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6523
  • 댓글 수 6
  • 추천 수 0
2010년 4월 28일 07시 58분 등록

시대가 사람을 기르고, 운이  사람의 행보를 좌우한다.  그래서 행운을 성공에 이르는 최고의 스폰서라 부른다.

버틀란드 러셀이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 행운이 따르는 시대의 뛰어난 지성인들은 대체로 주변환경과 조화를 이룬다. 필요한 개혁안을 제시하고, 당연히 받아들여지리라고 낙관한다. 그러나 설령 개혁이 일어나지 않는다 하더라도 세상을 혐오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행운이 따르지 않는 시대의 뛰어난 지성인들들은 혁명적 성향을 보인다. 근본적 변화가 절실하다고 느끼고, 자신이 그 실천의 일부가 되어 가까운 장래에 그 변화가 발생하리라 기대한다. 이도저도 아닌 시대의 뛰어난 지성인들은 무엇이 필요한지 알지만 변화가 일어날 가망이 없다고 체념한다. 쉽게 절망감에 빠져들고 현세의 삶을 증오하고 오로지 내세나 신비로운 변용에서 선을 구하고 희망을 찾게된다."

예를들면 16세기 엘리자베스 여왕 치하의 영국작가들은 대체로 현실에 만족한 편이었고, 18세기 중엽 프랑스의 주요 작가들은 혁명가가 되었고, 19세기 초를 넘으면서 독일의 작가들은 국가주의자가 되었다. 시대가 그 시대에 맞는 인물들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그러나 꼭 그게 다는 아니다. 같은 시대를 살더라도, 행운의 크기가 다른 인물들을 키워낸다. 예를들어 동일한 19세기 초를 살았지만 괴테는 현실에 만족한 편이었고, 셸리는 혁명가였고, 레오파르디는 염세주의자가 되었다. 자신이 그 사회에서 얼마나 많은 환영을 받고 있는가의 크기에 따라 삶의 행보가 달라졌던 것이다.

 오늘 나는 생각한다. 개인의 개혁은 어느 때 일어나는가 ? 행운이 따르는 유복한 사람은 대체로 현실에 만족하기 때문에 개혁을 원치 않는다. 분명하다. 운이 따르지 않는 사람들, 부적응자들, 중앙에서 멀리 떨어져 경계에 서 있는 사람들은 혁명을 바란다. 여기까지도 분명하다. 문제는 이도저도 아닌 사람들이다. 그들은 늘 절대 다수이고, 가장 답답한 자들이다. 그들은 체념한다. 쉽게 절망한다. 문제를 덮어둔다. 근본적인 질문을 회피한다. 

 그러나 답을 얻지 못한 근본적인 질문은 반드시 되돌아와 험악한 얼굴로 책임을 묻는다. 마흔살 10년까지 자신의 일에 대해 본질적인 질문을 하고 답을 준비하지 않으면, 쉰 살 이후 자연이 자신을 버리기 전에 사회가 자신을 버렸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러나 이때는 이미 전투력의 태반을 상실한 다음이다. 이도 저도 아닌 삶을 살았다는 것, 한 번도 내가 되어 본적이 없다는 것, 바로 그것이 아무 것도 그 땅에 키워내지 못한 불모지와 황무지의 비극인 것이다.

비가 왔다. 땅이 몸을 열었다.  오늘 작은 묘목 하나를 심어야겠다. 작은 몸 속에 이미 커다란 나무를 품고 있는, 살아있는 격정 하나를.

IP *.160.33.180

프로필 이미지
crepio
2010.04.28 19:08:16 *.133.96.145
선생님의 말씀은 기업의 경우에도 정확히 적용된다고 생각합니다.
불확실성이 크고, 경쟁이 치열한 환경 속에 있는 기업들은 대부분 그러한 딜레마를 극복하기 위해 기존 비즈니스모델의 혁신을 추구합니다. 반면, 미래가 불확실하지 않고 경쟁도 치열하지 않은 환경 속에서는 현상유지를 추구하게 마련이지요.

그런데 정작 문제인 기업은 그 중간에 있는 기업들입니다. 적당한 불확실성과 적당한 경쟁강도 속에 있는 기업들은 애써 불확실성을 외면하고 변화의 필요성을 감추려고 합니다. 'All-in하느니 조금씩 베팅하고 오래 살겠다'는 생각이이지만 성장하지 못하면 생존하기도 어려운 것이 그들이 처한 현실입니다.

