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추모공간

사랑하는

  • 관리자
  • 조회 수 9797
  • 댓글 수 8
  • 추천 수 0
2013년 4월 19일 07시 49분 등록

* 다음 글은 구본형 선생님의 큰딸 구해린 님이

  선생님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함께 해준 분들에게 전하는 감사 편지입니다.

 

3월 초의 일입니다.

그날은 오랜만에 따뜻한 봄햇살이 느껴지던 이른 봄날의 늦은 오후였습니다.

아버지는 침대에 누워계셨고

저는 아버지 옆에 앉아서 뺨을 쓸어내리고 있었습니다.

아버지가 마른 입술로 말씀하셨습니다.

 

"딸아, 내 인생은 그런대로 아름다운 인생이었다..."

 

먼저 떠나보냈던 형의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내가 젊었을 때 보았던 형은, 형수와 두 딸을 정말로 사랑하였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형은 없지만 그들은 누구보다 행복할 것이야.

너희 엄마가 걱정이다. 엄마는 씩씩해 보이지만 눈에 보이는 것만이 다가 아니다."

 

잘 알아들을 수 없는 구절도 있었고, 들릴듯 말듯하게 말씀하셨지만

저는 되묻지 않았습니다.

그저 오롯이 아버지와 단둘이서 보내는 늦은 오후에 이 시간이

너무나 소중했기 때문입니다.

 

입술을 달싹이며 이야기 하시다가 다시 편안하기 잠속으로 빠져드십니다.

저는 이불을 덮어드리고 잠든 아버지의 이마와 콧날을 바라봅니다.

 

긴 겨울동안 느낄 수 없었던 따뜻한 햇살을 받으면서

그렇게 짧지만 아름다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때는 그 순간이 이렇게 빛나는 순간이 될 줄은 몰랐습니다.

 

 

장례식장을 찾아주시고 아버지의 명복을 빌어주신 여러분,

아버지와 함께 소통했던

둘만의 비밀, 둘만이 공유하는 아름다운 순간이 있으실 겁니다.

혹은 책을 통해 아버님을 만나신 분들은

어느 한구절에서 아버지와 깊이 마주했던 순간이 있으실 겁니다.

 

이제는 비록 얼굴을 만지고 마주할 수는 없지만

그 아름다운 순간을 되새기며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버지의 명복을 빌어주신 모든 분들께 가족을 대표하여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저희 아버지의 인생은 그런대로 아름다운 인생이 아니라

참으로 아름다운 인생이었음을 여러분을 통해서 알게 되었습니다.

 

 

마당에 목련이 꽃망울을 터뜨리려 하고 있어서

아버지 영정사진을 의자에 앉히고 목련을 보여드렸습니다.

생전에 참으로 사랑하던 장소였습니다.

따뜻한 모닝커피도 한잔 뽑아드렸습니다.

 

봄 하루가 이렇게 지나갑니다.

사랑해마지 않았던 봄날이가슴 먹먹하고 슬프게 지나가지만

아버지가 원하시는 건 이봄을 그저 슬프게 보내는 것이 아니라

자신만의 따뜻한 봄날을 만드는 것임을 알기에

내년 봄은 좀 더 씩씩하게 맞이할 준비를 해야 하겠습니다.

 

2013.4.18

 

큰딸 해린 올림.

 

IP *.34.180.245

프로필 이미지
2013.04.19 11:52:54 *.216.38.13

저희 연구원들도 이렇게 슬프고 아픈데 

유가족들은 어떠시겠습니까... 


평생 그 아름다운 향기, 가슴에 기리며 살겠습니다. 


선생님을 위해 묵주기도 바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4.19 13:38:28 *.128.100.38

큰따님의 글속에 선생님의 향기가 그대로 묻어납니다.

 

장례식장에서 직접 뵙고 큰절 드리고 싶었으나 머뭇거리고 결국은 못가본게 후회가 되네요.

 

마음 추스리시고 가족분들 모두 건강하시기를,

 

그리고 선생님께서 베푸신 모든 은덕이 가족분들 모두에게 항상 좋은 기운으로 화(化)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4.19 16:27:47 *.131.4.191

감사합니다

이 봄 민들레 홀씨되어

지금 드림

프로필 이미지
2013.04.30 02:01:21 *.97.72.143

다시 한 번 스승님의 명복을 빕니다.()

 

투병 말미에서부터 장례기간 내내 가족을 대표하여 담대하고도 차분하게 사부님을 떠나보내시는 의연함에 숙연했습니다. 과연 생전의 사부님께서 특히나 큰 영애를 염두에 두시며, 세상의 자녀에게 주시는 어버이의 가르침과 같은 심정으로 발간하셨던 "세월이 젊음에게" 라는 책이 더욱 떠오르곤 했습니다... .

