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추모공간

사랑하는

  • 빈잔
  • 조회 수 302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3월 15일 09시 15분 등록


오랜 동안 저에게 글 보내 주실때는 

정말로 모든게 순롭지 못한 생활을 이어 갈 때 였습니다.


어제사 ( Yesterday )

흔적을  남기신 이곳에 

찾아 왔답니다.


많은 세월이 흘렀습니다.


가르침을  이행키 위해 노력을 했습니다만, 

이젠 낙 조 에 불과한 인생이기에 ..............................



IP *.214.152.229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