스스로 눈을 뜨지 않고 타조처럼 머리를 박고 있다면 어떤 위대한 전략가도 그들에게 필승할 수 있는 전략을 만들어 주지는 못합니다.  컨설팅을 하면서 제가 가진 가장 큰 과제가 바로 그런 기업들을 깨우는 것입니다. 무감각의 갑옷을 박박 찢어버리고 현실의 냉정함으로 샤워를 시키고 싶은데, 재주가 모자라 항상 거기서 큰 벽에 부딪치게 되더군요.

더 공부해야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ANNE
2010.04.28 19:38:04 *.230.216.30
사부님 쓰신 글을 읽고 있노라면 눈물이 핑 돌거나 혹은 목구멍으로 뜨거운 것이 치밀어 오를 때가 있습니다.  읽으면서 길을 찾고 스스로 다짐하면서 부끄럽지 않은 사람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웹진 창간파티 때 뵐수 있어서 영광이었구요, 더구나 제게 말 걸어주셔서 무지 좋아 죽을뻔 했구요, 봄소풍 준비 하는데 한 힘 보태려 애쓰겠습니다. 건강하십시요. ^^
프로필 이미지
미옥
2010.04.28 21:19:28 *.53.82.120
공부를 다 해보지도 못했으면서
혹여 내게 주어진 운이 모자라 그 공부가 오히려 화가 되지 않을까를
먼저 걱정하고 있는 저를 봅니다.

후~
걱정해봐야 소용도 없다는 거
걱정으로 낭비한 공간만큼 제가 쓸 수 있는 공간이 더 줄어들 뿐이라는 거
머리로는 너무 잘 알면서도
걱정의 구름이 쉬 가시지를 않습니다.

사부님 곁에 머물수 없었다면
아마 저도 지독한 염세주의자가 되었을 겁니다.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올리스트
2010.04.29 11:50:07 *.131.104.198
데카르트의 "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처럼 개인 스스로의 각성이 능동적 생각을 탄생한다고 봅니다. 글 잘 읽고 동감하고 갑니다.  삶의 시작은 바로 그때부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4.29 15:21:14 *.212.217.154

비가와 열린 땅에 작은 묘목을 심듯이,

제 꿈을 이 세상이 받아줄 그 시간을 조용히 준비해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8.01.16 14:36:31 *.32.9.56

오늘, 제 삶의 작은 도약을 시작한 날 입니다.

변방의 자가 혁명을 꾀하듯,

제가 가진 지식과 역량으로

지속 가능하게 거친 세상에서 살아남기위해

발버둥 쳐 봅니다.

그 길에 밝은 등불이 되어주셔서 

늘 감사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발로 쓴다 -프리드리히 니체, 생각탐험 21 [2] 구본형 2010.06.22 6422
462 등불을 꺼버리면 더 큰게 보일게다 [2] 구본형 2002.12.25 6424
461 싸우지 않는 삶은 죽음의 냄새가 나서 싫다 [2] 구본형 2002.12.25 6429
460 가끔 며칠 굶어 보는 것에 대하여, [2] 구본형 2004.06.06 6431
459 죽음이 삶을 지킨다, [9] 구본형 2006.02.17 6431
458 혼동 속에서 질서를 유지하는 힘과 자기경영 [2] 구본형 2004.10.08 6438
457 질서와 자유 - 그 어울림 [5] 구본형 2005.10.13 6439
456 칭찬의 효용에 대한 지나친 남용에 대하여,, [7] 구본형 2004.10.08 6448
455 왜 변화의 경영에 실패하는가 ? [2] 구본형 2007.02.12 6448
454 저 안내자가 멈출 때까지 계속 걸어갈 것이다 [4] 구본형 2004.01.24 6449
453 위를 탐구하라 [4] [2] 구본형 2008.02.20 6464
452 개인에게 변화 경영은 좋은 삶을 만들어 내기 위한 것이다 [2] 구본형 2007.11.02 6467
451 First, Break All the Rules [2] 구본형 2006.01.18 6487
450 불멸의 기업의 조건 [3] 구본형 2011.05.13 6490
449 쾌락을 다시 생각한다 - 생각탐험 8 [6] 구본형 2010.04.29 6505
448 꽃은 하루 밤 사이에 피고 버드나무는 하루 밤 사이에 푸르러 진다. [2] 구본형 2007.03.12 6514
447 노화는 ‘갑자기 찾아와 사람을 뒤흔들어’ 놓는다 [3] 구본형 2007.12.19 6516
446 변화의 의미 - 변화하지 않을 때의 기득권과 변화할 때의 혜택 [2] [1] 구본형 2002.12.25 6522
» 시대가 사람을 기르고, 운이 그 행보를 좌우한다- 생각탐험 7 [6] 구본형 2010.04.28 6523
444 문득, 한 여름 기억 [8] 구본형 2010.06.09 6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