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6188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02년 12월 25일 13시 53분 등록
동아일보 10월 20일 , 2001

변화의 대가들
윌리암 보스트외, 뜨인돌 , 2001

어떤 사람둘은 세상을 정지된 것으로 인식한다. 그들에게 질서와 안정은 정상적인 것이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에게는 세상은 움직이는 것이며 따라서 변화가 오히려 정상적인 것으로 인식된다. 이런 사람들은 세상을 '명사'가 아닌 '동사'로 인식함으로써 물결과 흐름의 맥락 위에 배를 띄운다. 그들은 급류를 막으려고 하지 않는다. 대신 카약 타는 법을 숙달시켜 급류를 타고 내려오는 즐거움을 만끽한다.

위기(危機)라는 한자어 속에는 중국인의 지혜가 들어 있다. 위기는 '위험'이며 또한 '기회'이다. 이 둘은 늘 같이 다닌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위기의 시대에 얼른 '정상'으로 돌아가고 싶어한다.

예를들어 직장인들의 경우에는 기존의 업무영역에 집착하고, 직위와 직함 속에 숨어, 얼른 경기가 회복되고 구조조정이 마무리 되어 전과 같은 나른한 안정 속으로 되돌아 가고 싶어한다. 그러나 되돌아 가야할 곳은 없다.

인류의 역사는 단 한 번도 같은 궤적을 그린 적이 없다. 다행히 사람들에게는 미지의 것을 받아들이고 숙달 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런 사람들에게 변화는 단순한 위험을 넘어 새로운 기회로 다가온다.

역동의 시대에는 이 시대에 맞는 역동의 리더십이 필요하다. 저자가 주장하는 역동의 리더십의 핵심은 '올바른 방식(how to)'이라고 자신이 믿고 있는 낡은 믿음을 버리고 자기 안에 들어 있는 '누구(who)' 를 발견해 내는 것이다. 예측이 불가능한 빠른 변화의 시대 속에서 우리를 이끄는 것은 방식이 아니라 사람이다. 바로 내 속에 있는 '자기'를 끌어내지 않으면 안된다.

1807년 나폴레옹은 예나(Jena) 전투에서 프러시아의 군대를 격파했다. 프러시아는 20여년 전에 죽은 위대한 프리드리히 대제의 방식대로 싸웠지만 결국 졌다. 한때 위대했던 방식을 따라한 군수뇌부의 닫힌 시스템이 패전의 원인이었다. 그러나 기억해야한 것이 또 하나 있다. 전투가 끝난 후 프리드리히 대제의 무덤 앞에 선 나폴레옹은 이렇게 말했다. " 이 사람이 아직 살아 있었다면, 나는 이 곳에 있지 못했을 것이다."

훌륭한 리더는 새로운 방식을 만들어 내는 사람들이다. 그들은 '배우는 법을 새롭게 배우는' 그런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들에게는 어떤 에토스가 있다. 운명과 삶의 방식을 지배하는 타고난 어떤 정신이 있다. 언제나 처럼 세상은 좋아지기도 하고 나빠지기도 한다.

좋은 리더 만이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 '좋은 에토스'를 가진 사람만이 그 자격이 있다. '능력이 있는 나쁜 리더'는 결국 우리를 재앙으로 몰고 갈 것이다.

이 책은 일견 황당한 책이다. 그러나 변화와 리더십에 관해 전혀 새로운 시각을 제공한다. 4년 전에 미국에서 출간되어 올해 한국어로 번역된 오래된 책이지만 책을 읽으며 나는 수없이 많은 지적 섬광들을 감지할 수 있었다. 어떤 것은 너무 밝아서 오래동안 눈을 뜨기 어려웠다.

이 책을 읽는 것은 모차르트를 듣는 것과 같다. 자유로운 비약과 폭발적인 증폭, 이윽고 날리 듯 섬세하게 스며드는 어떤 영감의 끝자락이 일품이다. 반복과 난삽함과 어불성설 속에 깊이, 아주 깊이 흐르는 놀라운 통찰을 간과하지 말 것.
IP *.208.140.138

프로필 이미지
2016.03.16 15:23:03 *.212.217.154

좋은 리더란, 새롭고 오래된 것을 떠나, 실리와 상식에 맞게 상황을 판단해야하지 않을까요?

프러시아의 패착은, 과거의 영광에 갇쳐서

변화되는 현실을 외면한것에 있지 않나 싶습니다.

'다 이렇게 하는거야'

'왜 혼자 튀려구 하는거야? 시키는대로 해.'

'니가 뭘 몰라서그러는거야~'

등등등등...

아직도 우리 사회는

프러시아의 실패에서 한 발도 나아가지 못한것이 아닐까요?

프로필 이미지
2017.08.27 12:08:04 *.212.217.154

프러시아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위해,

어제와 다른 오늘만의 방법을 찾을수 있기를.

유명한 누구누구, 세계적인 무엇무엇이 아닌, 오직 나만의 길을 찾을 수 있기를.

그것이 변화의 가장 빠른 길임을 믿기에.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3 느낌 커뮤니케이션 (복구 자료) [2] 구본형 2009.06.02 6161
502 두 번째 인생(1999.7) [2] 구본형 2002.12.25 6165
501 가정과 회사 [2] 구본형 2005.05.09 6168
500 느림과 기다림에 대하여(1999.8) [2] 구본형 2002.12.25 6185
» 변화의 대가들 [2] 구본형 2002.12.25 6188
498 우리는 나아질 수 있다 - 아니타 루시아 로딕 ( Anita Lucia Roddick) [2] [2] 구본형 2002.12.25 6197
497 그것은 복고가 아니라 부활이라네 [2] 구본형 2011.12.20 6197
496 한정된 자원을 통한 경제의 지속적 성장 [2] 구본형 2002.12.25 6216
495 오랜 기다림 끝의 성취가 진정한 행복 [2] 구본형 2002.12.25 6216
494 인재를 만들고 활용하는 법 [2] 구본형 2005.04.01 6216
493 마음 속 우주에 떠 있는 하나의 별 [8] 구본형 2010.05.15 6218
492 흑과 백 사이에는 여러가지 색이 있다 [3] 구본형 2002.12.25 6219
491 어느 춤꾼, 지독히 뜨겁게 살다간 사람 [4] 구본형 2006.12.03 6220
490 바다를 보다 [3] 구본형 2002.12.25 6221
489 여성과 리더십 [2] 구본형 2004.09.11 6224
488 새해에는 [3] 구본형 2004.12.24 6226
487 ‘제법 똑똑한 파리’ 이야기 - 3 개의 좌표 [5] 구본형 2006.03.22 6227
486 길현모 선생님, 중요한 길목마다 그 분이 거기 서계셨다 [8] 구본형 2006.07.22 6235
485 시간과 삶 그리고 경영 [2] 구본형 2005.04.01 6236
484 투잡스 [2] 구본형 2003.01.30 6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