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6689
  • 댓글 수 4
  • 추천 수 0
2010년 4월 16일 07시 29분 등록

그는 틀림없이 뱃 속에 '악마를 넣어둔 사람'임에 틀림없다. 역사상 가장 입담 센 인물 중 하나이며, 추하고 허영심에 차 있고, 외설적이기도 하다. 그러나 99권의 책을 쓴 그는 친절하고 동정심이 많고 펜 끝으로 사람을 찔러 죽일 만한 힘과 재치를 가지고 있었다. 선과 악이 뒤섞여 모순으로 가득 찬 이 사람은 바로 볼테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진짜 매력은 그의 정신이 가진 '무한한 생산력과 빛나는 광채'에 있다. 그는 이렇게 말한다. " 나의 직업은 내가 생각한 것을 말하는 것이다" 얼마나 당당한 직업관인가 ? 그에 대하여 철학자 윌 듀란트는 '그가 생각한 것은 늘 말 할 가치가 있었고, 말한 것은 언제나 비할 바 없이 훌륭했다" 라고 격찬했다.

나이가 들어 그는 정치의 부패와 압박에 대한 싸움에서 물러나 있었다.   그 이유 ?   그의 말을 몇 개 연결하면 그 이유가 분명해 진다.

"나는 다락방 구석에서 국가를 통치하려는 무리들에 염증이 났다.... 세계를 값싸게 규제하는 이들 입법자들...자기 아내를 단속하고, 자신의 집조차 다스릴 수 없는 주제에 온 세상 사람들을 다스리려한다"    지금도 정치가들은 이 대목에서 한 치도 더 진보하지 못했다.  

그는 국가의 정체에 대해서도 재치있는 표현을 한다.

"부자에게 물으면 귀족정체를 원한다. 서민에게 물으면 민주정체를 원한다. 다만 왕들만이 군주정체를 원한다. 그런데 어째서 지구상의 거의 모든 지역이 군주에 의해 통치되는가 ? (볼테르 시대는 그랬다) 그것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 것을 제안한 쥐들에게 물어야 할 것이다"

또 누군가가 군주정체가 가장 좋은 것이라고 강변할 때, 볼테르는 젊잖게 이렇게 대꾸했다.
 "그렇지요. 다만 군주가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같은 사람이라면 그렇다는 것이지요. 그렇지 않다면 불쌍한 사람이 한 마리의 사자에게 먹히든, 백 마리의 쥐에게 뜯기든 무슨 차이가 있겠습니까 ? "

나는 오늘 다시 볼테르를 생각한다.

그의 말처럼 '진리는 당파의 이름을 가지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정치는 당파의 이해에 따라 선택되고 배척되기 때문' 에 진리를 사랑하게 되는 순간 정치에서 멀어질 수 밖에 없다.

IP *.160.33.180

프로필 이미지
윤인희
2010.04.16 09:16:20 *.142.217.230
"진짜 매력은 그의 정신이 가진 '무한한 생산력과 빛나는 광채'에 있다."

볼테르의 무한한 생산성은 어디에서 오는가? 바로 유연함과 전방향적 思考, 그리고 입체적 균형감각이 아닐는지요...  입체적 균형감각은 좀 그런가요? 무한성과는 좀 그렇다고 해도, 그렇게 늘 가치가 있고 훌륭하게 평가받는 것은 맞지 않을까요.

감히 생각해 봤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이헌
2010.04.16 23:20:02 *.180.75.224
십여년전 충청도의 어느 수련원에서
 단식을 하며 마음공부를 하는 정치인을 만났습니다.
해서  정치에 관심이 생겼고 .
그는 지금도 매일 아침 5시면 어김없이 명상으로 하루를 시작한다고 합니다.
제가 관심있는 정치인들은 때론 이해관계에 휘둘리는 모습을 보일때도 있지만
치열하게 탐구하고 탐험에 나서는 그들에게서 희망을 갖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6.08.15 11:13:20 *.212.217.154

"정부는 그 나라를 구성하는 개인들을 반영한다. 국민보다 수준이 높은 정부라 하더라도 결국에는 국민들의 수준으로 끌어내려지게 마련이다. 국민보다수준이 낮은 정부가 장기적으로는 국민의 수준으로 끌어올려지듯이 말이다. 한 나라의 품격은 마치 물의 높낮이가결정되듯이 자연의 순리에 따라 법 체계와정부 아에 드러날 수밖에 없다. 고상하 국민은 고상하게 다뤄질 것이고,무지하고 부패한 국민은 무지막지하게 다스려질 것이다." 새뮤얼 스마일즈Samuel Smiles  <자조론Self-Help 1859>, p.29

프로필 이미지
2018.05.15 11:10:31 *.212.217.154

지난 몇 년간 우리나라의 정치지형은 역동적으로 요동쳤습니다.

그리고 변화하는 남북관계에 따라

앞으로의 몇 년은 더 큰 변화를 예고하겠지요.


정치란 이렇게 살아서 우리삶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것을

새삼스럽게 느낍니다.

다가오는 선거에 소중한 한표를 행사해야할 이유 입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늘 신선하고 창조적인 하루를 살기 위해서 [5] 구본형 2007.01.18 6671
422 '생각하는 방법'의 핵심은 한 번에 한 측면만을 본다는 것 [3] 구본형 2002.12.25 6673
421 어떤 사람을 믿을 수 있을까 ? [2] 구본형 2006.05.08 6673
420 당신의 파라슈트는 어떤 색깔입니까 ? [4] [1] 구본형 2006.01.15 6674
419 마음대로 경영하여 성공한 사람 [4] 구본형 2008.01.23 6674
418 내게 남아 있는 가장 젊은 날 - 생각탐험 14 [8] 구본형 2010.05.19 6675
417 시간, 새로운 부의 원천 file [5] 구본형 2006.09.18 6677
416 일과 여가와 가족 [3] 구본형 2002.12.25 6680
415 돈으로 마음을 표현하는 법 [3] 구본형 2003.11.20 6680
414 비즈니스와 글쓰기 [3] 구본형 2004.04.17 6682
413 직장인을 위한 제언 [2] 구본형 2002.12.25 6683
412 먼저 믿게한 다음에야 설득할 수 있다 [5] 구본형 2005.08.30 6683
411 45번의 하루 [5] 구본형 2006.11.08 6688
410 커뮤니케이션의 비법 3 - 논리에 속지마라 [3] 구본형 2006.10.19 6689
409 사람에게서 성공을 구하라 [4] 구본형 2007.08.21 6690
» 인간은 자기 자신을 지배하기에도 부족하다 - 볼테르 (생각탐험 2) [4] 구본형 2010.04.16 6689
407 마음이 머물 곳은 오직 마음 뿐 - 생각탐험 (4) [4] 구본형 2010.04.20 6695
406 영원한 초보, 그것이 창조적 전문가의 정신이다 - 생각탐험 6 [4] 구본형 2010.04.27 6697
405 119 정신- 한국 기업조직에 이전 가능한 활력 [3] 구본형 2002.12.25 6698
404 휴먼 네트-인간에 대해 아는 것, 그것이 함께 잘 지내는 요결이다. [3] 구본형 2003.12.26 6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