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추모공간

사랑하는

2013년 5월 29일 22시 41분 등록

 

인터넷 TV 북포럼에서(www.ustream.tv/channel/bookforum) 구본형 선생님의 추도방송을 하고 있다.

꿈벗 동기인 안철준님의 사회, 구본형변화경영연구소의 애제자 세 명, 문요한, 이선형, 홍승완 연구원들이 게스트로 출연하여

구선생님의 저작들을 되돌아보며 선생님의 뜻을 기리고 있다.

황망한 마음과 정신없는 일상을 핑계로 선생님을 기리는 글 한 자락 못남긴 것이 떠올랐다.

 

선생님을 보낸지 벌써 한 달이 넘었다.

돌아가시기 일주일 전 병상에 누워 제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시던 그 짧았던 시간이 그분을 뵌 마지막 시간이었다.

선생님 특유의 사슴같이 맑고 큰 눈은 기억 속에 선명한데, 왠지 병실 전체 장면은 뿌연 환상 속처럼 희미하다.

너무 쇠약해지셔서 말씀도 못하시면서도 마지막 인사를 나누려고 온 제자들 하나 하나와 다정한 눈빛을 마주치면서

웃어주시고 고개를 끄덕여주셨다.

 

"선생님. 저 *** 이예요."

그 많은 제자들 중 스치듯 지나간 나를 기억 못하실까봐 이름을 조용히 말씀드렸더니

'내가 왜 네 이름을 모르겠니?'라고 말씀하시는 듯 활짝 웃으며 고개를 끄덕여주셨다.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말을 방금 전에 들은 터라, 빨리 회복하시라는 간절한 희망의 말도 나오지 않았다.

선생님께 작별 인사를 드리려는 행렬이 내 뒤로도 수십 명이 넘게 늘어서 있어서 마음 마저 급해졌다.

잠시 선생님의 눈을 바라보다.... 선생님께 꼭 드려야 할 한 마디를 꺼냈다.

"선생님, 사랑합니다."

 

선생님을 만난지 5년. 나의 삶은 꾸준히 변했다.

오랜 시간 동안 페르소나에 갇혀있던 나의 그림자,진짜 자기를 찾아냈고,

하루 최소 1시간은 나다운 삶을 이루기 위한 변화와 성장을 향한 자기 수련의 시간을 가졌다. 

오랜 시간 잊고 있던 글쓰기의 꿈을 현실로 만들었고, 무엇이든 망설이지 않고 도전해보는 뱃심이 생겼다. 

그런 선생님께 내가 드려야 할 한마디의 진심은 '감사합니다'라는 말로는 충분치 않았다.

'사랑합니다.'가 꼭 맞는 말이다.

돌아가시기 전에 그 말을 직접 드릴수 있어서 더 없이 다행이다.

 

좋아도 좋다는 표현을 잘 못하는 내 성격 탓에 여러 차례 선생님과 마주치는 기회에서도 

저 멀리 뒤에 서서 바라만보며 쭈볏거리기만 했다.  

선생님께 '싸부님, 싸부님'이라 부르면서 넉살좋게 다가가는 다른 사람들이 참 많이 부러웠다.

'아직 네가 준비가 덜 되었구나. 조금 더 회사를 다니는 게 좋겠구나'

연구원에 응시할까 말까 망설이던 내게 특유의 그윽한 목소리로 다독여주시던 기억이 떠오른다.

끝내 선생님의 연구원이자 애제자가 되지 못한 것이 뒤늦게 한이 된다.

 

그렇게, 가까이서 변경연의 연구원들처럼 선생님과 친숙하게 지내지 못했기에

내가 감히 선생님의 제자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데 이렇게 갑작스럽게 선생님의 마지막에 접하고 나니,

내가 부러워 마지 않던 스승과 제자의 관계가 그 분과 나 사이에도 있었구나 싶다.

정민 선생님이 쓰신 다산과 황상의 이야기 <삶을 바꾼 만남>을 몹시도 부러워했었는데,

둘다 지독한 내향형인 나와 구선생님 사이에 구구절절하고 끈끈한 스파크야 없었다지만

'진짜 내 인생'의 시작점이 바로 구선생님과의 만남이었으니, 내게는 그 분과의 만남이 바로 <삶을 바꾼 만남>인 셈이다.