 

남은 가족분들 모두 안타까움 한편의 저희들과도 같이 사부님 생전의 충만한 사랑에 여한이 없다고 여기시는 듯한 모습도 가히 뵈올 수 있었습니다.

 

황망하고 경황없는 가운데에서도

특히나, 저희 연구원이나 꿈벗 등 생전에 사부님께서 어버이같은 가르침을 주신 제자들을 향하여, 주옥같은 시간 할애해 주신 점 정말 정말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사부님께서는 마지막 생의 사투 가운데에서도  활화산처럼 솟아올라 있는 힘을 다해 저희를 만나주시고, 오히려 한 명이라도 더 손잡아주시고 이름 불러주시며 저희들과 함께 했던 순간들을 추억하시고, 마지막까지 저희와 함께 아름다운 시간 나누셨습니다. 정말정말 고맙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저희들 졸지에 스승님을 잃게 되어 한량없는 안타까움 속에서도 스승님께서 최후의 일각까지 삶 자체로 보여주신 그러한 힘과 배려로나마 언제까지나 스승님 살아계신 듯 추억하며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새삼 다시 느끼게 되기도 합니다...  고맙습니다... .

모쪼록 사모님을 비롯한 가족 모두 건강하시길 간곡한 마음으로 빕니다.

 

또한 해린씨 말씀마따나 그리고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

 

사부님께서 저희에게 원하시는 것 역시 

"이 봄을 그저 슬프게 보내는 것이 아니라, 각자가 자신만의 따뜻한 봄날을 만들어야 하는 것임을 알기에, 앞으로의 봄은 좀 더 씩씩하게 맞이할 준비"

를 저희들도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해야 하겠고 하겠습니다.

 

이후로도 변경연을 향한 더 나은 일에 함께 하여 주시길 바라며 다시 한 번 위로와 감사를 드립니다.

 

<2013.4.19일 자/ 마음을 나누는 편지의 댓글 덧붙임>

프로필 이미지
2013.05.11 09:09:46 *.194.58.132

연구원도 아니고 선생님 강연을 들은적없는 50대초반독자입니다.

책에서 선생님을 알게 되었고 마음편지를 받아보면서 십여년 선생님 말씀에서

많은 가르침과 배움을 얻었습니다.

너무나 늦게 선생님 부고를 접하고 눈물흘렸습니다.

수년 전 허리가 아프시다는 글을 접한 것 빼고는 선생님 건강을 의심해보시 않았기에

선생님 부고소식이 믿어지지않았습니다.

 

비록 선생님은 계시지않지만 선생님이 남기신 책이나 글들이 많은 사람들에게

어제보다 아름다워지려는 노력에 많은 도움을 줄것입니다.

여러제자분들께서 선생님이 남기신 연구소를 잘 이끌어가주시길 또한 부탁드립니다.

그래서 저와같은 일반 독자들이 선생님 계실때와 마찬가지로 이 연구소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해 주시길 바랍니다.

 

선생님의 명복을 빌며 가족분들께도 진심어린 조의를 표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11.03 23:46:03 *.34.4.1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휴일 저녁 연구원들께서 보내주신 글을 읽다가 찾아들어왔다가 추모라는 말에

뭐지하는 이상한 생각이 들어 훓어보다

깜짝 놀랬습니다

 

저는 imf 직후쯤, 출간된 그대 스스로를 경영하라

책을 읽고 크나큰 변화를 체감하는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그 책을 소중하게 기억합니다

 

믿어지지가 않네요

그래서 불야불야 인터넷을 검색하니 올 봄4월에 소천하셨군요

이를 두고 청천병력이라고 하는 것 아닐까요

정말 깜짝 놀랬습니다

 

제가 그렇게나 세상일에 무딘 사람이었나 싶어 부끄럽기도 합니다

글쓰는 공부를 하게 된다면 언젠가 구본형변화경영연구소를 두드려야지 하는 마음으로

미루고 살다보니 이별이 먼저가 되었네요

 

그래도 연구원분들이 남아 이렇게 훌륭하게 이끌어 가고 있으니 대단들 하십니다

더 스승님이 커 보이는 군요

 

따님의 단촐하지만 가슴아린 글 읽고 먹먹한 가슴에 커피한잔을 하고 자려고 합니다

유족분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 나누고 싶습니다

깊어가는 가을 밤,

그리운 별하나가 생겼습니다.

 

사랑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7.09.21 10:46:12 *.87.60.225

마음에 슬픔과 위로, 희망을 동시에 주는 따님을 보니..

형님의 삶은 또 다른 모습으로 이어지는 것 같소..

프로필 이미지
2018.06.29 15:41:40 *.114.22.149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