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6335
  • 댓글 수 8
  • 추천 수 0
2010년 5월 15일 21시 48분 등록

 배움은 지천에 깔려 있다. 산과 들에 핀 잡초처럼 무성한 것이 배움의 재료들이다. 책을 한 권 열면, 그 속에 나를 가르치는 스승이 있게 마련이다. 그러므로 굳이 스승을 찾을 필요가 있을까 싶다. 그러니  누구의 제자이며, 누구의 학파이며, 누구의 진전을 이어 받았다라고 말할 필요가 있을 지 모르겠다. 백년 인생에 스승은 무수할 텐데.

그러나 살다보니 그게 또 그런게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 사람은 역시 사람 맛이 제일이다. 그 마음 속에 존경하고 그리는 사람이 있어, '그 분이라면 어찌 했을까'라고 별이 되는 분이 있다. 어두운 밤하늘에 무수한 별이 있으나,  늘 마음 속 우주의 같은 곳에 떠 있는 별이 하나 있다. 그리하여 여기저기를 헤맬 때, 내가 어디에 있는 지를 보여주는 그 별이 바로 스승이다.

내 좋은 스승에 비추어 좋은 스승은 아마 이러리라 짐작해 본다.

그 스승은 자신의 삶을 가지고 있었다.  다른 사람이 되어 살지 않았다.  자신의 삶을 사랑했고, 그 삶을 잘 알고 있었고, 그 삶을 닮아 있었다. 그 분과 그 삶이 참으로 잘 어울렸다.  스승은 삶과 분리되어 있지 않았다. 그 분이 곧 그 삶이었다.

그 스승은 최고였다. 젊은 나는 그렇게 가슴 뛰는 이야기를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들어 보지 못했다. 그의 이야기는 내 영혼을 일으켜 세워 흥분하게 하고 나아가게 했다. 나는 열렬히 배우고 싶었다. 스승은 하나의 이야기를 전할 때 스스로 그 이야기가 되었다.  눈을 지그시 감고, 적절한 단어를 찾아내려는 그 아름다운 표정을 나는 영원히 기억할 수밖에 없다.

그 스승은 내게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았다. 내 삶이 내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것이 서운했으나 스승은 모든 것을 나에게 맡겼다. 남는 것도 내 일이고, 떠나는 것도 내 일이이기 때문에 권하지도 잡지도 떠밀지도 않았다. 그러나 늘 내 이야기를 잘 들어 주었고, 적절히 물어 주었고, 나를 믿어 주었다. 내 삶이 아름다울 것이라고 축복해 주었다. 내가 힘들고 초라할 때, 나는 결코 그 축복을 잊지 않았다. 그것은 빛나는 별같은 지지였다.

저녁이 다 되어, 채소밭에 물을 주다 문득, 그리움으로 어린 잎에 떨어지는 물소리를 들었다. 그때 나는 물을 그리워하는 어린 채소였고, 그 분은 오래 기다린 비처럼 내 위로 쏟아져 내렸다. 인연의 아름다움이여.

IP *.160.33.180

프로필 이미지
김미영
2010.05.15 22:00:01 *.210.111.178
오늘, 선생님의 날!
특별히 더 고맙고 감사한 맘을 담아 인사드립니다.
선생님, 사랑합니다. emoticon
프로필 이미지
신진철
2010.05.15 23:59:29 *.186.58.4
그때 나는 물을 그리워하는 어린 채소였고, 그 분은 오래 기다린 비처럼 내 위로 쏟아져 내렸다.
뿌리가 적실때까지 매일매일... 별을 생각하고, 별을 봅니다. 건강하세요. 선생님.
프로필 이미지
승완
2010.05.16 01:22:05 *.251.74.246
사부님, 다음 주 마음 편지를 스승에 대해 쓸 마음으로 초안을 써두었어요.
그리고 홈페이지에 들어오니 사부님 글이 있네요.
신비롭다는 생각이 들어요.
생각해보니, 오늘이 '스승의 날'이었네요.
이제 알았어요.
사부님은 은사님을 생각하시고,
저는 사부님을 생각했었나 봐요.
프로필 이미지
2010.05.16 08:03:35 *.118.92.145
사부님 글이 참 아름다워요..
근데 사부님, 그거 아세요. 사부님께서는 추억하시는 은사님의 모습을 온전히 갖고 계시다는 거. 
스승님으로 모실 수 있는 인연에 감사드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0.05.16 18:55:29 *.69.131.140
학교다닐때만 스승이 있다고 생각했어요..
학교를 졸업하고는 더이상 누군가를 선생님이라고 부를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죠..
그런데 구 사부님을 뵈면서 꼭 그런것만은 아니라는걸 깨닫게 되네요..
선생님은 늘 학교라는 울타리에만 있는게 아니라..
제 삶의 울타리에도 존재한다는 사실에 늘 감사드립니다..
행복하세요...^__________________^
프로필 이미지
바람처럼~
2010.05.17 09:43:25 *.149.8.82
"그 스승은 최고였다.
젊은 나는 그렇게 가슴 뛰는 이야기를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들어 보지 못했다."
 
