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6363
  • 댓글 수 11
  • 추천 수 0
2006년 3월 22일 14시 14분 등록
놀이에 대하여 , 2006년 삼성월드, 3월 14일

오늘은 이 세상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단어들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그건 내가 지루할 때 마다 해보는 꽤 괜찮은 놀이 중의 하나다. 사랑, 연인, 술, 여행, 바다, 산, 꽃...이렇게 이 세상을 빛나게 하는 아름다운 단어들이 흘러가면, 그 단어들에 얽힌 이야기들이 되살아나곤 한다. 오늘은 어느 단어에서, 손을 번쩍 들어 올린 어린 아이처럼 참지 못하고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올까 ? 단어들이 하나씩 강물처럼 흘러가다 ‘놀이’라는 단어에서 멈추어 섰다. 놀이, 놀이라. 갑자기 내 주위의 공기부터 싱싱해지는 느낌이다. 오늘은 ‘놀이’ 라는 단어 속으로 빠져 들어 보자.

놀이와 함께 가장 먼저 연상되는 것이 ‘친구’라는 단어였다. 친구는 생활의 일탈을 가볍게 서로 돕는다. 그래서 좋은 것이다. 혼자 하지 못하는 것을 함께 하게 한다. 삶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이 친구들이다. 친구는 말 그대로 함께 놀기 위함이다. 어려서 아이들이 친구네 집 앞에 가서 이름을 부르며, “ 길동아. 노올자 “ 라고 불렀던 것을 기억해 보라. 서로에게 아무 부담도 없다. 오직 인생을 같이 가기 위함이다. 서로 떨어져 각자 자신의 인생을 살다 우연히, 어떤 그리움의 교차점에서 서로 만나 손을 잡고, 웃고 떠들다 헤어지는 것이 좋다.

친구들 사이에는 이해가 끼면 안된다. 비즈니스는 서로 신뢰할 수 있는 사람들과 하면 된다. 적당한 거리 적당한 예의를 지킬 수 있는 믿을 수 있는 사람들이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들이다. 그러나 진짜 친구와는 오직 즐거움을 서로 나누는 것이 좋다. 마치 우리가 무대 위에 올려 진 비극을 보며 카타르시스를 체험하듯이, 비극조차도 즐거움으로 승화시키는 것이 좋다. 술을 한 잔 하고 하소연도 하고, 다른 놈들 흉도 보고, 서로 이야기를 들어주고, 높은 이상을 떠들어 대고, 현실이 아닌 꿈을 이야기하기도 하는 속없는 만남, 함께 마누라 없는 곳으로 손잡고 떠나기도 하는 순수한 놀이 집단이 친구들이다.

친구들에게는 결코 아쉬운 소리를 해서는 안된다. 또한 친구들에게는 절대로 잘난 척 해서도 안된다. 이것이 내 지론이다. 삶의 어두움을 견디는 것은 각자의 몫이다. 고통 역시 개인의 몫이다. 우리는 각자의 짐을 지고 함께 같은 길을 가는 것이다. 인생의 짐이 무거울수록 함께 즐거움을 나눌 사람이 있어야 한다.

친구이기 때문에 간혹 부담을 주기도 하고, 친구이기 때문에 그 부담을 당연히 받아들이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한 두 번은 좋다. 그러나 한 두 번으로 해결되는 어려움이란 별로 많지 않기 마련이다. 종종 되풀이 되고 반복되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되면 열 번 중 아홉 번은 서로의 관계는 멀어진다. 평생 가고 싶으면 늘 반갑고 그리운 관계가 좋다.

시인인 프리드리히 실러는 ‘사람은 가장 인간다울 때 놀고, 놀 때 가장 인간답다’ 라고 말했다. 사르뜨르는 ‘사람은 자신의 자유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그 자유를 쓰고 싶어 하는데 ... 그때 하는 것이 바로 놀이다’ 라고 말했다. 놀이가 친구라는 단어와 찰떡궁합인 것은 자유란 고독한 것이 아니라 누군가와 나누어야 하는 것이라는 뜻일 것이다.

