르 파티, 운명을 사랑하라 - 니체, 생각탐험20 [8] [1] 구본형 2010.06.20 9297
475 삶은 위험 속에 있다 - 프리드리히 니체 2, 생각탐험 19 [11] [9] 구본형 2010.06.15 7584
» 1인 기업가를 위한 표범 철학 [10] [1] 구본형 2010.06.14 7485
473 문득, 한 여름 기억 [8] 구본형 2010.06.09 6382
472 떠나지 않고는 찾을 수 없다- 프리드리히 니체, 생각탐험 18 [7] 구본형 2010.06.03 8382
471 열정에 대하여 - 일베르 까뮈, 생각탐험 17 [4] [1] 구본형 2010.06.02 6805
470 많이 사랑하기 위해서는 여러번 사랑해서는 안되는 것인가 ? - 알베르 카뮈, 생각탐험 16 [5] [1] 구본형 2010.06.01 6764
469 가정경영 입문 [9] 구본형 2010.05.25 7129
468 우리가 관객일 수 없는 이유 - 생각탐험 15 알베르 까뮈 [7] [17] 구본형 2010.05.22 7495
467 내게 남아 있는 가장 젊은 날 - 생각탐험 14 [8] 구본형 2010.05.19 6495
466 부조리, 비오는 날 카뮈를 읽다 - 생각탐험 13 [5] 구본형 2010.05.18 6675
465 밝음을 경영하라 [6] 구본형 2010.05.17 6738
464 마음 속 우주에 떠 있는 하나의 별 [8] 구본형 2010.05.15 6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