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구본형

구본형

개인과

/

/

  • 구본형
  • 조회 수 6207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02년 12월 25일 16시 28분 등록
한국 전력 사보(1999. 겨울)-자기 설득(self-communication)
세상이 아름답지 못한 것은 좋은 생각이 모자라서 그런 것만은 아니다. 좋은 생각들이 이루어지지 못하기 때문이다. 왜 생각은 실천되지 않는 것일까 ? 여러 번 담배를 끊고 싶었지만 아직도 담배를 피우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침에 일찍 일어나 1 시간쯤 책을 보기로 한 약속은 어째서 따뜻한 침대에 조금 더 누어 있고 싶은 유혹에 늘 지고 마는 것일까 ?

우리는 일생을 통해 자신에게 많은 약속을 하도록 종용 받아왔다. 결심 혹은 각오라는 이름으로 우리를 찾아 온 많은 약속들은 그러나 허망하게 우리의 곁을 떠나고 만. 그럴 때 마다 우리는 의지가 굳지 못한 자신에 대해 조금 씩 실망한다. 그러나 한 번 생각해 보자.
결심이나 각오라는 말의 진정한 의미는 "나는 하고 싶지는 않아. 그러나 하지 않으면 안돼. 내가 더 잘되기 위해서는 꼭 해야하는 거야" 혹시 이런 뜻 아닐까 ?

그 동안 우리는 많은 약속을 해 왔지만 가장 중요한 약속은 한 번도 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그것은 자신이 정말 바라는 일을 하도록 스스로를 놓아두는 일이다. 아무 조건도 없이 한 번 물어 보라. 그대가 평생을 걸고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 그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가 ? 어른의 열에 여덟 아홉은 자신이 무엇을 바라고 있는지 조차 이제는 알지 못한다. 어렸을 때 우리는 진정으로 무엇인가가 되고 싶었다. 그러나 자라면서 그것이 무엇인지 잊어 버렸다. 우리가 알고 있는 교훈은 사람은 하고 싶은 것만 하고 살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 교훈은 그 동안 우리를 먹여 살려왔지만, 결국 우리는 먹고살기 위해 살고 있는 하찮은 인생으로 전락 시켰다. 그나마 이제 그 기회조차 박탈당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IMF라는 이름으로 직장에서 내 몰렸다. 그들의 대부분은 상사가 시키는 대로 성실하게 그 일을 수행해온 사람들이다. 먹고살기 위해 하기 싫은 일도 해 왔지만 그들은 이제 먹고 살 수조차 없게 되었다. 아직 직장에 남아 있는 사람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이다.

IMF 구제금융의 시기가 지나면 다시 좋아질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 사회가 IMF로부터 구제 금융을 받은 것 자체가 세계가 움직여 가고 있는 새로운 틀 속으로 함께 이행해 가지 못한 까닭이다. 새로운 틀의 핵심에는 '인간의 정신적 산물' 즉 '지식'이라고 불리우는 새로운 생산 요소가 가장 중요한 가치로 자리 잡고 있다. 부즈 알렌의 한국 보고서에는 선진국과 한국의 차이는 '지식의 격차'라고 결론 짓고 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어떤 일을 아주 잘 하게 되면 .
IP *.208.140.138

프로필 이미지
2015.09.01 23:23:00 *.212.217.154

자기설득,

자기 안에서 울리는

욕망의 목소리에

솔찍하게 귀 기울이기.

프로필 이미지
2018.10.05 13:14:16 *.241.242.156

내 안의 욕망에 따를때, 

반드시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겠지요.

하지만, 그 길만이

스스로 진정한 '행복'을 찾는 첫 걸음이라는것은

의심하지 않습니다.


스스로에게 솔찍하기.

거기서부터 시작입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3 이것이 디지털이다 [2] 구본형 2002.12.25 6158
502 동양과 서양, 그리고 미학 [2] 구본형 2002.12.25 6155
501 직장인을 위한 제언 [2] 구본형 2002.12.25 6664
500 쟁취하지 말고 부드러운 혁명을 시도하라. [2] 구본형 2002.12.25 6148
499 일, 여행, 그리고 자신을 발견하는 시간 [3] 구본형 2002.12.25 6239
498 일과 여가와 가족 [3] 구본형 2002.12.25 6659
497 우리, 있는 그대로 이미 즐거운 존재 [3] 구본형 2002.12.25 6171
496 우리는 아주 많은 인생을 가지고 있다 [3] 구본형 2002.12.25 6764
495 바다를 보다 [3] 구본형 2002.12.25 6326
494 아직 늦지 않았다(1998.8) [3] 구본형 2002.12.25 6200
493 이땅에 사는 나는 누구인가?(1999.1) [2] 구본형 2002.12.25 6242
492 고정관념 벗기(1999.4) [2] 구본형 2002.12.25 6205
491 중기 기업인을 위한 몇가지 제안(1999.7) [2] 구본형 2002.12.25 6144
» 자기 설득(1999.겨울) [2] 구본형 2002.12.25 6207
489 하고 싶은 일을 찾으면 40대에 시작해도 결코 늦지 않다(1999.11) [2] [2] 구본형 2002.12.25 40342
488 꿈과 별들의 시대(1999.12) [3] 구본형 2002.12.25 6147
487 필부도 세상의 흥망에 책임이 있다(2000.여름) [3] 구본형 2002.12.25 6166
486 정열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곳을 만드십시요(2000.여름) [3] 구본형 2002.12.25 6164
485 동양과 서양, 그리고 미학-푸른숲 [2] 구본형 2002.12.25 6191
484 '장성에 가면 사람 사는 것 같다' [3] 구본형 2002.12.25 6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