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5784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10년 6월 22일 06시 11분 등록

니체는 말한다.

"발로 쓴다. 나는 손으로만 쓰는 것이 아니다. 발로 글을 쓰는 사람들, 나는 이 사람들과 항상 함께 하길 바란다. 내 발은 확고하고 자유롭고 용감하게 들판을, 종이 위를 달린다. "

대항해의 시대, 바스코 다 가마와 마젤란과 콜럼버스가 바다를 누빌 때, 19세기를 살았던 니체는 내면의 대양을 항해했다. 위대한 탐험가와 항해자들과 마찬가지로 내면의 땅을 밟는 사람들은 낯선 미지의 것을 견뎌내는 정신적 건강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두려워하는 자는 떠나지 못한다. 그리하여 다시 그는 말한다.

"우리 새로운 자, 이름 없는 자, 이해하기 어려운 자, 아직 증명되지 않은 자, 미래가 낳은 조산아들은.... 새로운 건강을, 이전의 어느 건강 보다 더 강하고 더 능란하고 더 질기고 더 대담하고, 더 유쾌한 건강을 필요로 한다"

그는 더 나아가고 싶어 했다. 그는 누구도 그 끝을 보지 못한 새로운 경계를 향해 나아갔다. 끊이지 않는 발작과 구토와 두통에 시달려 스스로 '산산이 부서져 파열하고 말 기계'라는 두려움에 젖어있던 니체는 얼마나 이 유쾌한 건강을 그리워했겠는가 !

새로운 바다로 나가지 못하는 자, 나이가 들수록 편협하고 고집스럽고 징징대는 늙은이 밖에 될 것이 없으니, 높고 밝은 모든 것들의 빛나는 세계를 발로 항해하라. 모든 새로운 것들을 품은 위대한 심연에서 솟아난 두 팔에 안겨라.

IP *.160.33.180

프로필 이미지
2016.09.22 09:51:51 *.212.217.154

낮선곳으로의 떠남, 여행.

모험과 도전.

용기와 고난.

삶을 커다란 여정의 하나로 본다면

우리들의 삶은 수없이 많은 모험들로 이루어져 있겠지요,

오늘도 스스로의 발로 뛰어다니며 발버둥 쳐 보는 삶을 써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3.07 20:46:44 *.212.217.154

발로 뛰면서, 구르면서 몸으로 배우는 지식.

그가 말했던 발과 내가 이해하는 발이 다를수 있겠지.

하지만 그 누구의 언어가 아닌 나만의 '발' 만이

내 세상을 만들어 낼 수 있다.


그러니, 

멈추지말고 저 앞의

보이지않는 예언자의 뒤를 따른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3 비즈니스와 글쓰기 [3] 구본형 2004.04.17 5778
442 부조리, 비오는 날 카뮈를 읽다 - 생각탐험 13 [5] 구본형 2010.05.18 5785
» 발로 쓴다 -프리드리히 니체, 생각탐험 21 [2] 구본형 2010.06.22 5784
440 인간은 자기 자신을 지배하기에도 부족하다 - 볼테르 (생각탐험 2) [4] 구본형 2010.04.16 5787
439 일과 여가와 가족 [3] 구본형 2002.12.25 5792
438 좋아하는 일은 활력입니다 [2] 구본형 2002.12.25 5797
437 좋은 비즈니스 리더가 되는 법, [2] 구본형 2005.08.09 5806
436 죽음이 삶을 지킨다, [9] 구본형 2006.02.17 5813
435 First, Break All the Rules [2] 구본형 2006.01.18 5817
434 화해하라, 기쁨을 위하여 [5] 구본형 2010.06.28 5822
433 '생각하는 방법'의 핵심은 한 번에 한 측면만을 본다는 것 [3] 구본형 2002.12.25 5823
432 프리에이전트의 시대가 오고 있다 [2] 구본형 2002.12.25 5828
431 자발적 빈곤의 자유 [6] 구본형 2006.10.19 5828
430 관자 [2] 구본형 2007.02.12 5834
429 새로운 미래가 온다 [4] 구본형 2007.11.02 5838
428 새로운 인재의 특성 [2] 구본형 2005.01.21 5844
427 트랜드는 물결과 바람이다 [4] 구본형 2004.12.04 5848
426 개인에게 변화 경영은 좋은 삶을 만들어 내기 위한 것이다 [2] 구본형 2007.11.02 5848
425 노화는 ‘갑자기 찾아와 사람을 뒤흔들어’ 놓는다 [3] 구본형 2007.12.19 5849
424 마음이 머물 곳은 오직 마음 뿐 - 생각탐험 (4) [4] 구본형 2010.04.20 58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