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추모공간

사랑하는

2013년 12월 28일 06시 35분 등록
스승님, 
올해가 가고 있어요. 저는 겨울만 되면 조금 아파요. 견디기 힘든 추위에 움츠러 들고, 그렇게 움츠린만큼 작아지고 힘이 없어져요.
이제는 호주머니에 예전처럼 손을 못 뺄 정도로 움츠리지 않아요. 스승님 덕분에 제 주변에 사람이 많아졌어요.
밖에는 좀 덜 나가고 집안에서 이전에 써둔 글도 보고, 선생님 책도 좀 뒤적거리고, 올해에 했던 일도 정리해보고 그랬어요.

그러다가 문득,
스승님과 함께 축제를 했던 것이 생각났습니다. 
내년에 무엇을 할까 하는 것에 환한 봄이 올 때, 그때 여기 변경연 홈페이지에서 다시한번 시로 노래하고 웃고, 울고, 떠들고 했으면 해요. 내 삶에 시 한 편을 올리며, 왜 그런 시를 좋아하는지를 얘기하며 어렸을 적 가장 친한 친구를 이야기하고, 내 힘들 시절을 같이해주었던 시를 이야기했던 그게 저는 좋았어요.

스승님과 같이있는 동안은 보는 것이 눈에 와 박히고, 노래가 감싸고, 먹는 것은 뭐든 맛있었어요.
챙피한 것도 많았지만, 그것도 금새 잊었지요. 스승님과 친구들이 있어서 계속 그 창피한 일을 하게 두지 않을 것 같아서 툴툴 털고 또 뭔가를 할 수 있었어요.

봄에 스승님과 함께 여길 시로 가득 채우고 싶어요.
인생을 시처럼 사셨던 스승님.
내일 만나는 게 설레어 밤잠을 설치게 했던 스승님,

사랑합니다. 



너를 기다리는 동안 
- 황지우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에
내가 미리 가 너를 기다리는 동안
다가오는 모든 발자국은
내 가슴에 쿵쿵거린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 하나도 다 내게 온다
기다려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 있을까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사랑하는 이여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마침내 나는 너에게 간다
아주 먼데서 나는 너에게 간다
아주 먼데서 나는 너에게 가고
아주 오랜 세월을 다하여 너는 지금 오고 있다
아주 먼데서 지금도 천천히 오고 있는 너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가고 있다
남들이 열고 들어오는 문을 통해
내 가슴에 쿵쿵거리는 모든 발자국 따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너에게 가고 있다.


IP *.131.89.154

프로필 이미지
2013.12.30 08:36:46 *.97.72.106

정화 마음, 우리 마음, 조금 높이 오르시어 별에서 우리를 비추는 스승님 마음!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늘 답장 주시던 구본형 선생님 [1] 심우당 2015.04.09 3340
123 벚꽃이 터져 납니다 사부~ 형산 2015.04.02 2889
122 당신을 본적은 없지만 느낍니다. 조용한 신화 2014.11.20 2952
121 삶을 노래한다는 것 최우성 2014.05.16 3129
120 구본형 남도여행 2008년1월 - 추모식 15기 신웅 2014.04.13 3380
119 여행과 관련된 선생님의 글 라비나비 2014.04.11 2762
118 2011년 이탈리아 여행 - 사부님 실종 사건 [2] 재키제동 2014.03.24 3104
117 사부연가 [6] 하나한 2014.03.18 2972
116 스승님과 함께 길을 또 걷고 싶은데.... 타오 한정화 2014.03.11 3445
115 선생님과 함께한 몇 장면 [1] 심우당 2014.03.02 3451
» 시와 함께 스승님과 함께 [1] 타오 한정화 2013.12.28 3029
113 2013년 변화경영연구소 송년회 영상 [1] 신재동 2013.12.10 3069
112 삶은 축복이니...(공유합니다) 최우성 2013.06.04 3712
111 [웃고 노래하라, 춤추라] 추모의 밤 후기 [2] 최우성 2013.06.03 3620
110 추모의밤 영상스케치 [3] 신재동 2013.06.01 3890
109 영원하니 사랑이리라... [2] 心明 2013.05.31 3079
108 삶을 바꾼 만남 [4] 동건친구 2013.05.29 3582
107 같이 듣고 싶은 노래가 있어 올려봅니다 [6] Muse "the story" 2013.05.28 3794
106 부산일보 강종규 선생님의 컬럼입니다. 최우성 2013.05.27 3795
105 5/24일 추모제 참가하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햇빛처럼 2013.05.25 3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