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7756
  • 댓글 수 3
  • 추천 수 0
2002년 12월 25일 13시 16분 등록
위대한 이인자들(co-leaders) - 동아일보 서평,7월 15일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들이 있다. 일을 하는 사람과 공이 돌아가는 사람이다. 그 중에서 일을 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 좋다. 그곳은 경쟁이 그리 심하지 않기 때문이다. " 인디라 간디가 한 말이다. 느긋함과 통찰이 함께 있다.
여름철에 잘 읽히는 추리소설의 고전은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시리즈이다. 거기에는 홈즈의 친구인 닥터 왓슨이 함께 등장한다. 홈즈는 냉정할 만큼 논리적이며,예감에 충실하여 종잡을 수 없다. 그러나 왓슨은 인간적이며, 예상이 가능한 인물이다.

홈즈는 천재적이고 괴팍하지만 왓슨은 평범하지만 믿음이 간다. 소설 속에서
완벽한 파트너를 이루고 있는 극단적으로 대비되는 두 인물 홈즈와 왓슨은 작가인코난 도일의 서로 다른 반쪽을 의미한다. 좋은 동료는 이처럼 보완적이며 함께 있어 완전해진다. .

1998년 11월, 독일의 다임러-벤츠와 미국의 클라이슬러는 합병했다. 이 합병은1990년 파산 직전이던 클라이슬러사의 회생 없이는 성사되지 못했을 것이다.
클라이슬러의 소생은 회장인 로버트 이튼과 사장인 로버트 러츠 사이의 협력없이는 불가능했다. 그러나 그들의 협력은 오히려 적대적 상황 속에서 시작되었다.
러츠는1993년 아이아코카의 뒤를 이어 클라이슬러의 회장이 되기를 원했지만 외부에서 영입된 이튼이 회장이 되었다. 제트기 조종사 출신인 거칠고 오만한 인물, 주머니 칼로 커피 크림을 저어 그 칼날을 핥는 과격한 인물인 러츠의 뛰어난 능력을 알아준사람은 이튼이었다. 이튼은 혼자 클라이슬러를 소생시킬 수 없다는 것을 알았고, 러츠에게 재량권을 주었고 간섭하지 않았다. 그는 러츠가 개성이 강하지만 그것이 곧클라이슬러의 소중한 자산임을 알고 있었다. 러츠 역시 "이튼은 자만심 대신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그는 기업의 성공을 위해 자만심을 억누를 줄 안다... 나는 이튼이 경영하는 클라이슬러에서 더 열심히 일하겠다."라고 말했고 약속을 지켰다.
그들은 서로에게서 자신이 가지고 있지 못하는 장점을 보았다. 그리고 함께 성공했다.
이 책에는 이외에도 명민하지만 스캔들 투성이인 클린턴과 고어, 트루만과 불굴의 마셜, 마오쩌둥과 주엔라이 등의 정치적 협력관계를 다루고 있는가 하면, 마이크로 소프트의 빌 게이츠와 스티브 발머, 인텔의 앤드루 그로브와 크레이그 배럿, 코카콜라의 로베르토 고이주에타와 더글러스 이베스터의 협력관계를 소개한다. 또 체육계의 협력 역시 대표적 사례들를 곁들이고 있다.

세상은 불공평한 것이다. 그러나 우열이 있는 것은 아니다. 서로 다를 뿐이다.

다르다는 것을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 이 책은 주연과 조연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친구와 동료에 대한 이야기이다. 서로에게서 숨은 재능을 찾아낸 사람들의 이
야기이며, 서로에게서 최선을 발견한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당신이 정치가나 사업가가 아니어도 좋다. 무엇을 하는 사람이든 상관없다. 무엇을 하든 친구와 동료가 없는 삶은 없다. 그러므로 이 책을 놓치게 되면 후회할 것이다. 재미있고 유익하며일상에 적용할 수 있다.
IP *.208.140.138

프로필 이미지
2015.12.16 12:08:20 *.212.217.154

지금당장 떠오르는 사람은 박명수 이네요^^ 위대한 2인자.

모든 사람은 당연하게도 홀로 설 수 없기에

서로의 단점이, 각각의 장점이 되어줄 그 누군가가 필요하지 싶습니다.

스티브잡스와 워즈니악, 스티브 아이브, 팀 쿡.


나는 누군가에게 어떤 장점이 될 수 있을까요? 아니, 질문을 바꿔보겠습니다,

나는 누군가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까요?

이해타산을 넘어선 그 어떤 신뢰를 줄 수 있을까요?


그런 공생관계가 우리나라에서는 왜 힘들까요?

서로협업(동업)하지 말라는 금언은 왜 중국사람들이나 외국사람들에게는 통하지 않는것일까요?


사람, 인간, 동료! 동료에 해답이 있지 않을지.

우리나라만의 위계문화, 선후배문화, 연장자문화가 커뮤니케이션의 실패원인이 아닐까요?

우리나라만의 끈끈한 관계문화 또한 문제 아닐까요?


적당한 거리감에서 답이있지않을지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9.05 10:33:34 *.10.131.30

만화 슬램덩크가 생각나네요. 주연과 조연의 이야기가 아닌, 친구와 동료에 대한 이야기. 

프로필 이미지
2018.09.06 21:14:58 *.212.217.154

출간된지 오래되었지만,

선생님의 추천으로 주문하였습니다.

추천하신 책들을 모으는 재미가 

꽤 쏠쏠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3 자연과 인간-국민일보 [5] 구본형 2002.12.23 10282
602 중앙일보인터뷰:[이헌익의 인물 오디세이] '자기변혁 전도사' 구본형씨 [6] [2] 구본형 2002.12.23 11873
601 피이드백 장치 절실하다-국민일보 [4] [1] 구본형 2002.12.24 8777
600 경험이 무력해진 시대에 자신의 브랜드를 만드는 법-국민일보 [7] 구본형 2002.12.24 9519
599 인문학적 감수성에 대하여-국민일보 [5] [6] 구본형 2002.12.24 9724
598 혁명의 문화사-동아일보 [3] 구본형 2002.12.24 7500
597 변화관리-동아일보 [4] 구본형 2002.12.24 8858
596 변화의 리더-동아일보 [2] 구본형 2002.12.24 8443
595 자기결정의 원칙-동아일보 [2] 구본형 2002.12.25 9513
594 천의 얼굴을 가진 영웅-동아일보 [2] 구본형 2002.12.25 8012
593 구본형의 비즈북스-동아일보 [4] 구본형 2002.12.25 7661
592 한국의 경영 패러다임이 잊고 있는 것 3 가지 -한국경제 [3] 구본형 2002.12.25 7120
591 직장인의 내면적 자기 퇴직(退職) -조선일보 [2] [2] 구본형 2002.12.25 8083
590 아름다움에 대한 공명(共鳴)-동아일보 [2] 구본형 2002.12.25 7202
589 인생을 낭비한 죄-한국일보 [3] [1] 구본형 2002.12.25 9824
588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인간 경영 - 조선일보서평 [2] 구본형 2002.12.25 8299
» 위대한 이인자들 -동아일보 서평 [3] 구본형 2002.12.25 7756
586 일과 휴식 그리고 놀이 [3] 구본형 2002.12.25 7363
585 119 정신- 한국 기업조직에 이전 가능한 활력 [3] 구본형 2002.12.25 6686
584 자신을 믿어라 [2] 구본형 2002.12.25 8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