그를 처음볼때 나는 그를 어떻게 불러야할지 잠시 생각했다.
선생님, 소장님, O본 형님... 애라~ 이제부터는 '사부'다.
그 후로 나는 그를 사부님이라 불렀다.

스승과 제자간의 공식적인 고리도 없지만
내 마음 속 '별'이 되는 그를 나는 혼자 그렇게 불렀다.
싸부님~~~

나는 천성이 워낙 free한 사람이다.
누구한테도 조직한테도 얽매이는 스타일이 아니다.
바람처럼 자유롭게 드나드는
좋게말해 보헤미안 같은,
토속적으로는 반골기질의,
낭만적이고자하는 아웃사이더에게도
그리 부르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매우 드문일이지만

그 이름이 좋다.

프로필 이미지
2016.05.09 16:22:45 *.212.217.154

직접 배우지는 못하였지만,

항상 선생님처럼 생각하고 있습니다^^

누군가에게 배우고, 

저 또한 누군가에게 그 배움을 전해주겠지요.

다가오는 스승의날을 바라보며,

나의 스승들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8.04.11 10:57:21 *.212.217.154

작년 봄 즈음부터

'스승'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그동안 스승이란 존재를 먼 곳에서 찾지는 않았는지.

구본형 선생님이 좋은 글로써 저에게 귀감이 되었듯이,

삶으로써 저에게 영감을 주는 은사님 생각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작년부터 봄이되면 그 분을 모시고 

작은 소풍을 떠났습니다.

그분을 향한 제 방식의 사랑표현이었지요.


건강한 모습으로 매년 선생님을 뵐 수 있는것이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입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3 서가에 꽂인 책 [2] 구본형 2002.12.25 6295
502 흑과 백 사이에는 여러가지 색이 있다 [3] 구본형 2002.12.25 6299
501 두 번째 인생(1999.7) [2] 구본형 2002.12.25 6303
500 가정과 회사 [2] 구본형 2005.05.09 6306
499 가장 중요했던 시험문제 [8] 구본형 2006.12.04 6306
498 한정된 자원을 통한 경제의 지속적 성장 [2] 구본형 2002.12.25 6308
497 다른 조직문화 어떻게 접근해야하나 [5] 구본형 2005.02.03 6323
496 길현모 선생님, 중요한 길목마다 그 분이 거기 서계셨다 [8] 구본형 2006.07.22 6323
495 오랜 기다림 끝의 성취가 진정한 행복 [2] 구본형 2002.12.25 6327
494 바다를 보다 [3] 구본형 2002.12.25 6328
493 불안과의 동행, 그리고 성장 [3] 구본형 2004.09.25 6328
492 느림과 기다림에 대하여(1999.8) [2] 구본형 2002.12.25 6333
491 그것은 미리 쓰여있으니 [9] 구본형 2010.04.17 6333
» 마음 속 우주에 떠 있는 하나의 별 [8] 구본형 2010.05.15 6335
489 우리는 나아질 수 있다 - 아니타 루시아 로딕 ( Anita Lucia Roddick) [2] [2] 구본형 2002.12.25 6339
488 인재를 만들고 활용하는 법 [2] 구본형 2005.04.01 6343
487 여성과 리더십 [2] 구본형 2004.09.11 6356
486 시간은 가장 희소한 자원이다 [2] 구본형 2002.12.25 6360
485 어느 춤꾼, 지독히 뜨겁게 살다간 사람 [4] 구본형 2006.12.03 6360
484 한 번의 미소가 내 목숨을 구해주었다 [7] 구본형 2006.06.23 6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