 

틀어놓은 인터넷 생방송에서 연구원들과 여행을 가셨던 구선생님의 모습을 찍은 동영상을 나오고 있다.

오랫만에 낮고 그윽한 그 분의 육성을 들으니, 그리움이 왈칵 몰려온다. 

목구멍이,

와락 뜨거워졌다....

 

IP *.37.164.168

프로필 이미지
2013.05.30 09:19:04 *.30.254.29

연구원이라 해도

꿈벗이라 해도

그 무슨 무엇무엇 이라해도

 

아무리

그의 바로 옆에서

오랫동안 있었다 해도

 

그를 기억하고

가슴에 담고 있지 않으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우연히 펼쳐 든

책의 한 귀절에서

얼굴도 전혀 모르는

그를 만났을 뿐이라 하더라도

 

잊을 수 없는

한 구절로 인해

자신의 삶이 조금이라도

바뀌었다면

 

그 사람이

선생님이

가장 사랑하시는

제자일 겁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6.01 10:22:13 *.37.164.168

네. 앞으로도 선생님의 뜻을 기리며 살아가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5.30 22:23:44 *.36.50.74

'싸부님'이라고 쓰고 '선생님'이라고 불렀던 소심한 제자 한 명 추가입니다!

"싸부님!"이란 말은 뭔가 맛깔스럽게 해야 될 것 같은데 그게 잘 안 돼서..^^;

경상도 스타일로 터프하게! 하고 싶었지만, 출신만 경상도에 정신은 안드로메다인 저한텐 무리였습니다.ㅠ


소심한 데다 고지식한 저는 그것도 고민이랍시고 싸부님께 직접 여쭈었더랬죠. 

"싸부님 말고 그냥 선생님이라고 불러도 될까요?"하고..

돌아온 당연한 대답은 "니가 편한대로~" 였습니다.

그것도 질문이라고... 부끄럽고 뭔가 아쉽네요.


프로필 이미지
2013.06.01 10:24:32 *.37.164.168

ㅎㅎㅎ. 그 장면이 떠오르면서 입가에 미소가 떠오르는 구먼. 나도 상우과라서...충분히 공감된다우. ^^;;

아, 싸부님. 우리 싸부님이 끓여주셨던 들깨 냄새가 무척 고소했던 그 야채죽이, 간절히 먹고 싶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늘 답장 주시던 구본형 선생님 [1] 심우당 2015.04.09 3340
123 벚꽃이 터져 납니다 사부~ 형산 2015.04.02 2889
122 당신을 본적은 없지만 느낍니다. 조용한 신화 2014.11.20 2952
121 삶을 노래한다는 것 최우성 2014.05.16 3129
120 구본형 남도여행 2008년1월 - 추모식 15기 신웅 2014.04.13 3380
119 여행과 관련된 선생님의 글 라비나비 2014.04.11 2762
118 2011년 이탈리아 여행 - 사부님 실종 사건 [2] 재키제동 2014.03.24 3104
117 사부연가 [6] 하나한 2014.03.18 2973
116 스승님과 함께 길을 또 걷고 싶은데.... 타오 한정화 2014.03.11 3445
115 선생님과 함께한 몇 장면 [1] 심우당 2014.03.02 3451
114 시와 함께 스승님과 함께 [1] 타오 한정화 2013.12.28 3030
113 2013년 변화경영연구소 송년회 영상 [1] 신재동 2013.12.10 3069
112 삶은 축복이니...(공유합니다) 최우성 2013.06.04 3712
111 [웃고 노래하라, 춤추라] 추모의 밤 후기 [2] 최우성 2013.06.03 3620
110 추모의밤 영상스케치 [3] 신재동 2013.06.01 3890
109 영원하니 사랑이리라... [2] 心明 2013.05.31 3080
» 삶을 바꾼 만남 [4] 동건친구 2013.05.29 3582
107 같이 듣고 싶은 노래가 있어 올려봅니다 [6] Muse "the story" 2013.05.28 3794
106 부산일보 강종규 선생님의 컬럼입니다. 최우성 2013.05.27 3795
105 5/24일 추모제 참가하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햇빛처럼 2013.05.25 3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