남들로부터 단절 되어서는 진정한 희열을 느끼기 어렵기 때문에 진정한 놀이는 함께 어울리는 경험의 공유이다. 산속을 거닐고 바다를 홀로 산책할 때 느끼는 그 자유스러운 고독 역시 홀로 있기 때문에 느끼는 열락이 아니라 나를 둘러 싼 생명과 혼연 일체가 된 순간을 느끼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그러므로 진정한 자유는 내 것을 쌓아두고 담을 쌓아 보호함으로써 지켜지는 사유가 아니라 공유하고 공감하고 포용함으로써 배가되는 것이다. 이제 ‘놀이’라는 단어는 저 혼자 존재하는 단어가 아니라 ‘자유’와 ‘친구’라는 또 다른 아름다운 단어들과 연결됨으로써 빛나게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놀이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빠뜨릴 수 없는 사람이 네델란드의 역사가 호이징하다. 그는 인간을 ‘호모 루덴스’ 즉 놀이하는 인간으로 명명했다. 그는 인간의 모든 문화는 놀이에서 비롯되었다고 주장한다. 사회생활은 ‘한없는 놀이’라고 말한다. 노동이 인간 활동의 가장 본질적인 행위라고 주장하고 싶은 경제학자나 경영학자들 혹은 기업을 경영하는 경영자들은 난감해 할 지도 모른다.

그러나 인류학자들은 인간의 생활은 일하는 시간 보다 노는 시간이 훨씬 많았다고 주장한다. 예를 들어 농노들의 시대였던 서양 중세의 기독교 달력에는 일 년의 절반은 공휴일과 축일, 그리고 안식일의 명목으로 노는 날이었다. 일이 인간을 제배하고 놀이가 뒷전으로 밀려 난 것은 인간의 역사가 산업시대로 진입해서 부터다. 그리고 이제 산업자본주의가 문화 자본주의로 넘어가는 지금, 놀이는 다시 중요한 일상 활동으로 복귀하고 있다.

놀이란 간단히 말하면 문화를 창조하는 힘이다. 사람의 상상력을 해방시키는 것이다. 놀이가 없으면 문화도 없다. 문화가 없다는 것, 그것은 문화 자본주의의 시대 상업의 바탕이 고갈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아주 잘 놀아야 한다. 놀이의 특징은 놀이 자체가 바로 목적이라는 점이다. 돈이 목적이 아니라 놀이의 즐거움 자체가 보상이라는 점이 놀이의 순수성이다. 문화의 상업화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그러나 명심해야할 것은 돈 되는 문화만 남고, 돈을 벌 목적으로 문화를 수탈할 경우 우리는 다양성이 고갈된 문명 속에서 살게 될 것이고, 인간의 본질은 황폐하게 되리라는 것이다. ‘친구야 놀자’가 ‘놀아 주면 얼마 줄래’인 사회에서 아무도 행복할 수 없다. 열쇠 몇 개가 전제된 상업적 결혼이 아닌 사랑이 인도한 결혼, 이해관계가 없는 우정, 즐거움 자체가 보상이고 목적인 놀이로서의 삶, 몰입하는 놀이로서의 일과 열정, 앞으로 정말 중요한
IP *.116.34.148

프로필 이미지
아름다운 숲
2006.03.24 10:46:27 *.138.54.166
글쓰기와 글읽기의 즐거움을 느끼게 합니다. 마음을 움직이는 글을 읽는 기쁨이 다시 느껴집니다.
프로필 이미지
푸른구름
2006.03.24 18:00:34 *.110.177.144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감사드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엄미연
2006.03.31 20:37:27 *.235.53.60
정말이지 한번더 생각하게만드는 글인것같아요..가슴에 닿아옵니다.
프로필 이미지
귀한자식
2006.04.07 23:47:26 *.229.28.221
놀아주면 얼마줄래?이게 바로 현재의 엔터네인먼트산업의 현실이고,

우리들의상상력을해방시켜주는 것, 이것이 우리가 가야할 놀이이자 문화라고 생각합니다.

