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추모공간

사랑하는

  • 형산
  • 조회 수 2893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5년 4월 2일 18시 01분 등록

사부,

따뜻한 남쪽 나라 부산의 봄은 미친 듯이 폭주 중입니다. 매화가 피는가 했더니

개나리, 목련이 시차도 없이 따라 붙은 것이 벌써 일주일. 이번 봄 비에 목련은

여지없이 고개를 꺾네요.

 

주말을 보내고 나니 거리의, 강변의, 산자락의 벚나무들이 꽃을 터뜨립니다. 그야말로

터져 나옵니다. 벚꽃 이파리 바람에 날리는 풍경에서 사부를 떠 올리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었는데... 벌써 두번째 봄입니다 그려.

 

끝이 있어 아름다운 것이 인생, 시 처럼 살고자 했던 당신의 일상이 벚꽃 이파리

하나 하나에서 읽혀듭니다. 내 꽃도 한 번 피우고 그렇게 미련없이 후련하게 갈 수

있을까요?

 

올해는 사부 뵙기도 힘들 것 같아 살짝 그리움 내려놓고 갑니다. 막걸리 한 잔 하자던

약속은 언제 지킬 수 있을지...

IP *.246.141.195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늘 답장 주시던 구본형 선생님 [1] 심우당 2015.04.09 3345
» 벚꽃이 터져 납니다 사부~ 형산 2015.04.02 2893
122 당신을 본적은 없지만 느낍니다. 조용한 신화 2014.11.20 2955
121 삶을 노래한다는 것 최우성 2014.05.16 3131
120 구본형 남도여행 2008년1월 - 추모식 15기 신웅 2014.04.13 3381
119 여행과 관련된 선생님의 글 라비나비 2014.04.11 2764
118 2011년 이탈리아 여행 - 사부님 실종 사건 [2] 재키제동 2014.03.24 3107
117 사부연가 [6] 하나한 2014.03.18 2974
116 스승님과 함께 길을 또 걷고 싶은데.... 타오 한정화 2014.03.11 3446
115 선생님과 함께한 몇 장면 [1] 심우당 2014.03.02 3453
114 시와 함께 스승님과 함께 [1] 타오 한정화 2013.12.28 3032
113 2013년 변화경영연구소 송년회 영상 [1] 신재동 2013.12.10 3071
112 삶은 축복이니...(공유합니다) 최우성 2013.06.04 3714
111 [웃고 노래하라, 춤추라] 추모의 밤 후기 [2] 최우성 2013.06.03 3621
110 추모의밤 영상스케치 [3] 신재동 2013.06.01 3892
109 영원하니 사랑이리라... [2] 心明 2013.05.31 3082
108 삶을 바꾼 만남 [4] 동건친구 2013.05.29 3584
107 같이 듣고 싶은 노래가 있어 올려봅니다 [6] Muse "the story" 2013.05.28 3798
106 부산일보 강종규 선생님의 컬럼입니다. 최우성 2013.05.27 3796
105 5/24일 추모제 참가하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햇빛처럼 2013.05.25 3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