구소장님, 브라보!!
프로필 이미지
소주열병
2006.04.09 10:23:01 *.118.115.236
현재 산업사회는 놀이를 위해 일하는 것인지 일하기 위해 노는 것인지가 모호해진 세상입니다. 분명한 것은 자기자신을 잃지 않는 선명함이 늘 선행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글 고맙게 잘 읽었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조성학
2006.04.10 10:38:44 *.119.153.241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문유석
2006.04.15 02:07:39 *.141.79.2
네델란드에 풍차만 있는 줄 알았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아름다운 경우
2006.04.15 20:42:15 *.201.41.200
친구야 놀자.... 어린시절 저녁에 뒷집 마당 입구에서 '**야 놀자'라고 외쳤던 추억이 떠오릅니다. 놀이와 친구와 순수한 창조의 관계에 대하여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최무길
2006.07.30 15:25:18 *.225.148.246
호모 루덴스...놀이하는 인간...놀이가 인간의 가장 원천적인 행위라는 말이 공감이 가네요...결국 잘 놀기 위해서 노동하는 것인데..현대 산업사회에서는 워클홀릭처럼 '노동' 자체가 목적이 되는 기현상이 일어난거군요....^^
프로필 이미지
2016.04.07 11:59:53 *.152.4.54

일이 놀이이고, 놀이가 일 인 회사.

그런 조직을 회사 로 부를 수 있을까요?

조직의 이익과 개인의 즐거움이 뒤섞인 공간, 조직, 회사.

그 에너지로 돌아가며 발전하는 세상을 꿈꿔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8.05.29 10:19:39 *.143.63.210

참 다행스럽게도,

지금 저의 모습이.

일을 놀이처럼,

놀이를 일 처럼

즐기며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즐거운 일을 하며, 남을 돕고, 돈을 버는 일을 하기위해 고민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3 나의 작가론 2 file [2] 구본형 2012.01.30 6212
442 '생각하는 방법'의 핵심은 한 번에 한 측면만을 본다는 것 [3] 구본형 2002.12.25 6219
441 휴먼 네트-인간에 대해 아는 것, 그것이 함께 잘 지내는 요결이다. [3] 구본형 2003.12.26 6224
440 끝없이 바쁜 나, 어떻게 소중한 것 챙길 수 있나, [3] 구본형 2005.04.20 6231
439 프리에이전트의 시대가 오고 있다 [2] 구본형 2002.12.25 6234
438 마음이 머물 곳은 오직 마음 뿐 - 생각탐험 (4) [4] 구본형 2010.04.20 6234
437 시대가 사람을 기르고, 운이 그 행보를 좌우한다- 생각탐험 7 [6] 구본형 2010.04.28 6240
436 쾌락을 다시 생각한다 - 생각탐험 8 [6] 구본형 2010.04.29 6241
435 왜 변화의 경영에 실패하는가 ? [2] 구본형 2007.02.12 6243
434 First, Break All the Rules [2] 구본형 2006.01.18 6244
433 내게 남아 있는 가장 젊은 날 - 생각탐험 14 [8] 구본형 2010.05.19 6248
432 119 정신- 한국 기업조직에 이전 가능한 활력 [3] 구본형 2002.12.25 6249
431 돈으로 마음을 표현하는 법 [3] 구본형 2003.11.20 6250
430 자신을 실험하라 그것이 가장 잘 배우는 방법이다 [2] 구본형 2004.06.06 6253
429 알짜 부자들의 정체 [3] 구본형 2002.12.25 6254
428 새로운 인재의 특성 [2] 구본형 2005.01.21 6255
427 BOL 비치에서 file [3] 구본형 2009.08.28 6255
426 화해하라, 기쁨을 위하여 [5] 구본형 2010.06.28 6256
425 비즈니스와 글쓰기 [3] 구본형 2004.04.17 6275
424 노화는 ‘갑자기 찾아와 사람을 뒤흔들어’ 놓는다 [3] 구본형 2007.12.19 6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